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K-POP, 영화 OST, 게임음악을 클래식으로 만나다

코리안팝스오케스트라 비욘드 더 심포니
8월 27일 오후 5시 예술의전당 콘서트홀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코리안팝스오케스트라의 이번 공연은 다양한 세대가 공감할 수 있는 클래식 공연이며, 클래식 보다 더 클래식 같은 신선한 콘서트가 될 예정이다. (2017.08.04)

0827 포스터_수정.jpg

 

 

코리안팝스오케스트라의 The Amazing Orchestra Series는 ‘재미있고 신나게 즐기는 오케스트라 공연’이라는 콘셉트로 첫 선을 보였으며, 첫 번째 공연이었던 ‘음악과 함께 떠나는 세계여행’은 공연예술통합전산망 KOPIS 주간 박스오피스에 1위에 오르며 그 진가를 인정받았다. 이번에 선보이는 ‘Beyond the Symphony’는 The Amazing Orchestra Series의 두 번째 공연으로 클래식, 영화음악, 뮤지컬 등을 넘어서 게임음악까지 아우른 폭넓은 장르의 음악을 관현악으로 재해석하여 다채로운 무대를 보여줄 예정이다.


코리안팝스오케스트라는 항상 새로운 선곡과 제작으로 대중의 사랑을 받고 있으며, 싸이의 ‘강남스타일’을 관현악으로 편성 및 연주하여 주목을 받은 바 있다. 또한 영화 <영웅본색2>의 수록곡 ‘奔向未?日子(더 나은 미래를 향해)‘에 이어, 이번 공연에서는 <영웅본색1>의 當年情 (당년정)을 최초로 선보일 예정이다. 온라인 게임 ‘리니지’ 삽입곡과 전 세계적으로 많은 사랑을 받은 영화 <라라랜드>의 OST를 포함, 코리안팝스오케스트라 고유의 히트 레퍼토리는 장르를 넘나든다.


매 공연마다 새로운 곡을 선보이며 영화 및 팝의 영역에서 단연 독보적인 자리를 이어온 코리안팝스오케스트라의 이번 공연은 다양한 세대가 공감할 수 있는 클래식 공연이며, 클래식 보다 더 클래식 같은 신선한 콘서트가 될 예정이다.


2002년 김미혜 단장의 창단 이후, 2010년부터 예술감독 지나 김과 90인의 음악인이 함께하는 코리안팝스오케스트라는 지속적인 음반 발매를 통해 해외에서 보다 많은 팬층을 형성하고 있으며, 매년 서울 예술의전당과 세종문화회관에서의 정기공연, 하이서울페스티벌과 국제오페라 축제 등의 정부주관행사에도 활발히 참여한다. 2008년 7월, 서울 예술의전당에서 첫 정기 연주회 ‘THE CINEMA & POP'S CONCERT’를 시작으로 국내외 유명 아티스트들과 함께 서울 예술의전당 콘서트홀과 세종문화회관 대극장, 경기도문화의전당 행복한 대극장 등에서 매년 2~3회 꾸준히 정기연주회를 개최하고 있다.

 

 

 

공연 정보


제목 : 코리안팝스오케스트라 비욘드 더 심포니
일시장소 : 2017년 8월 27일(일) 오후 5시 / 예술의전당 콘서트홀
주최 : 코리안팝스오케스트라
주관 : 영음예술기획
입장권 : R석 12만원 S석 8만원 A석 5만원 B석 2만원
공연문의 : 영음예술기획 02-581-5404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기획사 제공

오늘의 책

답사기, 드디어 서울에 입성하다!

380만 독자의 선택을 받은 독보적 시리즈, <나의 문화유산답사기>가 돌아왔다. 새로 공개된 답사기에서 유홍준 교수는 서울의 5대 궁궐과 한양도성을 비롯, 도시 곳곳에 살아숨쉬는 조선의 유산들을 그만의 시각으로 읽어낸다. 또 한 편, 놓치지 말아야 할 이야기의 탄생이다.

내성적인 사람에게도 한 방이 있다

성공을 위해 무한 긍정, 과잉 노력, 셀프 마케팅을 강요 받고, 모두가 세계 최고를 꿈꾸는 시대. 저자는 오히려 절제된 말과 태도가 성공 전략이라고 역설한다. 조용히 한 발 뒤에서 영향력과 진가를 드러내면서도 애쓰지 않고 편안하게 삶을 지키는 법을 소개한다.

‘당연하게 여겨지는 것들’에 대한 의문

『편의점 인간』 무라타 사야카 신작. 정상과 비정상의 경계를 끊임없이 의심해온 그는 독특한 상상력으로 ‘더 이상 섹스를 통해 아이를 낳지 않는 세계’ 이야기를 들려준다. 또한 결혼과 출산, 가족이라는 '당연하게 여겨지는' 시스템에 대해 도발적인 문제를 제기한다.

지치지 않고, 나를 지키는 연습

바보 같은 실수를 한 날이면 유난히 부족해 보이는 내 모습. 잘해야 해, 변해야 해. 내면의 속삭임이 당신을 소진시키고 있지는 않은가? 지금 이대로 아무것도 변하지 않아도 좋다. 필요한 건 채찍질이 아니라 사랑하고 싶은 내 모습과 부족한 부분을 받아들일 준비니까.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