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MD 리뷰 대전] 사람은 돈을 움직이고, 돈은 사람을 움직인다

『돈의 힘』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대개 돈은 훌륭한 동기가 되지만 일반적인 통념과 달리 금전적 보상이 역효과를 낳을 때도 있다. 선의로 도와준 친구에게 감사 표시를 할 때 돈을 주는 것은 좋지 않다. (2017.09.14)

 

129235130.jpg

 

 

예스24 경제경영 분야 베스트 셀러에는 돈 버는 법이 담긴 책이 포진해 있다. 방법이 참으로 다양하다. 돈 버는 법에 관한 관심이 그만큼 높다는 증거일 텐데도, 우리는 벼락부자를 부러워하면서도 얕잡아보고 성공담만큼이나 자극적인 실패담에 귀를 기울인다. 돈을 대하는 우리의 마음은 그렇게 단순하지 않다. 이런 복잡한 문제를 풀 열쇠가 담긴 책이 『돈의 힘』이다.

 

이 책은 263가지 심리실험의 결과를 통해서 돈과 우리의 관계, 그리고 돈이 어떻게 사람을 움직이는지에 관해 이야기한다. 영국 저자의 책이고 주로 유로화를 예로 들고 있으며, 심리 실험 역시 대부분 서양에서 진행된 것이라는 한계는 있지만 돈에 대한 마음만큼은 세계 어딜 가나 비슷하기에 누구나 쉽게 공감하며 읽을 수 있다.

 

복권을 사는 사람이라면 ‘후회 비용’을 고려해야 한다. 기왕 산다면 일말의 후회를 남기지 말자는 의미다. 복권을 꼬박꼬박 사는 경우에는 살 때마다 다른 번호를 고르고, 과거에 골랐던 숫자는 기억에서 지워야 한다. 매번 같은 번호로 복권을 사다가 한 번 놓칠 경우에는 해당 복권이 이번 주에는 당첨될지도 모른다는 ‘잠재적 고통을 예약한 셈’이 되기 때문이다.

 

대개 돈은 훌륭한 동기가 되지만 일반적인 통념과 달리 금전적 보상이 역효과를 낳을 때도 있다. 선의로 도와준 친구에게 감사 표시를 할 때 돈을 주는 것은 좋지 않다. 현금이 오가는 순간 우정이 금전 거래 관계로 바뀌면서 친구를 돕는다는 만족감이 사라지기 때문이다. 저자의 표현을 그대로 빌리자면, ‘연인에게 깜짝 선물을 할 때 10파운드짜리 지폐를 주지 않는 것’과 마찬가지다.

 

저자는 심리학, 신경과학, 생물학, 행동경제학 등 다양한 분야를 넘나들면서 돈에 관한 흥미로운 이야기를 들려준다. 놀랍거나 재미있기만 한 게 아니다. 돈을 쓰고도 뿌듯한 감정을 느낄 수 있는 법, 판매자의 전략에 넘어가지 않는 법 등 실용적인 팁도 있어서 이 한 권을 읽고 나면 현명하게 소비하고 효율적으로 저축하는 방법까지 챙길 수 있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양찬

언젠가는 ‘안녕히 그리고 책들은 감사했어요’ 예스24 외서 MD.

돈의 힘

<클라우디아 해먼드> 저/<도지영> 역14,400원(10% + 5%)

미국 아마존 경제, 심리 분야 베스트셀러 영국 아마존 종합 베스트셀러, 심리 분야 1위 영국 심리학회 도서상, 신경과학 대중화상 수상 돈과 우리의 관계, 돈이 어떻게 사람을 움직이는가 전 세계에서 매일 돈과 관련된 일이 일어나며, 그 속에서 살아가려면 우리는 돈이 필요하다. 그런데 우리는 돈에 대해 ..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며느리를 그만두고 시작된 '일인분의 삶'

가부장제 문화 속에서 여성에게만 요구되는 불합리한 역할에 사표를 내던지고 온전히 한 인간으로서의 새로운 삶을 시작한 '전직' 며느리의 "시월드" 퇴사기. "어떤 역할이 아니라, 한 인간으로서의 삶을 살겠다"는 선언은 이 땅의 모든 며느리들에게도 '당연'한 권리다.

급한 사람의 눈에는 가장 빠른 길이 보인다

급한 성격은 더 이상 단점이 아니다! 3천명의 부자에게 발견한 성공의 비밀. 하고 싶은 일은 곧장 행동으로 옮겨야 직성이 풀리고, 매력적인 방법이 있으면 당장 시도하며, 변화에 저항감이 없어서 빠르게 방향을 틀 수 있는 현명하게 급한 부자가 될 수 있는 방법을 소개한다.

비닐봉지와 종이봉투가 사랑에 빠진다면?

생활의 맛을 아는 작가, 『넉점반』 이영경이 발견한 또 한 편의 귀엽고 작은 것들의 생활상! 거의 매일 쓰이는 친숙한 물건들, 비닐봉지와 종이봉투가 주인공이 되어 애틋한 사랑 이야기를 시작합니다. 아이들에게 친숙한 주인공들의 설레고 흥미로운 세계로 초대합니다.

시적 감수성과 깊이 있는 통찰

‘우리 시대 최상급 자연문학 작가’로 평가 받는 데이비드 조지 해스컬의 새 책. 세계 열두 종의 나무에 대한 연구 기록을 담은 이 책에서 그는 인간과 자연이 대립하기보다는 하나의 거대한 생명의 역사 속에서 서로 연결되어 있음을 강조한다. 지적이고 아름다운 책.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