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최하람 비올리스트, 드뷔시와 피아졸라 사이

2017년 7월 2일 일요일 오후 7시30분
금호아트홀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이번 공연에서는 일본의 거장 작곡가인 토루 타케미츠, 프랑스 작곡가 다리우스 미요, 탱고 음악으로 유명한 아르헨티나 작곡가 아스토르 피아졸라, 독일 작곡가 파울 힌데미트 등 다양한 근현대 작곡가의 곡을 연주할 예정이다. (2017.06.28)

0702 최하람 비올라 독주회_포스터.jpg

 

비올리스트 최하람은 선화예술학교를 거쳐 프랑스 파리국립음악원에서 전문과과정을 마쳤다. 이후 미국의 줄리어드 음대에서 학사과정 및 석사과정을 취득했다. 일찍이 음악춘추콩쿨, 선화실내악 콩쿨, 한미음악콩쿨, 예가콩쿨 등에서 입상을 하며 두각을 나타낸 최하람은 줄리어드 음대 재학시절 전액 장학금을 수여받기도 했다.


귀국 후 금호아트홀 독주회, 아시아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정명훈 지휘), Schleswig-Holstein Music Festival Orchestra (Christopher Eschenbach, Evan Fischer 지휘)의 유럽투어, L’Ensemble Nouvelle G?n?ration ? Paris, 앙상블 유니송 초청 연주회, 클래시칸 앙상블 등 국내외에서 다양한 오케스트라 및 실내악 무대를 통해 활발한 연주활동을 정진하고 있다.


최하람은 현재 클래시칸 앙상블, Ensemble Unisson 단원, 화음쳄버오케스트라, 통영 페스티발 오케스트라 객원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선화예중.고에 출강하며 후학양성에도 열정을 쏟고 있다.


이번 공연을 같이 꾸밀 신상일 피아니스트는 선화예술학교를 졸업하고 오스트리아 빈국립음대에서 학사, 석사, 최고연주자과정을 졸업했다. 현재 Schwingungen Trio 멤버, 유럽 및 한국에서 솔로이스트로 다양한 연주활동을 하고 있다.


안영지 플루티스트는 예원학교를 수석졸업하고 미국 줄리어드 음대 석사를 졸업했다. 현재 한경필하모닉 오케스트라 수석이다.


조윤희 하피스트는 미국 뉴욕대학교 연주자과정을 졸업했다. NEC trio Chamber, Dynamic Music Festival, NYU harp and flute duo 등으로 연주 활동을 했으며, 현재 코리아쿱오케스트라, 심포니송 오케스트라 객원 단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이번 공연에서는 일본의 거장 작곡가인 토루 타케미츠, 프랑스 작곡가 다리우스 미요, 탱고 음악으로 유명한 아르헨티나 작곡가 아스토르 피아졸라, 독일 작곡가 파울 힌데미트 등 다양한 근현대 작곡가의 곡을 연주할 예정이다.


공연 문의 : 클래시라운지
 ▶ 예매하기

 

<채널예스> 베스트 기사를 댓글로 알려주세요! (~6월 30일까지)

 

http://ch.yes24.com/Article/View/33720
위 링크 하단에 댓글로 ‘2017년 기사 중  가장 좋았던 기사 1개’를 꼽아주세요!
해당 기사 URL과 이유를 댓글로 남겨주시면, 1회 응모시마다, YES포인트 200원을 드립니다.

 

자세한 내용은 링크 클릭!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기획사 제공

오늘의 책

유홍준만의 글쓰기로 만나는 진짜 추사

유홍준 교수가 30여 년 추사 공부의 결실을 책으로 엮었다. 서예 뿐 아니라 고증학, 시문 등 수 가지 분야에서 모두 뛰어났던 불세출의 천재 추사 김정희의 일대기를 따라가는 이 책은 조선을 넘어 동아시아 전체에 이름을 떨친 위대한 한 예술가의 진면목을 고스란히 보여준다.

막말 사회에서 더 빛나는 정중함의 힘

막말, 갑질 등 무례함이 판치는 시대. 성공하고 싶다면 매너부터 챙겨라! 저자는 무례한 사람은 바이러스처럼 사람과 조직을 파괴한다고 경고하며, 정중함의 실질적 효용성을 입증하는 동시에 정중한 사람 그리고 조직 문화를 만들기 위한 방법을 제시한다.

세련된 일러스트와 함께 읽는 하루키 단편

무라카미 하루키와 카트 멘시크의 '소설X아트' 프로젝트 최신 단편. 스무 번째 생일을 맞은 한 소녀의 평범하면서도 은밀한 하루를 그린 소설로, 일본 중학교 교과서에도 실려 화제를 모았다. 생일의 의미는 물론 인생의 의미를 묻는, 짧지만 묵직한 여운을 남기는 소설.

책 먹는 여우가 쓴 두 번째 탐정 소설

『책 먹는 여우』의 작가 프란치스카 비어만과 ‘책 먹는 여우’가 공동 집필한 두 번째 탐정 소설이 탄생했다. 돼지 삼 남매 공장에 나타난 검은 유령의 정체를 파헤치기 위한 탐정 ‘잭키 마론’ 의 활약이 펼쳐진다. 유명 동화의 주인공들로 재구성한 탐정 판타지.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