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비가 내릴 때, 넌 무슨 책을 읽어?

혼자 읽기 아까운 책 (15)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비가 내리는 날, 안구정화를 할 수 있는 책은 없을까? 멋진 그림 또는 사진도 좀 있으면 좋을 텐데. 비 오는 날 읽으면 좋을 책 다섯 권을 꼽았다. (2017.07.28)

 출근길 비가 촉촉하게 내린다. 물론 마음은 축축하지만 촉촉하다고 표현해본다. 버스 안 사람들의 표정을 유심히 살핀다. 불금을 보낼 예정인 사람의 얼굴에 얼핏 미소가 비치지만, 오늘도 야근하는 사람의 표정은 영 어둡다. 버스기사가 친절하면 하루의 시작이 좋지만, 급정거의 연속을 경험하면 아침부터 꼴사납다. 스마트폰을 하도 봐대니 눈이 무지 아프다. 책을 읽고 싶긴 하지만, 촘촘한 활자를 보고 있노라면, 숨 막힌다. 비가 내리는 날, 안구정화를 할 수 있는 책은 없을까? 멋진 그림 또는 사진도 좀 있으면 좋을 텐데. 비 오는 날 읽으면 좋을 책 다섯 권을 꼽았다.

 

표지.jpg

 

1.jpg

 

2.jpg

 

3.jpg

 

4.jpg

 

5.jpg

 

1.『도쿄 일인 생활』

 

비 오는 날은 막걸리라고? 아니 누가요? 비 오는 날도! 햇빛 쨍 한 날도! 365일 맥주 아닙니까! 여러분? 도쿄에서 혼자 생활하며 일하는 ‘외국인 근로자’ 오토나쿨의 술맛 나는 ‘맥주 맞춤형’ 일인 레시피. ‘부엌과 나’, ‘맥주와 나’ 세트로 출간됐어요. (오토나쿨 저, 마음산책)


2. 『아이슬란드가 아니었다면

 

우연히 이 책을 들게 됐다면 빠져들지 않을 수 없는 책. 저자는 30년간 일용직을 하며 신춘문예에 매달렸다. 결국 소설가가 되지는 못했지만, 지독한 아이슬란드 여행을 경험한 후 에세이를 투고하여 첫 책을 냈다. 비 오는 날에는 왠지 이런 책이 잘 읽혀요. (강은경 저, 어떤책)


3. 『아바나의 시민들』

 

소설가 백민석의 쿠바 여행 에세이. 올해 초 미술에세이 『리플릿』도 만만찮게 좋았는데『아바나의 시민들』은 또 다른 멋이 있다. 작가가 직접 찍은 채도 높은 쿠바의 색감이 인상적이다. 작가정신의 ‘슬로북(slow book)’ 시리즈 첫 작품이다. (백민석 저, 작가정신)

 

4. 『리버스』

 

일본에는 ‘서점대상’이라는 시상이 있어요. 서점 직원들이 뽑는 상이죠. 이 상의 수상작들은 왠지 더 신뢰가 가는데요. 일본 미스터리 문학을 대표하는 작가 미나토 가나에의 『리버스』도 수상했죠. 의문의 편지로부터 시작되는 추리 소설. 배경이 크지 않아 더 즐겁게 읽었어요. (미나토 가나에 저, 비채)

 

5. 바다, 소녀 혹은 키스』

 

어떻게 이렇게 매력적인 제목이 있을 수 있지? 이게 가능해요? 최상희 작가님?! 읽는 내내 설레는 소설집. 뒤늦게 사춘기를 겪고 있는 청소년들은 이 책을 주목하세요! (최상희 저, 사계절)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태도를 읽어요.

오늘의 책

어디엔가 분명히 있었던 마음에 관한 이야기

『너무 한낮의 연애』 김금희 첫 장편. 마음을 폐기하지 말라고, 우리는 조금 부스러지기는 했지만 파괴되지 않았다는 문장이 마음을 울린다. 다정한 목소리와 따뜻한 유머로 우리가 견뎌온 아픈 시간을 보듬고, 앞으로의 삶을 좀더 단단하고 건강하게 맞을 수 있게 하는 이야기.

2018 칼데콧 대상작. 영화 같은 우정

눈보라 속 길을 잃은 어린 소녀와 무리에서 뒤처져 길 잃은 새끼 늑대의 이야기. 하나의 이야기를 머금은 채, 글 없이 오롯이 그림만으로 둘 사이의 우정을 아름답게 담아냅니다. 자신의 생명을 구해준 인간을 도와주려는 늑대의 이야기가 전하는 감동을 만나보세요.

너는 어떤 어른이 되고 싶었어?

전 세계 1억 명이 넘는 사람들을 감동시킨 어린 왕자 이야기와 등장 인물을 우리의 삶에 맞게 재해석해 꿈, 사랑, 어른, 그리고 나에 대한 이야기를 완성해 간다. 마치 어린 왕자와 직접 만나 이야기를 나누는 것 같은 특별한 경험과 감동을 선사하는 책.

조선을 넘어 이제 세계인과 ‘톡’한다!

<조선왕조실톡>을 잇는 새 역사 웹툰 <세계사톡>을 책으로 만난다. 작가는 역사의 주요한 장면을 당시 인물들간의 대화로 재구성하고 만화로 그려내 세계사 속으로 떠나는 독자의 발걸음을 가볍게 하는 한편, 더 자세한 역사의 이야기를 함께 전하는 것도 잊지 않는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