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스테디셀러가 궁금해] 사계절출판사: 그림책부터 인문, 청소년 도서까지

사계절출판사에서 펴낸 ‘성장의 의미를 생각하는’ 스테디셀러 5권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지금까지도 사랑 받는 사계절출판사의 스테디셀러를 어렵게 어렵게, 꼽았다.

사계절출판사는 1982년 6월 1일에 창업했다. “봄 여름 가을 겨울, 계절의 변화에 따라 다양하게 자라는 생명체들처럼, 사계절 내내 한결같되 다양하고 조화로운 책들을 펴내고 싶어” 사계절출판사라 이름을 지었다. 처음에는 사회과학서적을 주로 냈지만, 2000년에 들어서는 아동, 청소년, 그림책, 교양, 인문, 역사서 등을 두루 펴내고 있다. “책이라는 그릇에 시대 정신을 담는다. 성장의 의미를 생각한다”는 모토 아래 황선미, 위기철, 이남석, 노명우 저자 등의 책을 출간했다. 지금까지도 사랑 받는 사계절출판사의 스테디셀러를 어렵게 어렵게, 다섯 권 꼽았다.

 

표지.jpg

 

1.jpg

 

2.jpg

 

3.jpg

 

4.jpg

 

5.jpg

 

 

1. 『임꺽정

 

1985년 독자들에게 선보인 홍명희의 대하소설로 월북작가의 작품이라는 이유로 당시는 불온도서요! 판금도서였다. 지금 읽어도 세련된 문장과 엄청난 구라에 절로 존경심이 드는 책. 끝까지 읽을 수밖에 없는 마성의 대하소설. 기록에 남아 있는 부수만 150만 질이다. (10권 시리즈) 어떻게 얼마나 더 읽혔는지 출판사도 알 수 없다. (홍명희 저, 사계절)

 

2. 『마당을 나온 암탉

 

2000년 12월에 출간, 현재까지 160만 부가 팔렸다. 동명의 애니메이션으로 제작돼 지금까지 사랑 받는 황선미 작가의 인생작. 지극한 모성애, 삶과 죽음, 소망과 자유 등을 김환영 화가의 독특한 그림과 함께 아름답게 풀어냈다. 초판 당시 고학년 동화로 나왔지만 저학년, 성인 독자에게도 통했다. (황선미 저, 사계절)

 

 3. 『고민하는 힘

 

고민하는 청춘, 청춘을 힘겹게 지나온 독자들에게 사랑 받았다. 2009년 3월에 출간, 그 해 ‘올해의 책’으로 선정되는 등 현재까지 10만 부가 팔렸다. 강상중 교수는 말한다. “고민하는 것이 사는 것이고 고민하는 힘이 살아가는 힘이다,” 고민 없이 살 수 없는 독자들과 깊이 소통하고 있는 스테디셀러. (강상중 저, 사계절)

 

4. 『누가 내 머리에 똥 쌌어?

 

‘똥’ 그림책의 역사와 함께하는 책. 아이를 키워본 부모라면 모를 수 없는 그림책이다. 도서전에 전시해놓으면 20대들이 지나가다 아는 척을 하는 오랜 역사가 있는 책. 원제목과 다른 과감한 제목으로 저작권사인 독일 출판사를 빼고 한국에서 가장 큰 호응을 받았다. (베르너 홀츠바르트 저 / 볼프 예를브루흐 그림, 사계절)


5. 『돼지가 한 마리도 죽지 않던 날

 

‘사계절1318문고’의 장기 스테디셀러. 약 40만 독자를 만났다. 제목의 의미를 파헤치라는 학교 숙제 때문에 억지로 읽어야 했던 학생들이 많았지만 읽고 나면 마음이 움직일 수밖에 없다는 묘령의 책. 책을 읽지 않고는 제목의 비밀을 풀 수가 없다. 그래서 꼭 읽어볼 수밖에 없는 책. 우선 재밌다. (로버튼 뉴턴 펙 저, 사계절)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2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진심보다 태도
eumji01@yes24.com

오늘의 책

답사기, 드디어 서울에 입성하다!

380만 독자의 선택을 받은 독보적 시리즈, <나의 문화유산답사기>가 돌아왔다. 새로 공개된 답사기에서 유홍준 교수는 서울의 5대 궁궐과 한양도성을 비롯, 도시 곳곳에 살아숨쉬는 조선의 유산들을 그만의 시각으로 읽어낸다. 또 한 편, 놓치지 말아야 할 이야기의 탄생이다.

내성적인 사람에게도 한 방이 있다

성공을 위해 무한 긍정, 과잉 노력, 셀프 마케팅을 강요 받고, 모두가 세계 최고를 꿈꾸는 시대. 저자는 오히려 절제된 말과 태도가 성공 전략이라고 역설한다. 조용히 한 발 뒤에서 영향력과 진가를 드러내면서도 애쓰지 않고 편안하게 삶을 지키는 법을 소개한다.

‘당연하게 여겨지는 것들’에 대한 의문

『편의점 인간』 무라타 사야카 신작. 정상과 비정상의 경계를 끊임없이 의심해온 그는 독특한 상상력으로 ‘더 이상 섹스를 통해 아이를 낳지 않는 세계’ 이야기를 들려준다. 또한 결혼과 출산, 가족이라는 '당연하게 여겨지는' 시스템에 대해 도발적인 문제를 제기한다.

지치지 않고, 나를 지키는 연습

바보 같은 실수를 한 날이면 유난히 부족해 보이는 내 모습. 잘해야 해, 변해야 해. 내면의 속삭임이 당신을 소진시키고 있지는 않은가? 지금 이대로 아무것도 변하지 않아도 좋다. 필요한 건 채찍질이 아니라 사랑하고 싶은 내 모습과 부족한 부분을 받아들일 준비니까.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