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조지 리, 젊은 피아니스트의 겁 없는 질주

2017년 8월 23일 수요일 오후 8시
예술의전당 콘서트홀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이번 프로그램이 주목받는 이유는 조지 리가 뉴잉글랜드 콘서바토리에서 음악을 공부하면서 동시에 하버드대에서 영문학을 공부하는 문학도이기도 하기 때문이다. (2017.07.20)

조지리포스터.jpg


‘뛰어난 테크닉, 컨트롤 감각 그리고 깊이 있는 표현력`
- <워싱턴 포스트>
 
2015년 차이코프스키 국제 콩쿠르 2위 수상 후 눈에 띄는 행보를 보이는 젊은 연주자 조지 리의 내한 공연이 8월 23일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열린다.


조지 리는 10살이었던 2011년 보스턴 스테인웨이 홀에서 첫 공연을 열고, 백악관 초청으로 미국 오바마 대통령 내외와 독일 메르켈총리 내외가 함께한 만찬 자리에서 연주하기도 했다. 2015년 차이코프스키 국제 콩쿠르는 물론, 2016년 Avery Fisher Career Grant, 2010 Young Concert Artists International Auditions, 2012 Gilmore Young Artist Award 우승 등 다양한 수상 경력을 자랑한다.


발레리 게르기예프 지휘의 마린스키 극장 오케스트라, 유리 테미르카노프 지휘의 상트페테르부르크 필하모니 오케스트라, 로버트 스파노 지휘의 유타 심포니, 엠마누엘 크리빈 지휘의 베르비에 페스티벌 오케스트라, 프랑크푸르트 방송교향악단, 로테르담 필하모닉, 시드니 심포니 등 세계 유수 지휘자 및 오케스트라와의 공연을 했거나 할 예정이다. 오는 10월에는 뉴욕 카네기홀에 데뷔하고, 7월에는 스위스 베르비에 페스티벌에 초청받아 베토벤과 리스트를 엮은 특별한 프로그램을 선보였다.


이번 프로그램이 주목받는 이유는 조지 리가 뉴잉글랜드 콘서바토리에서 음악을 공부하면서 동시에 하버드대에서 영문학을 공부하는 문학도이기도 하기 때문이다. 다방면의 수학을 통해 작곡가의 내면을 더욱 깊이 이해하고, 올바른 음악적 해석과 풍부한 표현력으로 자신만의 철학을 담은 연주를 펼친다. 젊은 연주자임에도 불구하고 그의 음악 속에서 진중함과 깊이를 느낄 수 있는 이유일 것이다.


이번 공연은 베토벤의 소나타 제6번 F장조, 소나타 제23번 f단조, 리스트의 ‘순례의 해 제2년 이탈리아’, ‘순례의 해 제3년’, ‘돈주앙의 회상’ 등을 선보일 예정이다.

 

공연 문의 : ㈜마스트미디어 02) 541-6236
예매하기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기획사 제공

기사와 관련된 공연

  • 조지 리 피아노 리사이틀
    • 부제:
    • 장르: 클래식/무용/국악
    • 장소: 예술의전당 콘서트홀
    • 등급: 초등학생 이상 / 미취학 아동 입장불가
    공연정보 관람후기 한줄 기대평

오늘의 책

어디엔가 분명히 있었던 마음에 관한 이야기

『너무 한낮의 연애』 김금희 첫 장편. 마음을 폐기하지 말라고, 우리는 조금 부스러지기는 했지만 파괴되지 않았다는 문장이 마음을 울린다. 다정한 목소리와 따뜻한 유머로 우리가 견뎌온 아픈 시간을 보듬고, 앞으로의 삶을 좀더 단단하고 건강하게 맞을 수 있게 하는 이야기.

2018 칼데콧 대상작. 영화 같은 우정

눈보라 속 길을 잃은 어린 소녀와 무리에서 뒤처져 길 잃은 새끼 늑대의 이야기. 하나의 이야기를 머금은 채, 글 없이 오롯이 그림만으로 둘 사이의 우정을 아름답게 담아냅니다. 자신의 생명을 구해준 인간을 도와주려는 늑대의 이야기가 전하는 감동을 만나보세요.

너는 어떤 어른이 되고 싶었어?

전 세계 1억 명이 넘는 사람들을 감동시킨 어린 왕자 이야기와 등장 인물을 우리의 삶에 맞게 재해석해 꿈, 사랑, 어른, 그리고 나에 대한 이야기를 완성해 간다. 마치 어린 왕자와 직접 만나 이야기를 나누는 것 같은 특별한 경험과 감동을 선사하는 책.

조선을 넘어 이제 세계인과 ‘톡’한다!

<조선왕조실톡>을 잇는 새 역사 웹툰 <세계사톡>을 책으로 만난다. 작가는 역사의 주요한 장면을 당시 인물들간의 대화로 재구성하고 만화로 그려내 세계사 속으로 떠나는 독자의 발걸음을 가볍게 하는 한편, 더 자세한 역사의 이야기를 함께 전하는 것도 잊지 않는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