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주말에 특별한 약속이 없을 때

혼자 읽기 아까운 책 (16)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휴가철인데 나는 꼭 여행을 떠나야 하나 싶다. 사실 내가 가장 하고 싶은 일은 시원한 평상에 누워 책을 읽다가, 수박 반 통, 옥수수 두 개를 먹는 것이다. (2017.08.11)

“휴가 때 뭐해?” 이 말 좀 그만 듣고 싶어요. 뭔가를 하긴 하겠죠. 아니, 제가 특별한 계획이 있으면 입이 근지러워서 일찌감치 말했을 거예요. 왜 만나는 분들마다 휴가 계획을 물으시나요? 사실, 제가 이렇게 비딱하게 말하는 건, 떠나고 싶지만, 아주 멀리 낯선 곳을 여행하고 싶지만 여력이 안 되기 때문이에요. 여력의 뜻은 아니죠? 그래도 제겐 책이 있어 다행이에요. 책은 저에게 대놓고 말 걸지 않거든요. 읽어준다고 고맙다고 말하지도 않고, 안 읽는다고 삐치지도 않아요. 언제든 옆에 있어요. 사라지지 않아요. 이번 주말도 특별한 약속이 없네요. 어쩌다 제가 이렇게 인기가 없어진 걸까요? 책에서 답을 찾고 싶진 않지만. 그래도 책만큼 좋은 친구는 없네요. 그래서 저의 이번 주 추천 책은 뭐냐고요?

 

표지.jpg

 

1번.jpg

 

2번.jpg

 

3번.jpg

 

4번.jpg

 

5번.jpg

 

 

 


맨 얼굴의 사랑

 

쿵쿵쿵! 소설가 정아은의 신작이 나왔다. 신사동과 청담동, 한남동과 도곡동에서 서로의 화장을 벗겨 외로움을 드러내는 한 여자와 두 남자의 이야기. 빠져들지 않을 수 없는 정아은의 소설. 읽다 보니, 휴양지의 모히또가 부럽지 않다.

(정아은 저, 민음사)

 

『명견만리』

 

문재인 대통령이 휴가 기간 읽고 추천한 책이다. 역대 대통령의 추천 도서 중 가장 화제를 모으고 있다. 역시 지금 대세는 문템인가? KBS 시사교양 <명견만리> 제작진이 집필한 책으로 현 사회가 직면한 미래 이슈를 다룬다. 방송인들이 쓴 책인 만큼 술술 잘 읽힌다. 주말에 공부와 재미를 모두 느끼고 싶다면!

(KBS 명견만리 제작진 저, 인플루엔셜)

 

『신이 없는 달』

 

미미여사와 함께라면 지루한 주말은 없다니까요?! 네네? 미미여사를 아직도 모른다고요? 이럴 수가! 영화 <화차>의 원작, 동명소설의 저자! 미야베 미유키를 몰라요? 헐 대박 완전 리얼. 어쨌든 그녀의 신작 소설이 나왔어요. 춘하추동 사계절의 풍물을 배경으로 한 연작 소설.  특히 표제작 「신이 없는 달」이 무척 흥미진진! 

(미야베 미유키 저, 북스피어)

 

『오토바이로, 일본 책방』

한 달간 오토바이로 크고 작은 책방 유랑을 떠난 저자는 경남 진주에 있는 ‘소소책방’ 주인 조경국이다. 우연히 읽은 신문 기사 한 자락으로 책방 순례를 떠났지만, 여행은 꽤 고됐다. 하지만 독자는 덕분에 책과 책방의 미래를 엿볼 수 있게 됐다.

(조경국 저, 유유)

 

『엄살은 그만』

앗, 제목이 저를 두고 하는 말인가요? 뭔가 찔리는 기분이 들면서 읽기 시작했는데 위로가 되면서 살짝 감동스럽기도 한 책. 할머니 손에서 자란 일본 배우 ‘가자마 도루’의 맨주먹 정신이 녹아 있는 에세이. 일러스트가 매우 귀엽다.

(가자마 도루 저, 마음산책)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태도를 읽어요.

오늘의 책

장사는 그렇게 하는 게 아닙니다

맛은 30%, 나머지 70%가 장사의 성패를 좌우한다! 국내 최고 외식 서비스 전문가가 16년간 2000개의 매장에서 찾아낸 성공하는 가게의 절대 노하우. 서비스와 공간 설계, 디테일한 장사 매뉴얼까지. 평범한 메뉴를 팔아도 10배 매출을 만드는 성공 전략의 모든 것.

초여름의 햇빛과 밤의 달빛을 머금은 이야기

『사서함 110호의 우편물』 이도우 작가 6년 만의 신작. 시골 마을 낡은 기와집에 자리한 작은 서점 '굿나잇책방'을 배경으로 용서와 치유, 사랑에 관한 이야기를 들려준다. 서로에게 많이 미안한 이들이 오랫동안 하지 못했던 말들을 비로소 용기 내어 전하는 이야기.

세상에 맞서는 100명의 여자 이야기

예술가, 과학자, 인권 운동가, 운동선수 뿐만 아니라 다른 책에서는 찾아보기 힘든 첩보원, 해적, 전사까지 용감하게 자신의 인생을 개척한 100명의 여자 이야기를 담았다. 미래의 딸들에게 들려줄 최고의 베드타임 스토리.

손님도 주인도 함께 울고 웃는 한국판 심야식당  

어쩐지 힘든 날, 잔잔하고 따뜻한 위로를 건네는 만화! 갑작스럽게 카페를 맡게 된 선화를 중심으로 매력적인 인물들의 일상이 따뜻한 파스텔 톤으로 그려진다. 단골손님들이 찾아오고 함께 먹고 마시고 웃고 떠들면서 친구가 되어가는 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을 담았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