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마음에 차오르는 기쁨” 서울국제음악제 시작!

2017년 7월 27일(목) 티켓 오픈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이번 서울국제음악제는 10월 24일 개막공연을 시작으로 11월4일까지 예술의전당 콘서트홀, 성수아트홀, 영산아트홀, 일신홀, 세종문화회관 대극장 등 서울의 여러 지역에서 관객들을 만날 준비를 하고 있다. (2017.07.26)

Untitled-1.jpg

 

2017 서울국제음악제가 7월 27일 티켓 오픈을 시작한다. 올해 9회째를 맞이한 서울국제음악제는 서울시 대표예술축제로 선정되면서 보다 편하고 쉽게 서울시민과 음악애호가들에게 클래식음악의 아름다움과 즐거움을 전달할 것이다.


이번 서울국제음악제는 10월 24일 개막공연을 시작으로 11월4일까지 예술의전당 콘서트홀, 성수아트홀, 영산아트홀, 일신홀, 세종문화회관 대극장 등 서울의 여러 지역에서 관객들을 만날 준비를 하고 있다.


올해 서울국제음악제의 주빈국은 빙하와 오로라, 깨끗하고 아름다운 자연, 높은 교육과 복지 수준을 가진 북유럽의 푸른 보석 같은 나라 핀란드다. 개막일인 10월 24일, 장대하면서도 정밀한 사운드를 자랑하는 핀란드의 세계적인 명가, 라티 심포니 오케스트라 (Lahti Symphony Orchestra)의 첫 내한공연으로 핀란드가 낳은 거장 시벨리우스의 걸작들이 연주된다. 핀란드의 첼로 명인 아르토 노라스 (Arto Noras), 떠오르는 신성 바이올리니스트 엘리나 베헬레의 협연으로 24일 개막연주회 핀란드 in the World, 25일 시벨리우스의 작품으로만 구성된 연주회 Made in Finland가 화려하게 시작된다. 핀란드 라티 심포니 오케스트라는 ‘핀란드의 경이’라 불리는 1급 오케스트라로 역대로 오스모 벤스케, 유카페카 사라스테, 오코 카무 등 유명 지휘자가 상임지휘자를 역임했으며, 세계 10대 뮤직홀로 손꼽히는 시벨리우스 홀에 상주하며 수많은 음반을 녹음했다. 그리고 이 음반들은 여러 번에 걸쳐 그라모폰 어워드와 플래티넘 레코드, 칸 클래식 상, 미뎀 클래식상, 디아파종 등 수많은 상을 수상했다.


10월 27일, 29일, 11월 3일에는 첼리스트 아르토 노라스와 바이올니스트 엘리나 베헬레, 미국의 클라리네티스트 알렉산더 피터스타인, 프랑스의 비올리스트 에르완 리차드 그리고 한국이 자랑하는 연주자 백주영, 김다미, 김상진, 김민지, 김규연, 나채원, 윤동환 등이 함께하는 실내악 공연과 프랑스가 자랑하는 쇼팽콩쿠르 입상에 빛나는 피아니스트 프랑소와 듀몽의 피아노 독주회가 “찾아가는 연주회”라는 제목으로 성수아트홀, 영산아트홀, 일신홀에서 열린다. 


마지막 11월 4일은 서울시유스오케스트라와 피아니스트 프랑소와 듀몽, 지휘자 김대진의 연주로 “베토벤”의 작품들을 선보인다.


서울국제음악제는 재능 있는 한국 아티스트들을 세계 정상급 연주 단체, 연주자들을 함께 연주하게 함으로써, 이들이 더 넓은 무대로 나아갈 수 있도록 디딤돌을 마련해오고 있다. 24일 개막연주회에서 라티 심포니 오케스트라가 빚어내는, 한국 작곡가 나실인의 작품 ‘축제서곡’ 연주는 의미를 더할 것이다.


서울시민들에게 클래식음악을 부담없이 즐기게 하려는 서울국제음악제의 특별한 기획으로 핀란드 라티 심포니 오케스트라 공연은 R석 4만8천원, S석 2만4천원으로 책정되었으며 실내악 공연 또한 1~2만선의 부담없는 가격으로 선보인다.


한편, 핀란드 라티 심포니 오케스트라의 티켓은 7월 27일(금) 오전 10시에 오픈 되며 실내악 공연은 8월 30일에 오픈 될 예정이다.


공연 문의 : 서울국제음악제 사무국 1544-5142

예매하기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기획사 제공

기사와 관련된 공연

오늘의 책

답사기, 드디어 서울에 입성하다!

380만 독자의 선택을 받은 독보적 시리즈, <나의 문화유산답사기>가 돌아왔다. 새로 공개된 답사기에서 유홍준 교수는 서울의 5대 궁궐과 한양도성을 비롯, 도시 곳곳에 살아숨쉬는 조선의 유산들을 그만의 시각으로 읽어낸다. 또 한 편, 놓치지 말아야 할 이야기의 탄생이다.

내성적인 사람에게도 한 방이 있다

성공을 위해 무한 긍정, 과잉 노력, 셀프 마케팅을 강요 받고, 모두가 세계 최고를 꿈꾸는 시대. 저자는 오히려 절제된 말과 태도가 성공 전략이라고 역설한다. 조용히 한 발 뒤에서 영향력과 진가를 드러내면서도 애쓰지 않고 편안하게 삶을 지키는 법을 소개한다.

‘당연하게 여겨지는 것들’에 대한 의문

『편의점 인간』 무라타 사야카 신작. 정상과 비정상의 경계를 끊임없이 의심해온 그는 독특한 상상력으로 ‘더 이상 섹스를 통해 아이를 낳지 않는 세계’ 이야기를 들려준다. 또한 결혼과 출산, 가족이라는 '당연하게 여겨지는' 시스템에 대해 도발적인 문제를 제기한다.

지치지 않고, 나를 지키는 연습

바보 같은 실수를 한 날이면 유난히 부족해 보이는 내 모습. 잘해야 해, 변해야 해. 내면의 속삭임이 당신을 소진시키고 있지는 않은가? 지금 이대로 아무것도 변하지 않아도 좋다. 필요한 건 채찍질이 아니라 사랑하고 싶은 내 모습과 부족한 부분을 받아들일 준비니까.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