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알쓸신잡, 알아두면 쓸데없는 책이 있어?

혼자 읽기 아까운 책(12)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무용(無用)이 정녕 무용(無用)인가요? 세상에 무용(無用)이란 존재하나요? 저는 잘 모르겠습니다만. (2017.06.30)

tvN <알쓸신잡>이 화제다. 왜 화제인가? 지식인이 총출동해서? 아니면 맛집이 나와서? 적잖이 나이 든 출연진들이 귀여워서? 상식을 넓힐 수 있어서? 나영석 PD의 작품이라서? 글쎄. 필자는 제목부터 반은 성공한 프로그램이 아니었나 싶다. 프로그램 제목을 누가 지었는지는 모르겠지만, 아마 첫 반응은 “얘 뭐라니? 방송 프로그램 제목이 그렇게 길면 안돼”라는 말을 듣지 않았을까. <알쓸신잡> 첫 방송 소식을 들었을 때, 프로그램 제목을 한번에 기억한 사람이 적어도 내 주위에는 없었다. 얼마나 화제이길래. <월간 채널예스>는 6월호 표지로 소설가 김영하, 7월호 표지로 작가 유시민을 택했을까? (관계자의 말에 의하면, <알쓸신잡> 때문은 아니었고, 우연히 타이밍이 잘 맞았다는 후문) <알쓸신잡>이 방송되는 금요일에 <채널예스>에서는 ‘혼자 읽기 아까운 책’을 연재한다. (어떻게든 묻어가려는 이 안타까운 심정). 과연 알아두면 쓸데없는 책이 있을까? 그간 읽었던 책들을 곰곰 떠올려봤다.

 

표지.jpg

 

1.jpg

 

2.jpg

 

3.jpg

 

4.jpg

 

5.jpg

 

1. 눕기의 기술』


2015년에 이 책이 나왔을 때, ‘책 좀 보는’ 사람들은 일제 환호했다. ‘수평적 삶을 위한 가이드북’이라는 카피라니! “미켈란젤로가 눕지 않았다면 시스티나성당 천장화는 없었다! 가장 적은 에너지로 큰 효율을 내는 ‘수평적 삶’을 찬양하라.” 필자에게 특히 위로가 됐던 책. 이런 책은 반드시 오래 팔려야 한다. (베른트 브루너 저, 현암사)


2. 개소리에 대하여

 

제목을 읽자마자 당신은 무슨 생각이 드는가? 아니 뭐, 이런 개소리 같은 책이 있냐고? 알고 보면 <뉴욕타임즈> 베스트셀러 1위에 오른 책이다. “왜 개소리는 거짓말보다 위험한지?”를 철학적으로 살핀 책. 개소리 하는 상사에게 지쳤다면, 이 책을 읽고 깊이 탐구해보자. (해리 G. 프랭크퍼트 저, 필로소픽)

 

3. 연필 깎기의 정석

 

2013년에 나온 책이나 지금까지 사랑 받고 있는 책이다. 필자는 사회초년생 시절, 스템플러로 유인물을 찍다가, 가로선이 삐뚤어졌다고 상사에게 크게 혼났다. 그리고 7년 후, 이 책을 읽고 깊이 반성했다. 정석을 좋아하는 사람에게 꼭 필요한 책. 굉장히 멋진 철학이 들어 있다. (데이비드 리스 저, 프로파간다)

 

4. 쓰잘데없이 고귀한 것들의 목록

 

읽고 나서 매우 감격했던 책이다. 숫자만 좋아하는 세상 속에서 혼자 있다고 느껴졌을 때, 이 책을 읽었다. ‘질문은 잃어버린 아이들, 교수님 저 돈벼락 맞고 싶어요, 오늘의 기분 잡치는 소리들’ 중제목만 쫙 읽어봐도 느껴지는 것들이 있다. (도정일 저, 문학동네)

 

5. 구두 손질의 노하우

 

가끔 신간을 받아 들고, 이 책 몇 부나 팔릴까 걱정이 될 때가 있다. 그런데 이 걱정을 옳지 않다.세상은 넓고 사람은 다양하다. 필요 없는 책 생각보다 많지 않다. 구두 손질을 하면서 책도 봐야 하나? 싶은 당신에게 저자는 말한다. “발끝에서부터 자신감을 북돋워주는 구두 손질! 나는 10여 년간 수만 켤레의 구두를 닦았다.” (하세가와 유야 저, 벤치워머스)


 

<채널예스> 베스트 기사를 댓글로 알려주세요! (~6월 30일까지)

 

http://ch.yes24.com/Article/View/33720
위 링크 하단에 댓글로 ‘2017년 기사 중  가장 좋았던 기사 1개’를 꼽아주세요!
해당 기사 URL과 이유를 댓글로 남겨주시면, 1회 응모시마다, YES포인트 200원을 드립니다.

 

자세한 내용은 링크 클릭!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태도를 읽습니다.

오늘의 책

거리와 사람, 상점이 함께 살아가는 법

똑같은 가게에서 같은 물건을 사고, 같은 책과 영화를 즐길 수 밖에 없다면 우리의 삶은 얼마나 건조할까? 세계에서 가장 훌륭한 서점 10에 선정된 교토 이치조지 게이분샤 서점이 전하는 사람과 거리를 살아 숨 쉬게 하는 작은 가게의 참된 가치, 거리와 사람의 공생법.

권력 저격자 우석훈이 돌아왔다

권력은 시장으로 넘어간 적이 없다. 국가는 여전히 현대 자본주의에서 주요한 행위자다. 국가가 사기를 친다면? 분배가 악화되고 국민의 생활 전반이 하락할 수밖에 없다. 모피아, 토건족, 자원외교, 4대강 등등 저자는 지난 두 정권에서 국가가 어떻게 사기를 쳤는지 고발한다.

『괭이부리말 아이들』 김중미 작가 신작

아이들에 대한 관심과 사랑으로 따뜻한 이야기를 들려주는 김중미 작가가 오랜만에 어린이 책으로 찾아왔다. 언제나 이름처럼 좋은 일만 있을 순 없지만 누군가에게 내가 ‘행운’과 ‘복’이 되어줄 수 있다면 행복은 저절로 찾아올 거라는 가슴 따뜻한 이야기.

봄을 기다리며, 마음으로 읽는 문태준 시집

"서정시의 대가"가 펼쳐보이는 믿음직스러운 시 세상. "세계가 연주하는, 아니 노동하는 소리"를 詩란 노래로 듣는달까. "낮밤과 계절을 잊고 사랑하며 계속 피어"나는 꽃들과 "흰 미죽을 떠먹일 때의 그 음성" 속, 우리가 잃지 말아야 할 따스한 '사랑'이 마음에 고이 스며든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