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신상이라는 안정제] 이니 굿즈 안 쓰면 ‘문찐’?

신간 『이게 다 뇌 때문이야』부터 신조어 ‘문찐’까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그러니까! 이 책이 진작에 나왔더라면 뇌과학이 재밌게, 쉽게 느껴졌을지도 모른다고! (2017.08.29)

표지.jpg

 

1.jpg

 

2.jpg

 

3.jpg

 

4.jpg

 

5.jpg

 

 

<BOOK> 이게 다 뇌 때문이야

뇌과학 책은 읽어도 읽어도 모르겠다! 왜냐고? 이게 다 뇌 때문이야! 엥? 그러니까! 이 책이 진작에 나왔더라면 뇌과학이 재밌게, 쉽게 느껴졌을지도 모른다고! (Edior 까치)

 

<ISSUE> 생리대
국내 유통 중인 생리대 제품에서 유해물질이 검출됐다. 물가상승률보다 가파르게 오른 가격에 안정성도 보장하지 못한다니 자궁이 고생이 많다. (Edior 토끼)

 

<PLAY> 서울숲재즈페스티벌

10월 7,8일 서울숲에서 재즈페스티벌이 열린다. 첫 회임에도 얼리버드 티켓은 매진되었다. 임인건, 윤한, 안녕하신가영, 나희경, 오화평 트리오 등 출연. (Edior 골라)

 

<ITEM> 이니 굿즈 노트

문재인 대통령의 애칭 '이니'와 상품을 뜻하는 '굿즈'가 합쳐진 ‘이니 굿즈’의 인기는 식을 줄 모른다. 문재인 대통령의 빛나는 다섯 순간을 노트에 담았다. 완판에 재생산을 거듭한다니, 한 번 써볼까? (Editor 쟁야)

 

<신조어> 문찐 (문화 찐따의 준말)
요즘 10대 사이에서 자주 쓰이는 은어로, 최신 유행을 따라가지 못하는 사람을 이른다. 유행이 곧 문화는 아닐 텐데, 유행을 모른다고 ‘찌질한’ 평가를 받는다니 조금 서글프다. (Editor. 연연)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채널예스

채널예스는 2003년에 창간한 예스24에서 운영하는 문화웹진입니다. 작가와 배우, 뮤지션 등 국내외 문화 종사자들을 인터뷰합니다. 책, 영화, 공연, 음악, 미술, 대중문화, 여행, 패션, 교육 등 다양한 칼럼을 매일 만나볼 수 있습니다.

이게 다 뇌 때문이야

<마리오 마르쿠스> 저/<강영옥> 역14,220원(10% + 5%)

회의실부터 술자리까지, 언제 어디서나 제법 쓸모 있는 뇌 이야기 한동안 ‘뇌섹남’, ‘뇌섹녀’ 키워드가 널리 유행했다. 풍부한 지식과 교양으로 지적 매력을 풍기는 이들에 대한 찬사와 동경은, 인공 지능 등 과학 기술의 비약적 발달을 실감하면서 점차 ‘뇌’ 그 자체에 대한 지적 관심으로 옮겨 가고 있다. 최..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기사와 관련된 공연

[단독할인40%]이니굿즈 일러스트 노트 세트(전5권)

노트6,000원(40% + 0%)

국민의 여망을 안고 출범한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기원하고, 청소년들에게 친근한 문재인 대통령의 이미지를 알리기 위해 일러스트를 이용하여 청소년용 문재인 대통령 노트를 제작했습니다. 또한, 청소년 노트라는 특성상 노트 밑의 여백에 청소년들이 꼭 알아야 할 헌법 조항의 문구들을 넣어서 청소년들의 민주주의 함양과 헌..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남편을 총으로 쏴 죽였다" 데니스 루헤인 신작

'스릴러의 거장' 데니스 루헤인 신작. 트라우마로 인해 공황 발작을 겪고 있는 여성을 주인공으로, 한계점에 다다른 그가 살인, 사기, 복수, 탐욕 등이 뒤섞인 사건에 휘말리며 거침없이 폭주하는 이야기를 흥미진진하게 펼쳐낸다. 끝까지 예측불가능한 데니스 루헤인표 스릴러!

쓰고 싶은데 글이 안 나와요

SNS에서부터 에세이까지 두루 통하는 글쓰기 비법을 [씨네 21] 이다혜 기자가 알려준다. 글쓰기가 왜 어려운지를 짚어주고, 일상에서 쉽게 실천할 수 있는 글쓰기 연습 방법을 소개했다. 글쓰기 비법과 함께 글이란 무엇인지에 관한 이다혜 기자의 집필 철학도 공개한다.

색다른 미야베 월드의 '문'을 여는 소설

실종된 선배의 행적을 좇던 고타로는 한 유령 빌딩에서 옥상의 조각상이 움직인다는 괴소문을 확인하러 온 전직 형사 쓰즈키를 만나고, 수수께끼 같은 존재의 힘을 빌려 직접 사건의 진상을 파헤치는데... 인간과 이야기에 대한 깊은 통찰력이 엿보이는 색다른 미스터리!

바꿀 수 있는 건 그와 나의 거리뿐

“이제 사람 때문에 힘들어하지 마세요. 내 삶에서 살짝 떨어뜨려 놓으면 그만이니까요.” 사람 때문에 지치고 힘들 때는 상대를 탓하거나, 상대에게 맞추려 애쓰지 마세요. 서로 바꿀 수 없다는 것을 인정하고 약간의 거리를 두는 것 만으로도 새로운 관계가 시작되니까요.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