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신상이라는 안정제] 우리 사우나는 JTBC 안 봐요

박생강 장편소설 『우리 사우나는 JTBC 안 봐요』부터 신조어 ‘~적 모멘트’까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박찬주 대장은 이후 전역을 신청했다.대장으로 전역하면 연금은 그대로 받는다. (2017.08.08)

표지.jpg

 

1.jpg

 

2.jpg

 

3.jpg

 

4.jpg

 

5.jpg

 

<BOOK> 우리 사우나는 JTBC 안 봐요

JTBC를 보고 안 보는 것, 이것은 무엇을 의미하는가? 궁금하다면 박생강 작가의 실제 경험을 바탕으로 쓴 소설을 읽어 보자. 상류층 세계의 '구멍'을 관찰했다. (Edior 까치)

 

<ISSUE> 박찬주 대장

박찬주 대장과 그 부인이 공관근무병의 외출을 통제하고 장병 표준일과를 무시한 채 심부름을 시키는 등 갑질을 한 사건이 밝혀졌다. 박찬주 대장은 이후 전역을 신청했다. 대장으로 전역하면 연금은 그대로 받는다. (Edior 토끼)

 

<MUSIC> 소녀시대 6      

데뷔 10년 째인 소녀시대가 6<Holiday Night>을 발매했다멤버들의 개인소장 사진과 뮤직비디오 비하인드 컷이 수록된다.  (Edior 골라)

 

<ITEM> 아콘 블루투스 마이크

노래방에 가지 않아도 차 안에서, 집 안에서 나만의 노래방을 만들 수 있다. 재미 폭발은 보장! 구글 및 앱스토어에 있는 다양한 노래방 어플과 호환된다. (Editor 쟁야)

 

<신조어> ~적 모멘트 (~ 같은 혹은 ~ 느낌이 나는 상황)

 주로 사진을 설명하는 데 쓰인다. 마치 제목학원을 떠올리게 한다. 예를 들면 대형견적 모멘트, 영화적 모멘트. 간혹 긴 수식어구가 붙거나 문장이 오기도 한다. 주말에 객기부리다 못 쉬고 출근한 직장인적 모멘트 (Editor. 연연)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채널예스

채널예스는 2003년에 창간한 예스24에서 운영하는 문화웹진입니다. 작가와 배우, 뮤지션 등 국내외 문화 종사자들을 인터뷰합니다. 책, 영화, 공연, 음악, 미술, 대중문화, 여행, 패션, 교육 등 다양한 칼럼을 매일 만나볼 수 있습니다.

우리 사우나는 JTBC 안 봐요

<박생강> 저11,700원(10% + 5%)

대한민국 1퍼센트 남자들이 벌거벗고 있는 사우나 거기서 사우나 매니저로 일하는 소설가 상류층 세계의 ‘구멍’을 들여다보는 우리 시대의 속 깊은 풍속도 2017년 제13회 세계문학상 우수상을 수상한 박생강의 장편소설 『우리 사우나는 JTBC 안 봐요』가 나무옆의자에서 출간되었다. 잠정적 실업자인 소설가가..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답사기, 드디어 서울에 입성하다!

380만 독자의 선택을 받은 독보적 시리즈, <나의 문화유산답사기>가 돌아왔다. 새로 공개된 답사기에서 유홍준 교수는 서울의 5대 궁궐과 한양도성을 비롯, 도시 곳곳에 살아숨쉬는 조선의 유산들을 그만의 시각으로 읽어낸다. 또 한 편, 놓치지 말아야 할 이야기의 탄생이다.

내성적인 사람에게도 한 방이 있다

성공을 위해 무한 긍정, 과잉 노력, 셀프 마케팅을 강요 받고, 모두가 세계 최고를 꿈꾸는 시대. 저자는 오히려 절제된 말과 태도가 성공 전략이라고 역설한다. 조용히 한 발 뒤에서 영향력과 진가를 드러내면서도 애쓰지 않고 편안하게 삶을 지키는 법을 소개한다.

‘당연하게 여겨지는 것들’에 대한 의문

『편의점 인간』 무라타 사야카 신작. 정상과 비정상의 경계를 끊임없이 의심해온 그는 독특한 상상력으로 ‘더 이상 섹스를 통해 아이를 낳지 않는 세계’ 이야기를 들려준다. 또한 결혼과 출산, 가족이라는 '당연하게 여겨지는' 시스템에 대해 도발적인 문제를 제기한다.

지치지 않고, 나를 지키는 연습

바보 같은 실수를 한 날이면 유난히 부족해 보이는 내 모습. 잘해야 해, 변해야 해. 내면의 속삭임이 당신을 소진시키고 있지는 않은가? 지금 이대로 아무것도 변하지 않아도 좋다. 필요한 건 채찍질이 아니라 사랑하고 싶은 내 모습과 부족한 부분을 받아들일 준비니까.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