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주말에 특별한 약속이 없을 때

혼자 읽기 아까운 책 (16)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휴가철인데 나는 꼭 여행을 떠나야 하나 싶다. 사실 내가 가장 하고 싶은 일은 시원한 평상에 누워 책을 읽다가, 수박 반 통, 옥수수 두 개를 먹는 것이다. (2017.08.11)

“휴가 때 뭐해?” 이 말 좀 그만 듣고 싶어요. 뭔가를 하긴 하겠죠. 아니, 제가 특별한 계획이 있으면 입이 근지러워서 일찌감치 말했을 거예요. 왜 만나는 분들마다 휴가 계획을 물으시나요? 사실, 제가 이렇게 비딱하게 말하는 건, 떠나고 싶지만, 아주 멀리 낯선 곳을 여행하고 싶지만 여력이 안 되기 때문이에요. 여력의 뜻은 아니죠? 그래도 제겐 책이 있어 다행이에요. 책은 저에게 대놓고 말 걸지 않거든요. 읽어준다고 고맙다고 말하지도 않고, 안 읽는다고 삐치지도 않아요. 언제든 옆에 있어요. 사라지지 않아요. 이번 주말도 특별한 약속이 없네요. 어쩌다 제가 이렇게 인기가 없어진 걸까요? 책에서 답을 찾고 싶진 않지만. 그래도 책만큼 좋은 친구는 없네요. 그래서 저의 이번 주 추천 책은 뭐냐고요?

 

표지.jpg

 

1번.jpg

 

2번.jpg

 

3번.jpg

 

4번.jpg

 

5번.jpg

 

 

 


맨 얼굴의 사랑

 

쿵쿵쿵! 소설가 정아은의 신작이 나왔다. 신사동과 청담동, 한남동과 도곡동에서 서로의 화장을 벗겨 외로움을 드러내는 한 여자와 두 남자의 이야기. 빠져들지 않을 수 없는 정아은의 소설. 읽다 보니, 휴양지의 모히또가 부럽지 않다.

(정아은 저, 민음사)

 

『명견만리』

 

문재인 대통령이 휴가 기간 읽고 추천한 책이다. 역대 대통령의 추천 도서 중 가장 화제를 모으고 있다. 역시 지금 대세는 문템인가? KBS 시사교양 <명견만리> 제작진이 집필한 책으로 현 사회가 직면한 미래 이슈를 다룬다. 방송인들이 쓴 책인 만큼 술술 잘 읽힌다. 주말에 공부와 재미를 모두 느끼고 싶다면!

(KBS 명견만리 제작진 저, 인플루엔셜)

 

『신이 없는 달』

 

미미여사와 함께라면 지루한 주말은 없다니까요?! 네네? 미미여사를 아직도 모른다고요? 이럴 수가! 영화 <화차>의 원작, 동명소설의 저자! 미야베 미유키를 몰라요? 헐 대박 완전 리얼. 어쨌든 그녀의 신작 소설이 나왔어요. 춘하추동 사계절의 풍물을 배경으로 한 연작 소설.  특히 표제작 「신이 없는 달」이 무척 흥미진진! 

(미야베 미유키 저, 북스피어)

 

『오토바이로, 일본 책방』

한 달간 오토바이로 크고 작은 책방 유랑을 떠난 저자는 경남 진주에 있는 ‘소소책방’ 주인 조경국이다. 우연히 읽은 신문 기사 한 자락으로 책방 순례를 떠났지만, 여행은 꽤 고됐다. 하지만 독자는 덕분에 책과 책방의 미래를 엿볼 수 있게 됐다.

(조경국 저, 유유)

 

『엄살은 그만』

앗, 제목이 저를 두고 하는 말인가요? 뭔가 찔리는 기분이 들면서 읽기 시작했는데 위로가 되면서 살짝 감동스럽기도 한 책. 할머니 손에서 자란 일본 배우 ‘가자마 도루’의 맨주먹 정신이 녹아 있는 에세이. 일러스트가 매우 귀엽다.

(가자마 도루 저, 마음산책)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태도를 읽어요.

오늘의 책

어떻게 시골 작은 카페는 지역 명소가 됐을까?

한적한 시골에서 일곱 평의 카페로 시작 해 스타벅스 등 거대 프랜차이즈를 제치고 일본인이 사랑하는 3대 커피로 성장한 사자 커피. 변하지 않는 가치는 지키고, 시대에 맞는 가치는 새롭게 만들며 고집을 철학으로, 아이디어를 가치로 바꾼 독창적인 경영 전략을 소개한다.

인생이란 자신의 균형을 찾아가는 여행

70년 가까이 환자들의 마음을 살핀 100세 정신과 의사 할머니가 건네는 마음 처방전. 너무 아등바등 살지도, 남에게 지나치게 의지하지도 말라고 조언한다. 정답이 없는 인생이라 어렵기만 하지만, 조금이라도 더 나은 방향으로 마음의 균형을 찾아간다면 그것으로 충분하다고.

까칠한 사춘기 아들과 소통하는 법

마냥 어린애 같았던 아들이 사춘기가 찾아오자 달라졌다. 살갑기만 했던 아이가 낯설어질 때, 어떻게 소통해야 될까? 이 책은 아들의 특성과 심리를 이해하고 엄마들이 마음의 여유를 갖고 아들을 대할 수 있도록 실생활에 바로 사용 가능한 팁을 소개한다.

행복은 담백에서 나온다

『나는 까칠하게 살기로 했다』 양창순 저자의 신작. 과도한 욕망과 기대는 때때로 사람을 망칠 수 있다. 이럴 때 필요한 것은 담백함. 담백한 삶이란 덜 감정적이고 덜 반응하는 태도다. 저자는 심리학 이론과 사례로써 담백함을 설명하고 삶에 적용할 수 있는 기술을 소개한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