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스테디셀러가 궁금해] 알마: 살아 숨쉬는 인문 교양

스테디셀러가 궁금해 (2)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아이쿱생명과 더불어 협동조합의 가치를 실천하는 출판사 알마. 올리버 색스의 작품과 함께 꾸준히 사랑을 받는 책 다섯 권을 소개한다. (2017.08.04)

알마는 아이쿱생명과 더불어 협동조합의 가치를 실천하는 출판사다. 알마 창립 10주년 기념으로 리디자인한 새로운 로고는 책들이 서로 기대서 선 탄탄한 삼각형 구조로 알파벳 ‘A’를 형상화했다. 알마는 라틴어로 ‘영혼’ ‘정신’ ‘마음’이라는 의미이며 아랍어로는 ‘기르다’ ‘양육하다’라는 뜻을 담고 있다. 서로를 지탱하고 있는 삼각형처럼 알마의 책이 우리의 영혼을 견고히 지탱해주길 바란다.

 

 

표지.jpg

 

1.jpg

 

2.jpg

 

3.jpg

 

4.jpg

 

 5.jpg

 

 

 

1.『아내를 모자로 착각한 남자

올리버 색스를 사랑하는 독자라면 알마가 올리버 색스를 얼마나 애정하는지 안다. 2016년 개정판을 펴낸 이 책은 의학계의 시인 ‘올리버 색스’의 임상의학의 역작. 15쇄를 찍으며 약 2만 명의 독자를 만났다.예술가에게 끝없는 영감을 선사하는 작품. (올리버 색스 저, 알마)

 

2. 『인문학으로 광고하다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박웅현의 창의성을 일찍이 알아본 책.  강창래 작가가 박웅현을 인터뷰한 책으로 인문학과 마케팅에 관심 있는 독자들에게 통했다. 현재까지 45쇄, 약 8만 5천 부가 팔렸다. 광고인과 더불어 소통을 꾀하는 독자들의 필독서. (박웅현 강창래 공저, 알마)

 

3. 『괜찮다, 다 괜찮다』

전문인터뷰어 지승호가 소설가 공지영을 인터뷰한 책. 공지영의 육성으로 듣는 ‘위로 3부작’의 완결편. 30쇄를 찍으며 약 10만 독자를 만났다. 출간된 지 10년이 넘었지만 지금 읽어도  위로가 되는 공지영의 이야기가 궁금하다면. (공지영 지승호 공저, 알마)

 

4. 『랩걸』

‘아마존 선정 최고의 책 20’에 드는 등 세계적 화제를 모은 여성 과학자 ‘호프 자런’의 저서.  유시민 작가, 김애란 소설가가 호평한 바로 그 책. 올해 2월 출간되어 6개월 동안 5쇄를 찍었다. ‘과학 하는 여자’로 살아온 자신의 삶을 나무의 성장에 빗대어 현실적이고 담담하게 털어놓았다. (호프 자런 저, 알마)

 

5. 『고종석의 문장』

문장가 고종석의 글쓰기 강의를 정리한 책. 공학적 측면을 넘어선 글쓰기 기술의 심원한 풍경이 흥미진진하게 펼쳐진다. 자잘한 작문 테크닉이 아닌 교양 지식을 토대로 한 글쓰기를 강조한다. (고종석 저, 알마)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진심보다 태도
eumji01@yes24.com

오늘의 책

답사기, 드디어 서울에 입성하다!

380만 독자의 선택을 받은 독보적 시리즈, <나의 문화유산답사기>가 돌아왔다. 새로 공개된 답사기에서 유홍준 교수는 서울의 5대 궁궐과 한양도성을 비롯, 도시 곳곳에 살아숨쉬는 조선의 유산들을 그만의 시각으로 읽어낸다. 또 한 편, 놓치지 말아야 할 이야기의 탄생이다.

내성적인 사람에게도 한 방이 있다

성공을 위해 무한 긍정, 과잉 노력, 셀프 마케팅을 강요 받고, 모두가 세계 최고를 꿈꾸는 시대. 저자는 오히려 절제된 말과 태도가 성공 전략이라고 역설한다. 조용히 한 발 뒤에서 영향력과 진가를 드러내면서도 애쓰지 않고 편안하게 삶을 지키는 법을 소개한다.

‘당연하게 여겨지는 것들’에 대한 의문

『편의점 인간』 무라타 사야카 신작. 정상과 비정상의 경계를 끊임없이 의심해온 그는 독특한 상상력으로 ‘더 이상 섹스를 통해 아이를 낳지 않는 세계’ 이야기를 들려준다. 또한 결혼과 출산, 가족이라는 '당연하게 여겨지는' 시스템에 대해 도발적인 문제를 제기한다.

지치지 않고, 나를 지키는 연습

바보 같은 실수를 한 날이면 유난히 부족해 보이는 내 모습. 잘해야 해, 변해야 해. 내면의 속삭임이 당신을 소진시키고 있지는 않은가? 지금 이대로 아무것도 변하지 않아도 좋다. 필요한 건 채찍질이 아니라 사랑하고 싶은 내 모습과 부족한 부분을 받아들일 준비니까.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