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상사 책상에 올려 놓고 싶은 책

혼자 읽기 아까운 책(14)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친구를 만났다. 상사 때문에 이직을 고민하고 있단다. 아깝다. 내 친구. 일 잘하는데. (2017.07.14)

“따뜻하거나 합리적이거나.” 상사는 둘 중 하나는 되야 한다고. 김규항은 『우리는 고독할 기회가 적기 때문에 외롭다』에서 말했다. 실력이 좀 못해도 사람의 심성이 좋으면 그래도 좀 넘어가진다. 보고 배울 것이 조금이라도 있다면. 그런데 이도 저도 아니면 답이 없다. 아무리 인격 수양을 한들, 인간에게는 한계가 있으니까. 때때마다 자신의 잇속을 따지며 말을 바꾸는 상사를 볼 때, 부하는 어떤 생각을 할까. ‘나는 최소한 이 정도의 사람은 되지 않아야지’, ‘나 역시 부하에게 이런 상사는 아닐까’ 반성한다. 소설가 김애란은 신작 소설집 『바깥은 여름』에 이 같은 문장을 썼다. “어른이 별건가. 지가 좋아하지 않는 인간하고도 잘 지내는 게 어른이지. 안 그래요. 이선생? (중략) 호오(好惡)가 아니라 의무지. 몫과 역을 해낸다고 생각하면 되는데. 사람 재는 자가 하나밖에 없는 치들은 답이 없어요. 아주 피곤해.” 나는 어떤 치가 되어야 할까? 고민으로 시원한 맥주만 찾게 되는 요즘. 평소 책을 좀체 안 읽는 걸로 알고 있습니다만, 상사에게 추천하고 싶은 책을 골랐다.

 

 

표지.jpg

 

1.jpg

 

2.jpg

 

3.jpg

 

4.jpg

 

5.jpg

 

1. 베타 커뮤니케이션』

 

경제경영서를 많이 읽지 않습니다. 그런데 이 책을 읽고서 꿈뻑 넘어갔습니다. 저자는 말합니다. “좋은 상사가 되고 싶으면 커뮤니케이션부터 잘하라” 상사는 존중하고 부하는 제때 보고해야 합니다. 현실적이고 실용적인 팁이 쏟아지는 이 책, 강추합니다. (유승렬 저, 위즈덤하우스)


2. 회사의 언어

 

인턴, 신입이 읽으면 더없이 좋을 책이지만 상사에게도 추천하고 싶습니다. 신입 마인드로 일하는 상사들도 종종 있기 때문이죠. 부하가 좋아하는 상사란, 자기 업무를 완전히 장악하는 상사라고 합니다. 의사결정을 적시에 해주는 상사, 어디 없나요? (김남인 저, 어크로스)

 

3. 자유주식회사

 

카피가 마음에 들었다. “사람을 기꺼이 움직이게 하는 시스템의 힘”. 과연 존재할까? 그 힘이? 저자는 말한다. “불신과 통제를 이기는 건, 존중과 자유다.” 아마존 장기 베스트셀러, 6개국에 번역 출간된 책이다. 상사님이 이 책을 반드시 읽어주길 기원한다. (브라이언 M. 카니 저, 자음과모음)

 

4. 퇴사하겠습니다

 

최근 저자가 <SBS 스페셜>에 출연해 화제를 모은 책. 독자들은 표지 그림만 보고서 울컥했단다. 스스로의 모습이 비쳐서. 10년 동안 퇴사를 준비한 <아사히신문> 기자였던 저자는 말한다. “회사는 나를 만들어가는 곳이지 내가 의존해 가는 곳이 아니다” 회사인간인 상사는 아마 이해할 수 없겠지만. (이나가키 에미코 저, 엘리)

 

5. 으르렁 아빠

 

당신이 책을 한 달에 한 권도 안 읽는 걸 알아요. 그래서 읽기 쉬운 그림책으로 준비했어요. 주인공 으르렁 아빠는 매일 화를 내요. 무시무시한 검은색 옷을 입고요. 가족들은 그의 옷을 벗기기 위해 안간힘을 씁니다. 그리고 으르렁 아빠의 진짜 모습을 보죠. 상사님 외롭게 살지 말아요. 밝은 옷도 좀 입으시고요. (알랭 세르 글 / 브뤼노 하이츠 그림, 그림책공작소)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태도를 읽어요.

오늘의 책

작가 유시민이 돌아왔다

『역사의 역사』에서 유시민은 18권의 책을 훑으며 역사와 역사책, 역사를 읽는다는 것에 대해 말한다. 역사는 무엇이고, 그것은 오늘의 우리에게 어떤 의미인가. 역사라는 거대한 세계를 한걸음씩 더듬어 가는 그 탐사의 여정에 이 책이 믿음직스러운 안내자가 될 것이다.

여성의 돌봄 노동 문제를 다룬 구병모 신작

자신만의 스타일을 구축한 소설가 구병모 신작. 최악의 출산율을 높이기 위해 건설된 꿈미래실험공동주택. 아이 셋을 갖는 조건으로 입주 가능한 터무니없는 공간을 배경으로, 견고해 보이는 네 이웃의 식탁 아래에서 드러나는 공동체의 허위와 돌봄 노동의 허무를 꼬집는다.

위기의 자본주의, 답은 기본소득

부의 집중, 증가하는 실업자, 저출산 고령화. 자본주의는 위기다. 4차 산업혁명은 고용 문제를 악화시킬 개연성이 크다. 패러다임 전환이 필요한 시점, 필리프 저자는 노동과 상관 없이 모두에게 일정한 소득을 보장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채소, 통곡물이 정말 건강한 음식일까?

식물이 동물로부터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 만들어내는 독소, 렉틴은 우리 몸 속에 염증을 만들고 심각한 질병을 유발한다. 이 책은 렉틴을 피하기 위한 전략인 '플랜트 패러독스 프로그램'에 대해 소개하고 건강을 위해 챙겨 먹던 현미밥, 토마토, 통곡물의 실체에 대해 밝힌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