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스테디셀러가 궁금해] 사계절: 그림책부터 인문, 청소년 도서까지

사계절출판사에서 펴낸 ‘성장의 의미를 생각하는’ 스테디셀러 5권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지금까지도 사랑 받는 사계절출판사의 스테디셀러를 어렵게 어렵게, 꼽았다.

사계절출판사는 1982년 6월 1일에 창업했다. “봄 여름 가을 겨울, 계절의 변화에 따라 다양하게 자라는 생명체들처럼, 사계절 내내 한결같되 다양하고 조화로운 책들을 펴내고 싶어” 사계절출판사라 이름을 지었다. 처음에는 사회과학서적을 주로 냈지만, 2000년에 들어서는 아동, 청소년, 그림책, 교양, 인문, 역사서 등을 두루 펴내고 있다. “책이라는 그릇에 시대 정신을 담는다. 성장의 의미를 생각한다”는 모토 아래 황선미, 위기철, 이남석, 노명우 저자 등의 책을 출간했다. 지금까지도 사랑 받는 사계절출판사의 스테디셀러를 어렵게 어렵게, 다섯 권 꼽았다.

 

표지.jpg

 

1.jpg

 

2.jpg

 

3.jpg

 

4.jpg

 

5.jpg

 

 

1. 『임꺽정

 

1985년 독자들에게 선보인 홍명희의 대하소설로 월북작가의 작품이라는 이유로 당시는 불온도서요! 판금도서였다. 지금 읽어도 세련된 문장과 엄청난 구라에 절로 존경심이 드는 책. 끝까지 읽을 수밖에 없는 마성의 대하소설. 기록에 남아 있는 부수만 150만 질이다. (10권 시리즈) 어떻게 얼마나 더 읽혔는지 출판사도 알 수 없다. (홍명희 저, 사계절)

 

2. 『마당을 나온 암탉

 

2000년 12월에 출간, 현재까지 160만 부가 팔렸다. 동명의 애니메이션으로 제작돼 지금까지 사랑 받는 황선미 작가의 인생작. 지극한 모성애, 삶과 죽음, 소망과 자유 등을 김환영 화가의 독특한 그림과 함께 아름답게 풀어냈다. 초판 당시 고학년 동화로 나왔지만 저학년, 성인 독자에게도 통했다. (황선미 저, 사계절)

 

 3. 『고민하는 힘

 

고민하는 청춘, 청춘을 힘겹게 지나온 독자들에게 사랑 받았다. 2009년 3월에 출간, 그 해 ‘올해의 책’으로 선정되는 등 현재까지 10만 부가 팔렸다. 강상중 교수는 말한다. “고민하는 것이 사는 것이고 고민하는 힘이 살아가는 힘이다,” 고민 없이 살 수 없는 독자들과 깊이 소통하고 있는 스테디셀러. (강상중 저, 사계절)

 

4. 『누가 내 머리에 똥 쌌어?

 

‘똥’ 그림책의 역사와 함께하는 책. 아이를 키워본 부모라면 모를 수 없는 그림책이다. 도서전에 전시해놓으면 20대들이 지나가다 아는 척을 하는 오랜 역사가 있는 책. 원제목과 다른 과감한 제목으로 저작권사인 독일 출판사를 빼고 한국에서 가장 큰 호응을 받았다. (베르너 홀츠바르트 저 / 볼프 예를브루흐 그림, 사계절)


5. 『돼지가 한 마리도 죽지 않던 날

 

‘사계절1318문고’의 장기 스테디셀러. 약 40만 독자를 만났다. 제목의 의미를 파헤치라는 학교 숙제 때문에 억지로 읽어야 했던 학생들이 많았지만 읽고 나면 마음이 움직일 수밖에 없다는 묘령의 책. 책을 읽지 않고는 제목의 비밀을 풀 수가 없다. 그래서 꼭 읽어볼 수밖에 없는 책. 우선 재밌다. (로버튼 뉴턴 펙 저, 사계절)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2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태도를 읽어요.

오늘의 책

평양 사람이 전하는 지금 평양 풍경

재건축 아파트는 가격이 훌쩍 뛴다. 부자들은 아파트를 사서 전세나 월세를 놓는다. 어른들은 저녁에 치맥을 시켜 먹고, 학생들은 근처 PC방에서 게임을 한다. 사교육은 필수, 학부모 극성은 유치원에서부터 시작된다. 서울의 풍경이 아니라 지금 평양의 모습이다.

작품과 세상을 잇는 성실하고 아름다운 가교

『느낌의 공동체』에 이어지는 신형철의 두 번째 산문집. 평론가로서 작품과 세상 사이에 가교를 놓고자 했던 그의 성실한 삶이 고스란히 녹아 있는 글을 묶었다. 문학과 세상을 바라보는 "정확한" 시선이 담긴 멋진 문장을 읽고, 좋은 책을 발견하는 즐거움으로 가득한 책.

꼬리에 꼬리를 무는 존 버닝햄의 엉뚱한 질문들

“예의 바른 쥐와 심술궂은 고양이 중 누구에게 요리를 대접하고 싶어?” 엉뚱한 질문들을 따라 읽다 보면 아이들은 어느새 그림책에 흠뻑 빠져들어요. 끝없이 펼쳐진 상상의 세계로 독자를 이끄는 존 버닝햄의 초대장을 지금, 열어 보세요.

세계를 뒤흔들 중국발 경제위기가 다가온다!

텅 빈 유령 도시, 좀비 상태의 국영 기업. 낭비와 부패, 투기 거품과 비효율, 대규모 부채, 미국과의 무역 전쟁까지. 10년간 중국에서 경제 전문 언론인으로 활약한 저자가 고발하는 세계 2위 중국 경제의 기적, 그 화려한 신기루 뒤에 가려진 어두운 민낯과 다가올 위기.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