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MD 리뷰 대전] 엄마 나도 책이 좋아요

『난 책이 좋아요』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앤서니 브라운의 『난 책이 좋아요』는 책의 매력을 알려준다. 아이들이 좋아하는 공룡 이야기, 해적 이야기 등이 담긴 다양한 그림책들이 이 책에 등장한다. (2017.09.14)

133628293.jpg

 

지난 주말, 오랜만에 어린 조카들이 집을 방문했다. 아끼던 그림책을 책장에서 골라 꺼내줬다. 아이들은 잠시 책을 재미있게 읽다가 수줍게 다가와서 속삭였다. “고모, (유투브로) 캐리 언니 틀어주세요!” 이럴 수가, 나는 어릴 때 새로운 책을 읽는 게 제일 재미있었는데, 요즘 아이들은 꼭 그렇지만은 않은가 보다.

 

책 읽기를 어려워하는 아이들이 많다. 애니메이션이나 TV프로그램에 익숙해져 책을 낯설어 하기도 하고, 부모가 아이 기호와 상관없이 책을 하나의 학습 도구로 생각해서 명작, 위인전만 권하기도 한다. 이럴수록 아이들의 책에 대한 관심은 더 멀어진다. 문제는 어릴 때 책을 읽는 습관을 들이지 못하면 점점 더 독서에 대한 흥미는 떨어지게 된다는 사실!

 

앤서니 브라운의 『난 책이 좋아요』는 책의 매력을 알려준다. 아이들이 좋아하는 공룡 이야기, 해적 이야기 등이 담긴 다양한 그림책들이 이 책에 등장한다. 다양한 책을 접하면서 아이는 자연스럽게 상상력을 키워가고 문장력을 기를 수 있다. 아마 유아 그림책 속에 유달리 ‘책’애 대한 이야기가 많이 나오는 것도 어린 시절 건강한 가치관을 기르는 데 독서만큼 좋은 것이 없기 때문이라.

 

세계적인 그림책 작가 앤서니 브라운의 간결하고 유쾌한 글과 환히 웃는 침팬지의 모습이 참 잘 어우러지는 『난 책이 좋아요』. 1988년 처음 발표된 작품인데 이번에는 표지까지 바꾸고 새롭게 단장해서 다시 출간되었다. 이번에 초등학교 교과서에서도 수록되었다고 하니, 그 인기를 짐작할 수 있겠다.

아마 이 책을 읽고 나면, 아이가 수줍게 말할지도 모르겠다. ‘엄마, 나도 책이 좋아요’라고. 책의 장점은 일일이 나열하기 어려울 만큼 많지만, 딱 한 가지만 꼽으라면 자연스럽게 아이들이 책과 친숙하게 해준다는 점이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김규영(유아/청소년/잡지 MD)

마음은 유아, 몸은 중년. 비록 나이는 먹었지만 여전히 그림책처럼 아름다운 세상을 꿈꾼다.

난 책이 좋아요

<앤서니 브라운> 글그림/<공경희> 역7,650원(10% + 5%)

나는 책이 정말 좋아요 ‘난 책이 좋아요’라는 제목만 들어도 책을 펼치고 있는 이 침팬지 친구의 이야기가 궁금해집니다. 책을 한 가득 들고 ‘책이 좋아요’ 고백하는 이 친구의 얼굴에는 행복감이 가득해서, 그 진위를 따지기 보다 ‘그래, 넌 어떤 책이 좋아?’ 물으며 자연스럽게 책장을 넘기게 되지요. 세상에는 ..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여성의 시선과 목소리를 담은 소설집

조남주, 최은영, 김이설, 최정화, 손보미, 구병모, 김성중. 일곱 명의 여성 작가의 시선으로 한국에서 여성으로 살아가는 이야기를 들려준다. 여성의 삶을 정가운데 놓은 일곱 편의 이야기들이 "흘릴 필요가 없는 눈물을 흘리지 않아도 되는 세상"의 시작이 되길 바란다.

결국, 모든 것은 연결에 달려 있다

4차 산업혁명은 기존 시장을 파괴할 것인가? 죽은 산업은 없다. 연결하는 순간 상상하지 못한 신세계가 펼쳐진다! 하버드의 천재적인 경영 전략가, 디지털 변혁 20년 역사에서 지속 성장한 전 세계 기업들의 전략을 파헤치며 콘텐츠의 함정에서 벗어나는 법을 제시한다.

여자와 남자 깊이 이해하기

서울시 젠더자문관 김고연주 박사의 청소년을 위한 첫 젠더 수업. 공부, 직업, 사랑, 다이어트, 모성에 대한 이야기부터 최근 여성 혐오 이슈까지 남녀를 둘러싼 오해와 질문에 명쾌하게 답한다. 남자와 여자에 대한 이분법을 넘어 진정한 이해로 가기 위한 출발점이 되어줄 책.

우리는 왜 ‘집’으로 가는가

‘우리 시대의 소로’ 베른트 하인리히가 행복과 생존, 치유의 본능인 ‘귀소’에 대해 말한다. 『귀소본능』에서 그는 세밀한 관찰의 기록과 그 개인의 이야기를 통해 많은 생물들이 끝내 그 생명의 시작점을 찾아가는 이유, 집의 진정한 의미를 짚어내며 과학의 온기를 전해준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