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Tiktok’ 이후 케샤가 반갑다

케샤(Ke$ha) 'Rainbow'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주입식 화려함에서 벗어나 성숙함으로 빚은 반짝임을 담은 음반. 먼 길을 돌아온 강력한 탄력의 새 출발이다. (2017.08.30)

image1.jpeg

 

변신을 넘은 진화의 앨범이다. 「Tik tok」으로 대중에게 각인된 일렉트로니카의 파티걸 이미지를 스스로 털어내고 그 너머 뮤지션의 탈을 썼다. 봉인이 해제된 듯 고정된 장르를 벗어나니 즐길 거리도 넘쳐난다. 컨츄리, 펑크, 록, PBR&B, 가스펠 등 다양한 요소가 곡을 채우고 그 와중에 명확한 메시지가 중심을 끌어주니 빈틈없이 노련한 수작이다. 5년의 공백과 그간의 부진을 제대로 무너뜨릴 작품이다.

 

데뷔와 동시에 세계적으로 터진 히트 싱글 「Tik tok」으로 이름을 알렸으나 이후 행보는 주춤했다. 소포모어 앨범 <Warrior>는 전작 이상의 결과물을 내지 못했고 빌보드 정상을 노린 싱글 「Die young」은 미국의 한 초등학교 총기 난사 사건과 맞물러 기세를 잃었다. 불행은 여기서 끝나지 않는다. 데뷔부터 함께해온 프로듀서 닥터 루크와의 법적 공방은 연이은 하락세에 가속도를 붙였다.

 

그 긴 터널을 뚫고 나온 앨범이다. 오랜만의 컴백에 과거의 영광을 좇아 댄스팝을 따를 법도 한데 전혀 다른 무기를 손에 들었다. 어쿠스틱 기타로 시작해 가스펠로 기선을 제압하는 첫 곡 「Bastards」부터 징후는 시작된다. 뒤이어 업템포의 스트레이트한 속도감이 돋보이는 「Let’em talk」, 피아노 록 뮤지션 벤 폴즈의 서정적인 피아노 반주가 가미된 「Rainbow」, 일렉트릭 기타로 만들어낸 통통 튀는 컨트리의 「Hunt you down」까지. 카멜레온처럼 색을 뒤집는 노래들이 곳곳에 배치되어 있다.

 

장르 간의 격차를 엮어 주는 건 전곡에 담은 그의 목소리다. 과거 전자음 뒤에 가려져 있던 보컬 실력이 전면으로 드러났다. 「Praying」에 담긴 일명 돌고래, 새소리의 하이노트와 왈츠 반주의 「Godzilla」 위에 얹힌 그의 거친 보이스는 이전에 찾아볼 수 없던 구성이다. 더불어 "난 대단한 여자야"(「Woman」), "당당하게 살아"(「Hymn」)라는 식의 일관된 가사는 음반의 주제를 한 방향으로 이끈다.

 

여러 가지 색으로 칠해진 팽이를 돌린 느낌이다. 많은 것을 담았고 욕심껏 표현했지만 그 중심만은 흔들리지 않았다. 음악의 선율도 수록곡의 배치도 깔끔하니 빌보드 앨범 차트 200의 꼭대기에 놓인 그의 이름이 반가울 뿐이다. 주입식 화려함에서 벗어나 성숙함으로 빚은 반짝임을 담은 음반. 먼 길을 돌아온 강력한 탄력의 새 출발이다.


박수진(muzikism@naver.com)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즘

이즘(www.izm.co.kr)은 음악 평론가 임진모를 주축으로 운영되는 대중음악 웹진이다. 2001년 8월에 오픈한 이래로 매주 가요, 팝, 영화음악에 대한 리뷰를 게재해 오고 있다. 초기에는 한국의 ‘올뮤직가이드’를 목표로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힘썼으나 지금은 인터뷰와 리뷰 중심의 웹진에 비중을 두고 있다. 풍부한 자료가 구비된 음악 라이브러리와 필자 개개인의 관점이 살아 있는 비평 사이트를 동시에 추구하고 있다.

오늘의 책

언어, 민주주의의 처음과 끝

펜은 칼보다 강하다. 그렇기에 잘못 사용한 언어는 잔인한 무기가 될 수 있다. 노무현ㆍ문재인 두 대통령을 말과 글로 보좌해온 저자 양정철은 이 책에서 민주주의 관점에서 언어를 분석한다. 우리가 무심결에 사용한 언어가 얼마나 반민주주의적인지 날카롭게 비평했다.

소설보다 더 소설 같은 이야기

제1회 뉴베리상 수상 작가 헨드릭 빌렘 반 룬이 ‘관용’을 주제로 풀어낸 색다른 역사 이야기. 반 룬은 이 책에서 정치적, 종교적, 문화적 불관용이 빚어낸 세계사의 잊지 못할 장면들을 되짚으며, 무지와 편견이 인류사에 남긴 흔적, 비극의 역사를 새롭게 조망한다.

오늘 뭐 먹이지?

소아청소년과 의사 닥터오와 솜씨 좋은 엄마가 알려주는 우리 아이 유아식. 아이의 건강을 생각해 소스와 장을 직접 만들고 엄마의 정성이 담긴 밥, 국찌개, 반찬, 특식으로 다양하게 구성하였다. 오늘은 뭘 먹여야 되나 고민 될 때 펼쳐보면 좋은 레시피가 한 가득!

'아일랜드의 보물' 메이브 빈치의 유작

아일랜드 해안의 작은 호텔 스톤하우스를 배경으로, 이곳에 모인 사람들의 이야기를 따뜻하고 위트 있게 그려낸 소설. 제각기 사연을 지닌 이들의 아주 평범하고도 특별한 일주일 이야기가 펼쳐진다. 한파가 몰아치는 차가운 겨울, 마음을 따뜻하게 어루만지는 책.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