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우울해 죽겠는데 책이 눈에 들어오니?

혼자 읽기 아까운 책(11)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집중력이 떨어질 때, 꺼내 들면 좋은 책 5권. (2017.06.23)

말조심 좀 했으면 좋겠다. 사람들이. 상대는 잘못을 ‘1’했는데, 왜 ‘10’으로 받아치나. 적당히 화내는 법도 필요하다. 거리를 걷다 보면 인상을 팍 찌그린 사람들이 보인다. 왜 그럴까, 뭐가 힘들까. 힘들어도 곁에 있는 사람이 따뜻한 말 한 마디 건네주면, 마음이 풀리는 게 사람이다. 그렇지 않은 사람 물론 있다. 뭐든지 큰 성과만 추구하는 사람. 뭐, 그런 사람은 어쩔 수 없다. 행복의 기준이 다르니까. 우울한 사람이 많은 6월. 우울할 땐 단 음식을 먹는 게 최고인데, 책을 추천하려니 키보드를 치고 있는 내 손이 부끄럽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위로가 되는 책들이 있다. 사람들의 말에 귀를 닫고 싶을 때, 홀로 조용한 카페에 앉아 책을 보는 것도 나쁘지 않을 것 같다.

 

표지.jpg

 

 

혼읽책1번 최종.jpg

 

 

2.jpg

 

3.jpg

 

4.jpg

 

5.jpg

 

 

1. 음의 일기』

 

펜을 들기 어려운 시대. 하지만 펜을 들면 치유 효과가 있다. 저자 박민근은 10대 후반, 화가의 꿈을 포기하면서 독서와 글쓰기가 큰 위로가 되었다고 한다. 지금도 새벽마다 매일 2시간씩 글을 쓴다. 나를 정확하게 아는 것만큼 인생에 큰 지혜가 없다. 아무도 묻지 않는 나에 관한 비밀 이야기를 적어보자. (박민근 저, 생각속의집)
 

2. 느리고 불편하고 심심한 나라』

 

우울해 죽겠다는데 기자의 칼럼집을 읽으라고? <한겨레> 권태호 기자가 쓴 첫 책. 사회, 언론에 관심이 있는 독자라면 분명 위로를 얻을 수 있다. 저자는 말한다. “흩어져 있는 글들을 추려 보니, 말하고자 하는 바가 세 가지”라고. “세금 더 내자, 덜 입고 덜 먹자. 다만 마음은 편하게 살자.” 최근에 이것보다 더 뛰어난 명언을 나는 본 적이 없다. (권태호 저, 페이퍼로드)

3. 한 걸음씩 걸어서 거기 도착하려네』

 

마음이 편안하지 않을 때, 잘 쓴 산문을 읽으면 속이 맑아진다. 차분해진다. 시인 나희덕의 세 번째 산문집 제목은 그의 시 「길을 그리기 위해서는」의 마지막 시구다. 제목만 천천히 읽어보자. 한 걸음씩 걸으면 도태된다는 세상의 목소리를 무시하고서. 우리의 도착점이 꼭 같아야 하는 것 아니니까. (나희덕 저, 달)

 

4. 너에게 행복을 줄게』

 

화가 강진이는 편집자로부터 책 제목을 제안 받고, 이렇게 말했다. “제가 어떻게 감히 행복을 줘요. 그리고 ‘줄게’는 반말인데요.” 이 말을 듣고 필자는 한참 생각했다. 화가가 어떤 마음으로 그림을 그렸을지. 강진이 화가의 순한 그림을 보다 보면, 녹록하지 않은 내 삶도 이겨낼 수 있을 것만 같다. 고단한 육아, 살림을 하고 있는 아내에게 선물하면 더없이 좋을 책. (강진이 저, 수오서재)

5. 허먼과 로지』

 

서울에 올라오면 좀 다를 줄 알았는데. 너무나 바쁘게 돌아가는 세상에 숨쉬기 어렵다. 좋아하는 일을 하면서 정당한 보상을 받는 것이 이렇게 힘들까. 실적이 낮다고 회사에서 쫓겨난 ‘허먼’, 클럽이 문을 닫으며 일자리를 잃은 ‘로지’. 두 사람은 과연 이 도시에서 살아남을 수 있을까. 자꾸만 읽게 되는 그림책. 시드니도 서울과 다르지 않구나. (거스 고든 저, 그림책공작소)

 

<채널예스> 베스트 기사를 댓글로 알려주세요! (~6월 30일까지)

 

http://ch.yes24.com/Article/View/33720
위 링크 하단에 댓글로 ‘2017년 기사 중  가장 좋았던 기사 1개’를 꼽아주세요!
해당 기사 URL과 이유를 댓글로 남겨주시면, 1회 응모시마다, YES포인트 200원을 드립니다.

 

자세한 내용은 링크 클릭!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진심보다 태도
eumji01@yes24.com

오늘의 책

언론인 권석천의 법원개혁 현장 리포트

상식에서 벗어난 판결이 우리 삶에 어떤 영향을 끼칠까? 저자는 대법관 임명 과정부터 대법원 논쟁까지, 현직 판사도 잘 모르는 숨겨진 이야기들을 속속들이 파헤친다. 과거의 대법원에서 있었던 개혁 시도에 주목하며, 퇴행하고 있는 현 대법원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한다.

지금 당신에게 필요한 진짜 휴식법

왜 아무리 쉬어도 피곤이 풀리지 않는 걸까? 문제는 육체가 아닌 뇌의 피로다! 아무것도 안하고 있는 순간에도 쉼 없이 공회전을 하고 있는 뇌. 머릿속을 복잡하게 만드는 잡념을 떨쳐내고, 분노와 충동을 조절하여 지친 일상에 활력을 북돋아주는 최고의 휴식법을 소개한다.

세계를 향한 평화와 반전의 외침

비틀즈의 멤버 존 레논의 노래 ‘Imagine 이매진’의 가사로 만들어진 그림책. 평화로운 세상을 상상하며 인류에게 전하는 강렬한 메시지를 담고 있다. 우리의 마음과 영혼을 울리는 가사를 누구라도 공감하며 감동을 느낄 수 있는 인상적인 그림으로 표현했다.

'미스터 메르세데스 킬러'의 귀환

스티븐 킹의 첫 탐정 소설 시리즈 〈빌 호지스〉 3부작 완결편. '메르세데스 킬러' 브래디는 테러를 저지당하면서 받은 물리적 충격 덕분에 기이한 능력을 얻게 되고, 최근 잇달아 벌어진 자살 사건들이 그의 짓이라 의심하는 퇴직 형사 빌 호지스와 마지막 한판 대결을 벌인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