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상사 책상에 올려 놓고 싶은 책

혼자 읽기 아까운 책(14)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친구를 만났다. 상사 때문에 이직을 고민하고 있단다. 아깝다. 내 친구. 일 잘하는데. (2017.07.14)

“따뜻하거나 합리적이거나.” 상사는 둘 중 하나는 되야 한다고. 김규항은 『우리는 고독할 기회가 적기 때문에 외롭다』에서 말했다. 실력이 좀 못해도 사람의 심성이 좋으면 그래도 좀 넘어가진다. 보고 배울 것이 조금이라도 있다면. 그런데 이도 저도 아니면 답이 없다. 아무리 인격 수양을 한들, 인간에게는 한계가 있으니까. 때때마다 자신의 잇속을 따지며 말을 바꾸는 상사를 볼 때, 부하는 어떤 생각을 할까. ‘나는 최소한 이 정도의 사람은 되지 않아야지’, ‘나 역시 부하에게 이런 상사는 아닐까’ 반성한다. 소설가 김애란은 신작 소설집 『바깥은 여름』에 이 같은 문장을 썼다. “어른이 별건가. 지가 좋아하지 않는 인간하고도 잘 지내는 게 어른이지. 안 그래요. 이선생? (중략) 호오(好惡)가 아니라 의무지. 몫과 역을 해낸다고 생각하면 되는데. 사람 재는 자가 하나밖에 없는 치들은 답이 없어요. 아주 피곤해.” 나는 어떤 치가 되어야 할까? 고민으로 시원한 맥주만 찾게 되는 요즘. 평소 책을 좀체 안 읽는 걸로 알고 있습니다만, 상사에게 추천하고 싶은 책을 골랐다.

 

 

표지.jpg

 

1.jpg

 

2.jpg

 

3.jpg

 

4.jpg

 

5.jpg

 

1. 베타 커뮤니케이션』

 

경제경영서를 많이 읽지 않습니다. 그런데 이 책을 읽고서 꿈뻑 넘어갔습니다. 저자는 말합니다. “좋은 상사가 되고 싶으면 커뮤니케이션부터 잘하라” 상사는 존중하고 부하는 제때 보고해야 합니다. 현실적이고 실용적인 팁이 쏟아지는 이 책, 강추합니다. (유승렬 저, 위즈덤하우스)


2. 회사의 언어

 

인턴, 신입이 읽으면 더없이 좋을 책이지만 상사에게도 추천하고 싶습니다. 신입 마인드로 일하는 상사들도 종종 있기 때문이죠. 부하가 좋아하는 상사란, 자기 업무를 완전히 장악하는 상사라고 합니다. 의사결정을 적시에 해주는 상사, 어디 없나요? (김남인 저, 어크로스)

 

3. 자유주식회사

 

카피가 마음에 들었다. “사람을 기꺼이 움직이게 하는 시스템의 힘”. 과연 존재할까? 그 힘이? 저자는 말한다. “불신과 통제를 이기는 건, 존중과 자유다.” 아마존 장기 베스트셀러, 6개국에 번역 출간된 책이다. 상사님이 이 책을 반드시 읽어주길 기원한다. (브라이언 M. 카니 저, 자음과모음)

 

4. 퇴사하겠습니다

 

최근 저자가 <SBS 스페셜>에 출연해 화제를 모은 책. 독자들은 표지 그림만 보고서 울컥했단다. 스스로의 모습이 비쳐서. 10년 동안 퇴사를 준비한 <아사히신문> 기자였던 저자는 말한다. “회사는 나를 만들어가는 곳이지 내가 의존해 가는 곳이 아니다” 회사인간인 상사는 아마 이해할 수 없겠지만. (이나가키 에미코 저, 엘리)

 

5. 으르렁 아빠

 

당신이 책을 한 달에 한 권도 안 읽는 걸 알아요. 그래서 읽기 쉬운 그림책으로 준비했어요. 주인공 으르렁 아빠는 매일 화를 내요. 무시무시한 검은색 옷을 입고요. 가족들은 그의 옷을 벗기기 위해 안간힘을 씁니다. 그리고 으르렁 아빠의 진짜 모습을 보죠. 상사님 외롭게 살지 말아요. 밝은 옷도 좀 입으시고요. (알랭 세르 글 / 브뤼노 하이츠 그림, 그림책공작소)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태도를 읽어요.

오늘의 책

평양 사람이 전하는 지금 평양 풍경

재건축 아파트는 가격이 훌쩍 뛴다. 부자들은 아파트를 사서 전세나 월세를 놓는다. 어른들은 저녁에 치맥을 시켜 먹고, 학생들은 근처 PC방에서 게임을 한다. 사교육은 필수, 학부모 극성은 유치원에서부터 시작된다. 서울의 풍경이 아니라 지금 평양의 모습이다.

작품과 세상을 잇는 성실하고 아름다운 가교

『느낌의 공동체』에 이어지는 신형철의 두 번째 산문집. 평론가로서 작품과 세상 사이에 가교를 놓고자 했던 그의 성실한 삶이 고스란히 녹아 있는 글을 묶었다. 문학과 세상을 바라보는 "정확한" 시선이 담긴 멋진 문장을 읽고, 좋은 책을 발견하는 즐거움으로 가득한 책.

꼬리에 꼬리를 무는 존 버닝햄의 엉뚱한 질문들

“예의 바른 쥐와 심술궂은 고양이 중 누구에게 요리를 대접하고 싶어?” 엉뚱한 질문들을 따라 읽다 보면 아이들은 어느새 그림책에 흠뻑 빠져들어요. 끝없이 펼쳐진 상상의 세계로 독자를 이끄는 존 버닝햄의 초대장을 지금, 열어 보세요.

세계를 뒤흔들 중국발 경제위기가 다가온다!

텅 빈 유령 도시, 좀비 상태의 국영 기업. 낭비와 부패, 투기 거품과 비효율, 대규모 부채, 미국과의 무역 전쟁까지. 10년간 중국에서 경제 전문 언론인으로 활약한 저자가 고발하는 세계 2위 중국 경제의 기적, 그 화려한 신기루 뒤에 가려진 어두운 민낯과 다가올 위기.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