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신상이라는 안정제] 우리 사우나는 JTBC 안 봐요

박생강 장편소설 『우리 사우나는 JTBC 안 봐요』부터 신조어 ‘~적 모멘트’까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박찬주 대장은 이후 전역을 신청했다.대장으로 전역하면 연금은 그대로 받는다. (2017.08.08)

표지.jpg

 

1.jpg

 

2.jpg

 

3.jpg

 

4.jpg

 

5.jpg

 

<BOOK> 우리 사우나는 JTBC 안 봐요

JTBC를 보고 안 보는 것, 이것은 무엇을 의미하는가? 궁금하다면 박생강 작가의 실제 경험을 바탕으로 쓴 소설을 읽어 보자. 상류층 세계의 '구멍'을 관찰했다. (Edior 까치)

 

<ISSUE> 박찬주 대장

박찬주 대장과 그 부인이 공관근무병의 외출을 통제하고 장병 표준일과를 무시한 채 심부름을 시키는 등 갑질을 한 사건이 밝혀졌다. 박찬주 대장은 이후 전역을 신청했다. 대장으로 전역하면 연금은 그대로 받는다. (Edior 토끼)

 

<MUSIC> 소녀시대 6      

데뷔 10년 째인 소녀시대가 6<Holiday Night>을 발매했다멤버들의 개인소장 사진과 뮤직비디오 비하인드 컷이 수록된다.  (Edior 골라)

 

<ITEM> 아콘 블루투스 마이크

노래방에 가지 않아도 차 안에서, 집 안에서 나만의 노래방을 만들 수 있다. 재미 폭발은 보장! 구글 및 앱스토어에 있는 다양한 노래방 어플과 호환된다. (Editor 쟁야)

 

<신조어> ~적 모멘트 (~ 같은 혹은 ~ 느낌이 나는 상황)

 주로 사진을 설명하는 데 쓰인다. 마치 제목학원을 떠올리게 한다. 예를 들면 대형견적 모멘트, 영화적 모멘트. 간혹 긴 수식어구가 붙거나 문장이 오기도 한다. 주말에 객기부리다 못 쉬고 출근한 직장인적 모멘트 (Editor. 연연)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채널예스

채널예스는 2003년에 창간한 예스24에서 운영하는 문화웹진입니다. 작가와 배우, 뮤지션 등 국내외 문화 종사자들을 인터뷰합니다. 책, 영화, 공연, 음악, 미술, 대중문화, 여행, 패션, 교육 등 다양한 칼럼을 매일 만나볼 수 있습니다.

우리 사우나는 JTBC 안 봐요

<박생강> 저11,700원(10% + 5%)

대한민국 1퍼센트 남자들이 벌거벗고 있는 사우나 거기서 사우나 매니저로 일하는 소설가 상류층 세계의 ‘구멍’을 들여다보는 우리 시대의 속 깊은 풍속도 2017년 제13회 세계문학상 우수상을 수상한 박생강의 장편소설 『우리 사우나는 JTBC 안 봐요』가 나무옆의자에서 출간되었다. 잠정적 실업자인 소설가가..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이미 도착한 미래, 당신은 어디쯤 와 있는가

기술의 현재를 읽어 미래의 기회를 잡아라! 스마트화, 무료화, 민주화로 대변되는 미래의 3대 키워드부터 변화의 시대에 알아야 할 미래기술까지. 세계적인 미래연구기구와 박영숙 저자가 공개하는 제4차 산업혁명 시대를 돌파하기 위한 최적의 미래 예측서.

문학동네시인선 100호 기념 티저 시집

'보다 젊은 감각과 보다 깊은 사유를 지향한다!'는 캐치프레이즈로 시작한 문학동네시인선이 100호에 이르렀다. "세상을 바꾸지는 못하였지만 시집을 읽는 소소한 기쁨"을 전해준 시집들이 있어서 다행. 100호는 앞으로 선보이게 될 시인들을 미리 보여주는 티저 시집이다.

소녀의 스케이트 날과 화가의 연필이 만나다

『파도야 놀자』 이수지 작가의 신작! 스케이트를 타는 소녀가 하얀 빙판 위를 마치 그림을 그리는 것처럼 자유롭게 미끄러져 가며 이야기가 흐릅니다. 우아하게 회전하고, 점프하면서 글 없이 그림만으로 얼음 위 아름다운 ‘선’을 그려내는 이야기를 담아낸 특별한 그림책입니다.

인공지능, 인류의 적인가 동반자인가

'라이프 3.0',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를 스스로 설계하는 인공지능의 다른 말이다. 알파고는 이세돌과 커제를 차례로 쓰러뜨렸다. 인공지능은 인류에 어쩌면 위기일 수도 있다. 이세돌 커제가 그러했듯, 우리도 인공지능에 밀릴 수 있어서다. 인류와 생명의 미래를 만나보자.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