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상사 책상에 올려 놓고 싶은 책

혼자 읽기 아까운 책(14)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친구를 만났다. 상사 때문에 이직을 고민하고 있단다. 아깝다. 내 친구. 일 잘하는데. (2017.07.14)

“따뜻하거나 합리적이거나.” 상사는 둘 중 하나는 되야 한다고. 김규항은 『우리는 고독할 기회가 적기 때문에 외롭다』에서 말했다. 실력이 좀 못해도 사람의 심성이 좋으면 그래도 좀 넘어가진다. 보고 배울 것이 조금이라도 있다면. 그런데 이도 저도 아니면 답이 없다. 아무리 인격 수양을 한들, 인간에게는 한계가 있으니까. 때때마다 자신의 잇속을 따지며 말을 바꾸는 상사를 볼 때, 부하는 어떤 생각을 할까. ‘나는 최소한 이 정도의 사람은 되지 않아야지’, ‘나 역시 부하에게 이런 상사는 아닐까’ 반성한다. 소설가 김애란은 신작 소설집 『바깥은 여름』에 이 같은 문장을 썼다. “어른이 별건가. 지가 좋아하지 않는 인간하고도 잘 지내는 게 어른이지. 안 그래요. 이선생? (중략) 호오(好惡)가 아니라 의무지. 몫과 역을 해낸다고 생각하면 되는데. 사람 재는 자가 하나밖에 없는 치들은 답이 없어요. 아주 피곤해.” 나는 어떤 치가 되어야 할까? 고민으로 시원한 맥주만 찾게 되는 요즘. 평소 책을 좀체 안 읽는 걸로 알고 있습니다만, 상사에게 추천하고 싶은 책을 골랐다.

 

 

표지.jpg

 

1.jpg

 

2.jpg

 

3.jpg

 

4.jpg

 

5.jpg

 

1. 베타 커뮤니케이션』

 

경제경영서를 많이 읽지 않습니다. 그런데 이 책을 읽고서 꿈뻑 넘어갔습니다. 저자는 말합니다. “좋은 상사가 되고 싶으면 커뮤니케이션부터 잘하라” 상사는 존중하고 부하는 제때 보고해야 합니다. 현실적이고 실용적인 팁이 쏟아지는 이 책, 강추합니다. (유승렬 저, 위즈덤하우스)


2. 회사의 언어

 

인턴, 신입이 읽으면 더없이 좋을 책이지만 상사에게도 추천하고 싶습니다. 신입 마인드로 일하는 상사들도 종종 있기 때문이죠. 부하가 좋아하는 상사란, 자기 업무를 완전히 장악하는 상사라고 합니다. 의사결정을 적시에 해주는 상사, 어디 없나요? (김남인 저, 어크로스)

 

3. 자유주식회사

 

카피가 마음에 들었다. “사람을 기꺼이 움직이게 하는 시스템의 힘”. 과연 존재할까? 그 힘이? 저자는 말한다. “불신과 통제를 이기는 건, 존중과 자유다.” 아마존 장기 베스트셀러, 6개국에 번역 출간된 책이다. 상사님이 이 책을 반드시 읽어주길 기원한다. (브라이언 M. 카니 저, 자음과모음)

 

4. 퇴사하겠습니다

 

최근 저자가 <SBS 스페셜>에 출연해 화제를 모은 책. 독자들은 표지 그림만 보고서 울컥했단다. 스스로의 모습이 비쳐서. 10년 동안 퇴사를 준비한 <아사히신문> 기자였던 저자는 말한다. “회사는 나를 만들어가는 곳이지 내가 의존해 가는 곳이 아니다” 회사인간인 상사는 아마 이해할 수 없겠지만. (이나가키 에미코 저, 엘리)

 

5. 으르렁 아빠

 

당신이 책을 한 달에 한 권도 안 읽는 걸 알아요. 그래서 읽기 쉬운 그림책으로 준비했어요. 주인공 으르렁 아빠는 매일 화를 내요. 무시무시한 검은색 옷을 입고요. 가족들은 그의 옷을 벗기기 위해 안간힘을 씁니다. 그리고 으르렁 아빠의 진짜 모습을 보죠. 상사님 외롭게 살지 말아요. 밝은 옷도 좀 입으시고요. (알랭 세르 글 / 브뤼노 하이츠 그림, 그림책공작소)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진심보다 태도
eumji01@yes24.com

오늘의 책

언론인 권석천의 법원개혁 현장 리포트

상식에서 벗어난 판결이 우리 삶에 어떤 영향을 끼칠까? 저자는 대법관 임명 과정부터 대법원 논쟁까지, 현직 판사도 잘 모르는 숨겨진 이야기들을 속속들이 파헤친다. 과거의 대법원에서 있었던 개혁 시도에 주목하며, 퇴행하고 있는 현 대법원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한다.

지금 당신에게 필요한 진짜 휴식법

왜 아무리 쉬어도 피곤이 풀리지 않는 걸까? 문제는 육체가 아닌 뇌의 피로다! 아무것도 안하고 있는 순간에도 쉼 없이 공회전을 하고 있는 뇌. 머릿속을 복잡하게 만드는 잡념을 떨쳐내고, 분노와 충동을 조절하여 지친 일상에 활력을 북돋아주는 최고의 휴식법을 소개한다.

세계를 향한 평화와 반전의 외침

비틀즈의 멤버 존 레논의 노래 ‘Imagine 이매진’의 가사로 만들어진 그림책. 평화로운 세상을 상상하며 인류에게 전하는 강렬한 메시지를 담고 있다. 우리의 마음과 영혼을 울리는 가사를 누구라도 공감하며 감동을 느낄 수 있는 인상적인 그림으로 표현했다.

'미스터 메르세데스 킬러'의 귀환

스티븐 킹의 첫 탐정 소설 시리즈 〈빌 호지스〉 3부작 완결편. '메르세데스 킬러' 브래디는 테러를 저지당하면서 받은 물리적 충격 덕분에 기이한 능력을 얻게 되고, 최근 잇달아 벌어진 자살 사건들이 그의 짓이라 의심하는 퇴직 형사 빌 호지스와 마지막 한판 대결을 벌인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 밀양x메가토크.

    영화 시작 전에 전도연 특별전 '전도연에 접속하다'의 시작을 알리는 커팅식이 있었다.

    영화 시작 전에 전도연 특별전 '전도연에 접속하다'의 시작을 알리는 커팅식이 있었다.

  • 소탐대실 - 아이슬란드에서 날아온 주차위반 딱지

    “뭐 주차위반???” 아이슬란드 여행을 마치고 돌아온 지 이 주쯤 지났을까?

    “뭐 주차위반???” 아이슬란드 여행을 마치고 돌아온 지 이 주쯤 지났을까?

  • 맨 끝 줄 소년

    관극 역사상 두번째로 차액을 지불하는 해프닝이 있긴 했지만 이번 시즌 다시 올라온 이 극을 보길 잘했다는 생각에는 변함이 없다.

    관극 역사상 두번째로 차액을 지불하는 해프닝이 있긴 했지만 이번 시즌 다시 올라온 이 극을 보길 잘했다는 생각에는 변함이 없다.

  • 마마무의 보라색 음악

    우리나라 아이돌 그룹 시장의 성장과 확장은 다양한 음악을 들려주는 그리고 개성을 갖고 있는 이들의 만나게
 해 주었다.

    우리나라 아이돌 그룹 시장의 성장과 확장은 다양한 음악을 들려주는 그리고 개성을 갖고 있는 이들의 만나게 해 주었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