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보고만 있어도 기분 좋아지는 책

혼자 읽기 아까운 책(13)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머릿속이 헝클어진 느낌이 들 때는 맑은 바람이 필요하잖아요 (2017.07.07)

눈이 아프다. 책은 도저히 못 읽겠고 TV도 보기 싫다. SNS는 일 때문에 들여다봐야 하지만 보기 싫다. 모든 게 공해로 느껴진다. 그렇다고 혼자 노는 것도 지겹다. 아무리 사람에게 고독이 필수라 하지만, 너무 오랫동안 혼자 있으면 삶이 버겁다. 아, 진정 아무 생각도 하고 싶지 않은데. 이런 생각조차 생각이니 뭔가를 보고 싶다. 머릿속이 헝클어진 느낌이 들 때는 맑은 바람이 필요하니까. 글자가 많지 않은 책을 보고 싶다. 귀여운 책을 읽고 싶다. 잠깐이라도 내 기분을 존중하고 싶을 때, 보고만 있어도 기분 좋아지는 책 다섯 권을 꼽았다.

 

표지.jpg

 

1.jpg

 

2.jpg

 

3.jpg

 

4.jpg

 

5.jpg

 

1. 차의 시간』


그러니까, 인생을 생각하는 시간이 너무 중요하다니까요. 물론 책상 앞에 앉지는 말고요. 반드시 맛있는 디저트와 차가 있는 카페에서요. 차, 디저트 덕후인 마스다 미리의 신작. “이따금 화제에 오르지만 별로 만날 마음이 없는 사람이 있죠”라는 그녀의 이야기를 읽다 보면, 역시 사사로운 일상이 훨씬 중요하다는 진실을 깨닫는다. (마스다 미리 저, 이봄)

 

2. 저, 죄송한데요』

 

평소 죄송하다는 말을 안 한다. 왜? 잘못한 게 없으니까. 그런데 최근 생각이 바뀌었다. 그냥 일단 ‘죄송해요’라고 말한다. 상대의 화를 좀 누그러지게 만들기 위해서. 물론 절대 ‘사죄’하고 싶지 않은 상대도 있다. 이런 생각을 하게 만든 책이 하나 있다. 이기준 디자이너의 첫 산문집. 지독한 개인주의자인 저자는 개인주의자라서 상대에 대한 배려가 깊다. 읽은 지 6개월이 넘었는데 자주 생각나는 책이다. (이기준 저, 민음사)

 

3. 진정한 우정』

 

소년 시절 악단에서 연주하는 것을 꿈꾸며 재즈 음악가들을 그리기 시작한 장 자끄 상뻬. 그의 데셍이 50년이 넘게 사랑 받는 이유는 뭘까. 아마 그건 고독 속에서도 유머를 잃지 않기 때문이 아닐까. 언론인 ‘마르크 르카르팡티에’와의 대화를 기록한 이 책에서 상뻬는 말한다. “나는 일할 때 혼자이고 싶지만, 주변엔 늘 사랑들이 들끓기를 바랍니다.” 훅훅 읽다가 앗! 탄성을 지르게 하는 책. (장 자끄 상뻬 저, 열린책들)

 

4. 할머니의 여름 휴가』

 

안녕달 작가의 그림책을 몹시 좋아한다. 특히 더 좋은 책이 바로 『할머니의 여름휴가』. 꽃무늬 수영복을 입고 뒤뚱뒤뚱 바닷가로 향하는 할머니의 모습이 사랑스럽다. 그림만 보고 있어도 힐링이 된다는 것을 실감한다. 축 쳐진 어깨가 펴진다. 기운이 난다. 할머니댁에 놀러 가는 아이의 손에 이 책이 들려있으면 참 따뜻할 것 같다.  (안녕달 저, 창비)

 

5. 두더지의 소원』

 

아이가 며칠째 같은 책을 다섯 번 이상 읽어달라고 한다. 아이들은 왜 반복 학습을 좋아할까? 아이에게 책 읽어주는 일이 고되다면, 나도 즐거워지는 책을 읽어주면 된다. 전작 『두더지의 고민』으로 독자들의 마음을 흠씬 뺏어간 김상근 작가의 그림책. “이 책이라면 열 번도 더 읽어줄 수 있다”고 필자의 남편은 말했다. (김상근 저, 사계절)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태도를 읽어요.

오늘의 책

평양 사람이 전하는 지금 평양 풍경

재건축 아파트는 가격이 훌쩍 뛴다. 부자들은 아파트를 사서 전세나 월세를 놓는다. 어른들은 저녁에 치맥을 시켜 먹고, 학생들은 근처 PC방에서 게임을 한다. 사교육은 필수, 학부모 극성은 유치원에서부터 시작된다. 서울의 풍경이 아니라 지금 평양의 모습이다.

작품과 세상을 잇는 성실하고 아름다운 가교

『느낌의 공동체』에 이어지는 신형철의 두 번째 산문집. 평론가로서 작품과 세상 사이에 가교를 놓고자 했던 그의 성실한 삶이 고스란히 녹아 있는 글을 묶었다. 문학과 세상을 바라보는 "정확한" 시선이 담긴 멋진 문장을 읽고, 좋은 책을 발견하는 즐거움으로 가득한 책.

꼬리에 꼬리를 무는 존 버닝햄의 엉뚱한 질문들

“예의 바른 쥐와 심술궂은 고양이 중 누구에게 요리를 대접하고 싶어?” 엉뚱한 질문들을 따라 읽다 보면 아이들은 어느새 그림책에 흠뻑 빠져들어요. 끝없이 펼쳐진 상상의 세계로 독자를 이끄는 존 버닝햄의 초대장을 지금, 열어 보세요.

세계를 뒤흔들 중국발 경제위기가 다가온다!

텅 빈 유령 도시, 좀비 상태의 국영 기업. 낭비와 부패, 투기 거품과 비효율, 대규모 부채, 미국과의 무역 전쟁까지. 10년간 중국에서 경제 전문 언론인으로 활약한 저자가 고발하는 세계 2위 중국 경제의 기적, 그 화려한 신기루 뒤에 가려진 어두운 민낯과 다가올 위기.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