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여전한 세상에서 누린 행운

『지극히 사적인 페미니즘』 편집 후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어쨌든 세상은 이렇게나 여전하다. 여전한 세상에서 “사적인 이야기들이 모여 세상을 향해 함께 물음을 던질 수 있도록” 하는 데 함께하는 행운을 누렸다. (2017.09.13)

 

지극히사적인페미니즘3.jpg

 

사실 이 책의 원고를 보면서 많이 힘들었다. 기혼 여성, 여성 게이머, 착실한 ‘개념녀’, 여성 노동자. 저자 네 명의 이야기는 얼마든지 나의 이야기이기도 했다. 그래서 독자들의 이야기일 수도 있겠다고 확신했다. 내 삶의 장면들이 조각조각, 저자 네 명의 글에 파편처럼 흩뿌려져 있는 것 같았다. 그것은 결코 즐거운 장면들이 아니었고, 때로는 두렵거나 피로해서 외면하려 애쓴 상처들이기도 했다. 그런 문장들을 되풀어 읽는 것이 힘들어서 가슴은 좀 떼놓고 머리로 글자만 읽고 싶은 순간들도 많았다.

 

목숨 값으로 5만 원을 책정 받은 날 이 책이 출간됐다. 그날은 어느 유튜버가 ‘갓건배’라는 닉네임을 쓰는 한 여성 게이머의 과격한 발언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는 이유로 (그것이 타당한 이유가 되는지 모르겠지만) 살인 협박을 하며 실제 그 여성 게이머를 찾아 나선 것을 인터넷으로 생중계한, 그것이 ‘콘텐츠’로 소비된 날이었다. 해당 유튜버는 벌금 5만 원을 선고 받았다.

 

설렘으로 개인 페이스북 계정에 편집 후기를 남기려던 마음은 순식간에 분노로 돌변했다. 이 책을 만들면서 느꼈던 자매애와 연대의 가능성, 아름다운 인류애(?)에 대한 순진한 희망과 출간의 기쁨으로 무난하게 갈무리하려던 둥글둥글한 마음이 그 사건으로 다시금 날카롭게 벼려졌다. 맞다, 세상은 그렇게 쉽게 변하는 게 아니었지. 그래서 그날의 개인적인 편집 후기는 “앞으로 페미니즘 책은 분노로 만들겠다”는 호기로운(?) 선언으로 대신했다. 그냥 묵묵히 만들면 되는 건데, 지금 이렇게 적고 보니 민망하다.

 

어쨌든 세상은 이렇게나 여전하다. 여전한 세상에서 “사적인 이야기들이 모여 세상을 향해 함께 물음을 던질 수 있도록” 하는 데 함께하는 행운을 누렸다. 공저자 중 한 명인 오빛나리는 “나는 나의 고독한 방에서 나가 연약한 나뭇가지 하나를 들어 당신의 어깨에 올려놓고 싶다. 당신도 내게 그랬으면 좋겠다”고 썼다. 이 책을 읽으며 이토록 여전한 세상일지라도 나뭇가지 하나를 집어 드는 독자들이 많았으면 좋겠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한의영(아토포스 편집자)

“그리하여 독창성의 진짜 처소는 그 사람도 나 자신도 아닌, 바로 우리 관계라는 것을 알게 된다. 그러므로 쟁취해야 하는 것은 독창적인 관계이다.” 바르트의 문장을 곱씹으며 매번 독창적인 관계로서의 책을 만들고 싶은 사람.

지극히 사적인 페미니즘

<박소현>,<오빛나리>,<홍혜은>,<이서영> 공저12,150원(10% + 5%)

페미니즘은 더 이상 낯설지 않은 언어다. IS로 간 김 군이 남긴 “나는 페미니스트가 싫어요”라는 말은 한국의 페미니즘 리부트에 불을 붙였다. 그 불은 메르스갤러리, 트위터에서의 해시태그 운동(#나는_페미니스트입니다, #내가_메갈이다), 강남역 10번 출구 살인사건의 추모 시위 등으로 번지며 지난 2015년과 2..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평등은 거대한 재앙과 함께 온다

역사적으로 인간이 유의미한 불평등의 축소를 경험한 시기는 전쟁, 혁명, 국가 실패, 유행병과 맞닿아 있다. 저자는 세계사 속 불평등의 모습을 추적하며, 폭력을 동반하는 평등이라는 가치 앞에서 우리는 어떤 선택을 할지, 과연 무언가를 선택할 수 있을지 자문하게 한다.

가격 결정이 전부다

당신이 알고 있는 시장의 모든 것, 가격에서 시작해 가격으로 끝난다! 세계 최고의 가격결정 권위자, <히든 챔피언>의 헤르만 시몬이 밝히는 세계 최고 수준의 가격결정 전략. 고객 가치 및 기업 이익과 경쟁력을 극대화하하는 가격·마케팅 전략의 모든 것을 담았다.

숲 속에 무시무시한 거미가 살았어요.

파리가 거미줄에, 개구리도 거미줄에, 구렁이, 올빼미, 호랑이까지! 어쩌다 이렇게 됐을까요? 도대체 얼마나 무시무시한 거미일까요? 노랑, 빨강, 파랑 세 가지 색으로만 표현했는데도 명료하고 화려한 구성으로 아이들을 사로잡습니다

죽고 죽이는 전쟁쯤은 잠시 잊어도 좋은 곳

제7회 혼불문학상 수상작. 1945년 일제 패망 직전 붉은 땅 만주에서 펼쳐지는 한중일 세 남녀의 파란만장한 삶 이야기를 흥미진진하게 그려냈다. '칼'이 난무하는 전장에서도 '혀'는 여전히 먹을거리를 찾기 마련. 1945년 전쟁 통의 어느 하루가 지금의 하루와 다르지 않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