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우울해 죽겠는데 책이 눈에 들어오니?

혼자 읽기 아까운 책(11)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집중력이 떨어질 때, 꺼내 들면 좋은 책 5권. (2017.06.23)

말조심 좀 했으면 좋겠다. 사람들이. 상대는 잘못을 ‘1’했는데, 왜 ‘10’으로 받아치나. 적당히 화내는 법도 필요하다. 거리를 걷다 보면 인상을 팍 찌그린 사람들이 보인다. 왜 그럴까, 뭐가 힘들까. 힘들어도 곁에 있는 사람이 따뜻한 말 한 마디 건네주면, 마음이 풀리는 게 사람이다. 그렇지 않은 사람 물론 있다. 뭐든지 큰 성과만 추구하는 사람. 뭐, 그런 사람은 어쩔 수 없다. 행복의 기준이 다르니까. 우울한 사람이 많은 6월. 우울할 땐 단 음식을 먹는 게 최고인데, 책을 추천하려니 키보드를 치고 있는 내 손이 부끄럽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위로가 되는 책들이 있다. 사람들의 말에 귀를 닫고 싶을 때, 홀로 조용한 카페에 앉아 책을 보는 것도 나쁘지 않을 것 같다.

 

표지.jpg

 

 

혼읽책1번 최종.jpg

 

 

2.jpg

 

3.jpg

 

4.jpg

 

5.jpg

 

 

1. 음의 일기』

 

펜을 들기 어려운 시대. 하지만 펜을 들면 치유 효과가 있다. 저자 박민근은 10대 후반, 화가의 꿈을 포기하면서 독서와 글쓰기가 큰 위로가 되었다고 한다. 지금도 새벽마다 매일 2시간씩 글을 쓴다. 나를 정확하게 아는 것만큼 인생에 큰 지혜가 없다. 아무도 묻지 않는 나에 관한 비밀 이야기를 적어보자. (박민근 저, 생각속의집)
 

2. 느리고 불편하고 심심한 나라』

 

우울해 죽겠다는데 기자의 칼럼집을 읽으라고? <한겨레> 권태호 기자가 쓴 첫 책. 사회, 언론에 관심이 있는 독자라면 분명 위로를 얻을 수 있다. 저자는 말한다. “흩어져 있는 글들을 추려 보니, 말하고자 하는 바가 세 가지”라고. “세금 더 내자, 덜 입고 덜 먹자. 다만 마음은 편하게 살자.” 최근에 이것보다 더 뛰어난 명언을 나는 본 적이 없다. (권태호 저, 페이퍼로드)

3. 한 걸음씩 걸어서 거기 도착하려네』

 

마음이 편안하지 않을 때, 잘 쓴 산문을 읽으면 속이 맑아진다. 차분해진다. 시인 나희덕의 세 번째 산문집 제목은 그의 시 「길을 그리기 위해서는」의 마지막 시구다. 제목만 천천히 읽어보자. 한 걸음씩 걸으면 도태된다는 세상의 목소리를 무시하고서. 우리의 도착점이 꼭 같아야 하는 것 아니니까. (나희덕 저, 달)

 

4. 너에게 행복을 줄게』

 

화가 강진이는 편집자로부터 책 제목을 제안 받고, 이렇게 말했다. “제가 어떻게 감히 행복을 줘요. 그리고 ‘줄게’는 반말인데요.” 이 말을 듣고 필자는 한참 생각했다. 화가가 어떤 마음으로 그림을 그렸을지. 강진이 화가의 순한 그림을 보다 보면, 녹록하지 않은 내 삶도 이겨낼 수 있을 것만 같다. 고단한 육아, 살림을 하고 있는 아내에게 선물하면 더없이 좋을 책. (강진이 저, 수오서재)

5. 허먼과 로지』

 

서울에 올라오면 좀 다를 줄 알았는데. 너무나 바쁘게 돌아가는 세상에 숨쉬기 어렵다. 좋아하는 일을 하면서 정당한 보상을 받는 것이 이렇게 힘들까. 실적이 낮다고 회사에서 쫓겨난 ‘허먼’, 클럽이 문을 닫으며 일자리를 잃은 ‘로지’. 두 사람은 과연 이 도시에서 살아남을 수 있을까. 자꾸만 읽게 되는 그림책. 시드니도 서울과 다르지 않구나. (거스 고든 저, 그림책공작소)

 

<채널예스> 베스트 기사를 댓글로 알려주세요! (~6월 30일까지)

 

http://ch.yes24.com/Article/View/33720
위 링크 하단에 댓글로 ‘2017년 기사 중  가장 좋았던 기사 1개’를 꼽아주세요!
해당 기사 URL과 이유를 댓글로 남겨주시면, 1회 응모시마다, YES포인트 200원을 드립니다.

 

자세한 내용은 링크 클릭!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태도를 읽어요.

오늘의 책

작가 유시민이 돌아왔다

『역사의 역사』에서 유시민은 18권의 책을 훑으며 역사와 역사책, 역사를 읽는다는 것에 대해 말한다. 역사는 무엇이고, 그것은 오늘의 우리에게 어떤 의미인가. 역사라는 거대한 세계를 한걸음씩 더듬어 가는 그 탐사의 여정에 이 책이 믿음직스러운 안내자가 될 것이다.

여성의 돌봄 노동 문제를 다룬 구병모 신작

자신만의 스타일을 구축한 소설가 구병모 신작. 최악의 출산율을 높이기 위해 건설된 꿈미래실험공동주택. 아이 셋을 갖는 조건으로 입주 가능한 터무니없는 공간을 배경으로, 견고해 보이는 네 이웃의 식탁 아래에서 드러나는 공동체의 허위와 돌봄 노동의 허무를 꼬집는다.

위기의 자본주의, 답은 기본소득

부의 집중, 증가하는 실업자, 저출산 고령화. 자본주의는 위기다. 4차 산업혁명은 고용 문제를 악화시킬 개연성이 크다. 패러다임 전환이 필요한 시점, 필리프 저자는 노동과 상관 없이 모두에게 일정한 소득을 보장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채소, 통곡물이 정말 건강한 음식일까?

식물이 동물로부터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 만들어내는 독소, 렉틴은 우리 몸 속에 염증을 만들고 심각한 질병을 유발한다. 이 책은 렉틴을 피하기 위한 전략인 '플랜트 패러독스 프로그램'에 대해 소개하고 건강을 위해 챙겨 먹던 현미밥, 토마토, 통곡물의 실체에 대해 밝힌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