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비가 내릴 때, 넌 무슨 책을 읽어?

혼자 읽기 아까운 책 (15)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비가 내리는 날, 안구정화를 할 수 있는 책은 없을까? 멋진 그림 또는 사진도 좀 있으면 좋을 텐데. 비 오는 날 읽으면 좋을 책 다섯 권을 꼽았다. (2017.07.28)

 출근길 비가 촉촉하게 내린다. 물론 마음은 축축하지만 촉촉하다고 표현해본다. 버스 안 사람들의 표정을 유심히 살핀다. 불금을 보낼 예정인 사람의 얼굴에 얼핏 미소가 비치지만, 오늘도 야근하는 사람의 표정은 영 어둡다. 버스기사가 친절하면 하루의 시작이 좋지만, 급정거의 연속을 경험하면 아침부터 꼴사납다. 스마트폰을 하도 봐대니 눈이 무지 아프다. 책을 읽고 싶긴 하지만, 촘촘한 활자를 보고 있노라면, 숨 막힌다. 비가 내리는 날, 안구정화를 할 수 있는 책은 없을까? 멋진 그림 또는 사진도 좀 있으면 좋을 텐데. 비 오는 날 읽으면 좋을 책 다섯 권을 꼽았다.

 

표지.jpg

 

1.jpg

 

2.jpg

 

3.jpg

 

4.jpg

 

5.jpg

 

1.『도쿄 일인 생활』

 

비 오는 날은 막걸리라고? 아니 누가요? 비 오는 날도! 햇빛 쨍 한 날도! 365일 맥주 아닙니까! 여러분? 도쿄에서 혼자 생활하며 일하는 ‘외국인 근로자’ 오토나쿨의 술맛 나는 ‘맥주 맞춤형’ 일인 레시피. ‘부엌과 나’, ‘맥주와 나’ 세트로 출간됐어요. (오토나쿨 저, 마음산책)


2. 『아이슬란드가 아니었다면

 

우연히 이 책을 들게 됐다면 빠져들지 않을 수 없는 책. 저자는 30년간 일용직을 하며 신춘문예에 매달렸다. 결국 소설가가 되지는 못했지만, 지독한 아이슬란드 여행을 경험한 후 에세이를 투고하여 첫 책을 냈다. 비 오는 날에는 왠지 이런 책이 잘 읽혀요. (강은경 저, 어떤책)


3. 『아바나의 시민들』

 

소설가 백민석의 쿠바 여행 에세이. 올해 초 미술에세이 『리플릿』도 만만찮게 좋았는데『아바나의 시민들』은 또 다른 멋이 있다. 작가가 직접 찍은 채도 높은 쿠바의 색감이 인상적이다. 작가정신의 ‘슬로북(slow book)’ 시리즈 첫 작품이다. (백민석 저, 작가정신)

 

4. 『리버스』

 

일본에는 ‘서점대상’이라는 시상이 있어요. 서점 직원들이 뽑는 상이죠. 이 상의 수상작들은 왠지 더 신뢰가 가는데요. 일본 미스터리 문학을 대표하는 작가 미나토 가나에의 『리버스』도 수상했죠. 의문의 편지로부터 시작되는 추리 소설. 배경이 크지 않아 더 즐겁게 읽었어요. (미나토 가나에 저, 비채)

 

5. 바다, 소녀 혹은 키스』

 

어떻게 이렇게 매력적인 제목이 있을 수 있지? 이게 가능해요? 최상희 작가님?! 읽는 내내 설레는 소설집. 뒤늦게 사춘기를 겪고 있는 청소년들은 이 책을 주목하세요! (최상희 저, 사계절)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태도를 읽어요.

오늘의 책

평양 사람이 전하는 지금 평양 풍경

재건축 아파트는 가격이 훌쩍 뛴다. 부자들은 아파트를 사서 전세나 월세를 놓는다. 어른들은 저녁에 치맥을 시켜 먹고, 학생들은 근처 PC방에서 게임을 한다. 사교육은 필수, 학부모 극성은 유치원에서부터 시작된다. 서울의 풍경이 아니라 지금 평양의 모습이다.

작품과 세상을 잇는 성실하고 아름다운 가교

『느낌의 공동체』에 이어지는 신형철의 두 번째 산문집. 평론가로서 작품과 세상 사이에 가교를 놓고자 했던 그의 성실한 삶이 고스란히 녹아 있는 글을 묶었다. 문학과 세상을 바라보는 "정확한" 시선이 담긴 멋진 문장을 읽고, 좋은 책을 발견하는 즐거움으로 가득한 책.

꼬리에 꼬리를 무는 존 버닝햄의 엉뚱한 질문들

“예의 바른 쥐와 심술궂은 고양이 중 누구에게 요리를 대접하고 싶어?” 엉뚱한 질문들을 따라 읽다 보면 아이들은 어느새 그림책에 흠뻑 빠져들어요. 끝없이 펼쳐진 상상의 세계로 독자를 이끄는 존 버닝햄의 초대장을 지금, 열어 보세요.

세계를 뒤흔들 중국발 경제위기가 다가온다!

텅 빈 유령 도시, 좀비 상태의 국영 기업. 낭비와 부패, 투기 거품과 비효율, 대규모 부채, 미국과의 무역 전쟁까지. 10년간 중국에서 경제 전문 언론인으로 활약한 저자가 고발하는 세계 2위 중국 경제의 기적, 그 화려한 신기루 뒤에 가려진 어두운 민낯과 다가올 위기.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