검색

아이유의 멍한 얼굴 – 슈퍼스타도 상품도 아닌 스물 다섯의 순간

지은이는 말을 잘 못하니까 여기다 쓴 거 같아. 하고 싶은 말을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여전히 영리하고 영악한 한 수였지만, 덕분에 우리도 이제 조금 알 것 같다. 설거지와 초콜렛에 집착하는 스물 다섯 이지은을. (2017.09.25)

1.jpg

 

그를 좋아하는 이들은 그를 영리하다고 하고 그를 싫어하는 이들은 그를 영악하다고 하다. 어감이 좀 다르지만 결국엔 같은 이야기일 것이다. 2008년 ‘미아’로 데뷔한 이래 9년 동안, 아이유는 성공적으로 콘셉트를 바꿔가며 슈퍼스타의 지위에 오르는 데 성공했다. 슬프고 장중한 노래로 데뷔했다가 대중적인 반응이 오지 않자 아이유는 곧바로 발랄한 틴 팝인 ‘마쉬멜로우’와 ‘부’로 방향을 틀었고, 특유의 음색을 보여줄 수 있게 통기타 하나로 다른 아이돌 가수들의 노래를 커버하는 영상으로 인기를 얻었으며, 이문세나 김광석의 노래를 자기 식으로 재해석하는 것으로 팬 층의 연령대를 중장년까지 확장했다. 대중적 지지를 확보한 후에는 성년과 미성년의 경계에 서서 고백을 망설이는 소녀의 이미지로 ‘좋은 날’과 ‘너랑 나’를 선보였고, ‘스물 셋’과 ‘팔레트’를 통해서는 슈퍼스타가 자기 자신과 불화했다가 화해하는 과정을 노래했다. 자신의 지극히 사적인 성장통으로만 가사를 채웠는데 그게 타이틀곡이 될 수 있고 차트 1위를 기록할 수 있는 가수는 흔하지 않다. 영리하거나 영악하거나. 그러지 않으면 스물 다섯에 저 위치까지 올라가는 건 불가능한 일이다.
 
"지은이는 말을 잘 못하니까 여기다 쓴 거 같아. 하고 싶은 말을." JTBC <효리네 민박>의 마지막 회, 아이유가 남긴 편지를 읽다가 눈시울이 붉어진 이효리는 괜히 아이유의 말주변을 이야기하며 말을 돌렸다. 2주 간 함께 생활하는 동안, 이효리와 이상순 부부는 아이유의 힘없는 걸음걸이를 놀리고 늘상 힘 빠진 표정으로 어딘가에 기대어 있는 그를 흉내냈다. 늘 에너지로 가득한 이효리와 중심이 탄탄했던 이상순에 비하면, 말도 행동도 느릿느릿하고 어딘가 덤벙대는 구석이 많았던 아이유는 놀려먹을 구석이 많았으니까. 물론 짓궂은 애정표현이었다. 이효리는 스물 다섯의 나이에 슈퍼스타가 되어 그 지위를 유지하는 일이 얼마나 스트레스를 받는 일인지 누구보다 잘 알고 있고, 그런 이효리를 곁에서 지켜본 이상순 또한 스타덤이 주는 중압감을 경험한 사람이니까. 그래서 부부는 기회가 닿을 때마다 아이유를 놀리면서도 입버릇처럼 말했다. 지은아, 편하게 있어. 들어가서 편하게 누워서 자. 괜찮아. 덕분에 아이유는 카메라가 곳곳에 즐비하게 설치된 집 안에서도 아무 생각 없이 멍한 표정으로 시간을 죽일 수 있었다. 늘상 영리해야 하고 때론 영악해야 하는 슈퍼스타 아이유가 아니라, 제주의 햇살과 바람에 무방비로 몸을 맡긴 스물 다섯 이지은으로.
 
누군가에게는 선망의 대상이겠지만, 자기 자신이 진열장에 올려진 상품이 된 채로 보내는 20대라는 건 결코 즐겁기만 한 일이 아니다. 아이유는 ‘팔레트’의 후렴에서 “날 좋아하는 걸 알아”와 “날 미워하는 걸 알아”를 번갈아 부른 뒤, “이제 조금 알 것 같아 날”이라고 말한다. 변덕스러운 대중과 바라는 것이 많은 세상의 틈바구니에서 간신히 자신을 알 것 같다고 노래한 뒤 그는 관찰예능 <효리네 민박>을 선택했다. 여전히 영리하고 영악한 한 수였지만, 덕분에 우리도 이제 조금 알 것 같다. 설거지와 초콜렛에 집착하는 스물 다섯 이지은을.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2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승한(TV 칼럼니스트)

TV를 보고 글을 썼습니다. 한때 '땡땡'이란 이름으로 <채널예스>에서 첫 칼럼인 '땡땡의 요주의 인물'을 연재했고, <텐아시아>와 <한겨레>, <시사인> 등에 글을 썼습니다. 고향에 돌아오니 좋네요.

오늘의 책

부자가 되고 싶다면 나부터 바꿔라

변화에 대한 열망이 경제적 자유의 길을 연다! 평범한 직장인에서 최고의 투자자가 되기까지. 저자가 실제 분석하고 체득한 실전 투자 전략을 통해 돈에 대한 편견과 오해에서 벗어나 부를 지배하는 승자가 되기 위한 균형 잡힌 관점과 실질적인 투자의 법칙을 소개한다.

좀비가 포위한 펜션에서 벌어진 연쇄살인

데뷔작임에도 불구하고 ‘2018 이 미스터리가 대단하다’ 1위 등 미스터리 랭킹을 모조리 휩쓴 화제작. 동아리 합숙 중에 좀비의 출현으로 펜션에 갇히고 만 대학생들 사이에서 벌어지는 연쇄살인을 그렸다. 밀실살인과 좀비가 결합된, 독특한 매력의 본격 미스터리 소설!

지금 북한 사람의 삶

북한은 외국 기자가 찍은 사진과 글로 알려져왔다. 언어라는 벽 때문에 북한 사람들의 삶으로 깊게 들어가기에는 한계가 있었다. 진천규 기자는 한국인으로 드물게 단독으로 방북하여 북한을 취재했다. 2017년과 2018년에 촬영한 사진은 지금 북한을 생생하게 보여준다.

나만의 취향 지도 안에서 누리는 행복

누구의 허락도 필요 없는 '내 마음의 방향', 취향에 관한 이야기. 하루하루의 취향이 모여 결국 그 사람의 색깔이 되고, 취향이 만들어지는 과정을 통해 선택한 가치들이 삶의 중심이 된다. 이런 취향 덕분에, 오늘 하루도 가장 나답게 살아갈 수 있을 것이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