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시각장애 피아니스트 노영서, 독일로 뻗어 가는 희망

독일 투어 콘서트 및 기념 앨범 발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Appassionata란 베토벤의 소나타 제목 그대로 ‘열정적인’을 뜻하는 이탈리아어로, 이번 투어공연을 위해 쏟은 노영서의 열정을 의미한다. (2017.09.13)

포스터.jpg

 

 

시각장애 피아니스트 노영서(23)군이 한국-독일 투어 콘서트를 개최한다. 한국에서는 9월 23일 8시, 30일 오후 8시에 아이러브아트홀에서 콘서트가 열린다.

 

이 투어 콘서트가 개최될 수 있었던 배경은 매우 특이하다. 독일 할레 극장의 음악감독 Ira Jung은 우연히 유튜브에 게재된 노영서군의 연주영상을 접하게 되었다. 열정적인 그의 연주에 감명한 그는 곧바로 한국으로 연락하여 직접 초청 제의를 하였다. 이러한 과정에서 독일에서 활동하는 클래식 음악 작곡가 마리아 레온체바(Maria Leontjewa) 또한 노영서군의 연주에 큰 관심을 표했고, 그녀의 작품 ‘사계(Four Seasons)’(12곡)를 헌정하며 초연을 요청하게 됨으로써 노영서군의 한국-독일투어 콘서트가 성사되었다.

 

이번 투어 콘서트는 한국에서 2회, 독일에서 4회 진행될 예정이며, 콘서트 횟수가 많은 만큼 콘서트 프로그램 또한 방대하다. 쇼팽의 발라드 2번, 베토벤 ‘피아노소나타 4번’, 무소르그스키의 ‘전람회의 그림’, 그리고 위에 언급된 바와 같이 독일 작곡가 마리아 레온체바의 ‘Four Seasons’가 세계 초연될 예정이며, 특별히 그녀의 작품은 이번 투어 콘서트를 기념하는 의미에서 10월 중 연주음반이 발매될 예정이다.

 

피아니스트 노영서는 한국일보콩쿠르, 한국쇼팽콩쿠르 주니어부에서 1위를 하였으며 금호영재콘서트, 서울시립교향악단 소년소녀협주회 협연자로 선정되는 등 어려서부터 피아노에 두각을 보였다. 서울시 대표로 전국 소년체전에 참가할 정도로 운동신경도 뛰어났고, 피아노 연주도 출중했던 재능이 많은 소년이었다. 그러던 중 12세 때에 점점 시력을 잃기 시작하였고, 이제는 20%정도 주변부 시력이 남아 있다.

 

한국예술종합학교 일반전형으로 입학, 총장상을 받으며 졸업한 후 동 대학 석사 과정 재학 중이다. 윤정순, 김은옥, 임효선, 홍은영을 사사하였고 김헌재 교수와 함께 김대진 교수의 가르침을 받고 있다. 또한 문화가 있는 날 예술의전당 로비 음악회, 한국예술종합학교와 동경예술대학 교류 연주회에 참가하는 등 활발한 연주활동을 하고 있다.

 

Appassionata란 베토벤의 소나타 제목 그대로 ‘열정적인’을 뜻하는 이탈리아어로, 이번 투어공연을 위해 쏟은 노영서의 열정을 의미한다. A3용지에 두 줄로 확대 복사한 악보를 코앞에 대고 한 음씩밖에 들어오지 않는 음표를 수차례 봐가며 악보를 읽는 피아니스트가 헌정 작품을 받고 초연하기란 본인에게도 엄청난 도전이었을 것이며, 이 모습을 통해 그의 꿈에 대한 열정을 엿볼 수 있다.

 

그의 꿈은 피아니스트가 아니다. 노영서는 이전 인터뷰를 통해 그의 꿈은 피아니스트를 넘어 훌륭한 음악가가 되는 것이라고 밝혔다. 시각장애를 딛고 "어머니의 그륵”처럼 사전에서 찾은 쉬운 언어가 아닌 삶을 통해 배운 따뜻한 말 같은 음악을 연주하는 음악가. 그래서 그를 더욱 기대하게 된다.

 

본 투어콘서트는 장애인과 청년 음악가 육성을 목표로 사회적 활동을 이어온 서울시 예비사회적기업 (주)툴뮤직의 총괄 기획으로 진행되며, 한국 일정은 툴뮤직, 독일 연주 일정은 할레한밭교회, 캄머오퍼 할레, 마틴루터대학, 쾨텐 프라이슐레에서 각각 주최한다. 또한 서울문화재단과 아이러브안과의 후원을 받아 진행된다.

 

▶ 공연정보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기획사 제공

오늘의 책

인간의 몸과 과학기술의 만남

김초엽 소설가와 김원영 변호사는 공통점이 있다. 어린 시절부터 손상된 신체를 보완하는 기계(보청기와 휠체어)와 만났다는 점이다. 두 사람은 자신의 경험과 사색을 통해 사이보그가 그려갈 미래를 논한다. 사이보그의 존재론과 윤리에 관한 두 사람의 통찰이 빛난다.

사라진 엄마, 아빠를 찾아 자정의 세계로!

영화화가 검토되고 있는 해리포터를 연상시키는 아동 판타지 문학. 사라진 엄마 아빠를 찾아 헤매던 소녀가 자신을 쫓는 정체 모를 존재를 피해 자정을 울리는 빅벤의 종소리가 울려퍼질 때 밤의 세상으로 모험을 떠난다. 마법과 비밀, 낮과 밤의 세계를 지키기 위한 에밀리의 여정이 펼쳐진다.

우리에게 두 번째 날은 없다

아마존, 페이스북, 구글, 애플, 마이크로소프트의 CEO부터 직원까지 2년간의 집중 인터뷰를 통해 발견한 그들의 생존 전략. 거대 기술 기업에겐 둔화와 정체라는 비즈니스 주기가 적용 되지 않는다. 하나를 성공할 때마다 다시 ‘첫 번째 날’로 돌아가 다음을 준비하기에 성장만이 있을 뿐이다.

나는 울고 싶을 때마다 이 말을 떠올릴 거예요.

캐나다를 대표하는 시인 조던 스콧의 자전적인 이야기에 케이트 그리너웨이상 수상 작가 시드니 스미스의 그림이 만나, 전 세계 평단과 독자들의 마음을 뒤흔든 아름다운 그림책. 굽이치고 부딪치고 부서져도 쉼 없이 흐르는 강물처럼 아픔을 딛고 자라나는 아이의 눈부신 성장 이야기.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