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조지 리, 젊은 피아니스트의 겁 없는 질주

2017년 8월 23일 수요일 오후 8시
예술의전당 콘서트홀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이번 프로그램이 주목받는 이유는 조지 리가 뉴잉글랜드 콘서바토리에서 음악을 공부하면서 동시에 하버드대에서 영문학을 공부하는 문학도이기도 하기 때문이다. (2017.07.20)

조지리포스터.jpg


‘뛰어난 테크닉, 컨트롤 감각 그리고 깊이 있는 표현력`
- <워싱턴 포스트>
 
2015년 차이코프스키 국제 콩쿠르 2위 수상 후 눈에 띄는 행보를 보이는 젊은 연주자 조지 리의 내한 공연이 8월 23일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열린다.


조지 리는 10살이었던 2011년 보스턴 스테인웨이 홀에서 첫 공연을 열고, 백악관 초청으로 미국 오바마 대통령 내외와 독일 메르켈총리 내외가 함께한 만찬 자리에서 연주하기도 했다. 2015년 차이코프스키 국제 콩쿠르는 물론, 2016년 Avery Fisher Career Grant, 2010 Young Concert Artists International Auditions, 2012 Gilmore Young Artist Award 우승 등 다양한 수상 경력을 자랑한다.


발레리 게르기예프 지휘의 마린스키 극장 오케스트라, 유리 테미르카노프 지휘의 상트페테르부르크 필하모니 오케스트라, 로버트 스파노 지휘의 유타 심포니, 엠마누엘 크리빈 지휘의 베르비에 페스티벌 오케스트라, 프랑크푸르트 방송교향악단, 로테르담 필하모닉, 시드니 심포니 등 세계 유수 지휘자 및 오케스트라와의 공연을 했거나 할 예정이다. 오는 10월에는 뉴욕 카네기홀에 데뷔하고, 7월에는 스위스 베르비에 페스티벌에 초청받아 베토벤과 리스트를 엮은 특별한 프로그램을 선보였다.


이번 프로그램이 주목받는 이유는 조지 리가 뉴잉글랜드 콘서바토리에서 음악을 공부하면서 동시에 하버드대에서 영문학을 공부하는 문학도이기도 하기 때문이다. 다방면의 수학을 통해 작곡가의 내면을 더욱 깊이 이해하고, 올바른 음악적 해석과 풍부한 표현력으로 자신만의 철학을 담은 연주를 펼친다. 젊은 연주자임에도 불구하고 그의 음악 속에서 진중함과 깊이를 느낄 수 있는 이유일 것이다.


이번 공연은 베토벤의 소나타 제6번 F장조, 소나타 제23번 f단조, 리스트의 ‘순례의 해 제2년 이탈리아’, ‘순례의 해 제3년’, ‘돈주앙의 회상’ 등을 선보일 예정이다.

 

공연 문의 : ㈜마스트미디어 02) 541-6236
예매하기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기획사 제공

기사와 관련된 공연

  • 조지 리 피아노 리사이틀
    • 부제:
    • 장르: 클래식/무용/국악
    • 장소: 예술의전당 콘서트홀
    • 등급: 초등학생 이상 / 미취학 아동 입장불가
    공연정보 관람후기 한줄 기대평

오늘의 책

평양 사람이 전하는 지금 평양 풍경

재건축 아파트는 가격이 훌쩍 뛴다. 부자들은 아파트를 사서 전세나 월세를 놓는다. 어른들은 저녁에 치맥을 시켜 먹고, 학생들은 근처 PC방에서 게임을 한다. 사교육은 필수, 학부모 극성은 유치원에서부터 시작된다. 서울의 풍경이 아니라 지금 평양의 모습이다.

작품과 세상을 잇는 성실하고 아름다운 가교

『느낌의 공동체』에 이어지는 신형철의 두 번째 산문집. 평론가로서 작품과 세상 사이에 가교를 놓고자 했던 그의 성실한 삶이 고스란히 녹아 있는 글을 묶었다. 문학과 세상을 바라보는 "정확한" 시선이 담긴 멋진 문장을 읽고, 좋은 책을 발견하는 즐거움으로 가득한 책.

꼬리에 꼬리를 무는 존 버닝햄의 엉뚱한 질문들

“예의 바른 쥐와 심술궂은 고양이 중 누구에게 요리를 대접하고 싶어?” 엉뚱한 질문들을 따라 읽다 보면 아이들은 어느새 그림책에 흠뻑 빠져들어요. 끝없이 펼쳐진 상상의 세계로 독자를 이끄는 존 버닝햄의 초대장을 지금, 열어 보세요.

세계를 뒤흔들 중국발 경제위기가 다가온다!

텅 빈 유령 도시, 좀비 상태의 국영 기업. 낭비와 부패, 투기 거품과 비효율, 대규모 부채, 미국과의 무역 전쟁까지. 10년간 중국에서 경제 전문 언론인으로 활약한 저자가 고발하는 세계 2위 중국 경제의 기적, 그 화려한 신기루 뒤에 가려진 어두운 민낯과 다가올 위기.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