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비가 내릴 때, 넌 무슨 책을 읽어?

혼자 읽기 아까운 책 (15)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비가 내리는 날, 안구정화를 할 수 있는 책은 없을까? 멋진 그림 또는 사진도 좀 있으면 좋을 텐데. 비 오는 날 읽으면 좋을 책 다섯 권을 꼽았다. (2017.07.28)

 출근길 비가 촉촉하게 내린다. 물론 마음은 축축하지만 촉촉하다고 표현해본다. 버스 안 사람들의 표정을 유심히 살핀다. 불금을 보낼 예정인 사람의 얼굴에 얼핏 미소가 비치지만, 오늘도 야근하는 사람의 표정은 영 어둡다. 버스기사가 친절하면 하루의 시작이 좋지만, 급정거의 연속을 경험하면 아침부터 꼴사납다. 스마트폰을 하도 봐대니 눈이 무지 아프다. 책을 읽고 싶긴 하지만, 촘촘한 활자를 보고 있노라면, 숨 막힌다. 비가 내리는 날, 안구정화를 할 수 있는 책은 없을까? 멋진 그림 또는 사진도 좀 있으면 좋을 텐데. 비 오는 날 읽으면 좋을 책 다섯 권을 꼽았다.

 

표지.jpg

 

1.jpg

 

2.jpg

 

3.jpg

 

4.jpg

 

5.jpg

 

1.『도쿄 일인 생활』

 

비 오는 날은 막걸리라고? 아니 누가요? 비 오는 날도! 햇빛 쨍 한 날도! 365일 맥주 아닙니까! 여러분? 도쿄에서 혼자 생활하며 일하는 ‘외국인 근로자’ 오토나쿨의 술맛 나는 ‘맥주 맞춤형’ 일인 레시피. ‘부엌과 나’, ‘맥주와 나’ 세트로 출간됐어요. (오토나쿨 저, 마음산책)


2. 『아이슬란드가 아니었다면

 

우연히 이 책을 들게 됐다면 빠져들지 않을 수 없는 책. 저자는 30년간 일용직을 하며 신춘문예에 매달렸다. 결국 소설가가 되지는 못했지만, 지독한 아이슬란드 여행을 경험한 후 에세이를 투고하여 첫 책을 냈다. 비 오는 날에는 왠지 이런 책이 잘 읽혀요. (강은경 저, 어떤책)


3. 『아바나의 시민들』

 

소설가 백민석의 쿠바 여행 에세이. 올해 초 미술에세이 『리플릿』도 만만찮게 좋았는데『아바나의 시민들』은 또 다른 멋이 있다. 작가가 직접 찍은 채도 높은 쿠바의 색감이 인상적이다. 작가정신의 ‘슬로북(slow book)’ 시리즈 첫 작품이다. (백민석 저, 작가정신)

 

4. 『리버스』

 

일본에는 ‘서점대상’이라는 시상이 있어요. 서점 직원들이 뽑는 상이죠. 이 상의 수상작들은 왠지 더 신뢰가 가는데요. 일본 미스터리 문학을 대표하는 작가 미나토 가나에의 『리버스』도 수상했죠. 의문의 편지로부터 시작되는 추리 소설. 배경이 크지 않아 더 즐겁게 읽었어요. (미나토 가나에 저, 비채)

 

5. 바다, 소녀 혹은 키스』

 

어떻게 이렇게 매력적인 제목이 있을 수 있지? 이게 가능해요? 최상희 작가님?! 읽는 내내 설레는 소설집. 뒤늦게 사춘기를 겪고 있는 청소년들은 이 책을 주목하세요! (최상희 저, 사계절)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진심보다 태도
eumji01@yes24.com

오늘의 책

답사기, 드디어 서울에 입성하다!

380만 독자의 선택을 받은 독보적 시리즈, <나의 문화유산답사기>가 돌아왔다. 새로 공개된 답사기에서 유홍준 교수는 서울의 5대 궁궐과 한양도성을 비롯, 도시 곳곳에 살아숨쉬는 조선의 유산들을 그만의 시각으로 읽어낸다. 또 한 편, 놓치지 말아야 할 이야기의 탄생이다.

내성적인 사람에게도 한 방이 있다

성공을 위해 무한 긍정, 과잉 노력, 셀프 마케팅을 강요 받고, 모두가 세계 최고를 꿈꾸는 시대. 저자는 오히려 절제된 말과 태도가 성공 전략이라고 역설한다. 조용히 한 발 뒤에서 영향력과 진가를 드러내면서도 애쓰지 않고 편안하게 삶을 지키는 법을 소개한다.

‘당연하게 여겨지는 것들’에 대한 의문

『편의점 인간』 무라타 사야카 신작. 정상과 비정상의 경계를 끊임없이 의심해온 그는 독특한 상상력으로 ‘더 이상 섹스를 통해 아이를 낳지 않는 세계’ 이야기를 들려준다. 또한 결혼과 출산, 가족이라는 '당연하게 여겨지는' 시스템에 대해 도발적인 문제를 제기한다.

지치지 않고, 나를 지키는 연습

바보 같은 실수를 한 날이면 유난히 부족해 보이는 내 모습. 잘해야 해, 변해야 해. 내면의 속삭임이 당신을 소진시키고 있지는 않은가? 지금 이대로 아무것도 변하지 않아도 좋다. 필요한 건 채찍질이 아니라 사랑하고 싶은 내 모습과 부족한 부분을 받아들일 준비니까.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