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우울해 죽겠는데 책이 눈에 들어오니?

혼자 읽기 아까운 책(11)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집중력이 떨어질 때, 꺼내 들면 좋은 책 5권. (2017.06.23)

말조심 좀 했으면 좋겠다. 사람들이. 상대는 잘못을 ‘1’했는데, 왜 ‘10’으로 받아치나. 적당히 화내는 법도 필요하다. 거리를 걷다 보면 인상을 팍 찌그린 사람들이 보인다. 왜 그럴까, 뭐가 힘들까. 힘들어도 곁에 있는 사람이 따뜻한 말 한 마디 건네주면, 마음이 풀리는 게 사람이다. 그렇지 않은 사람 물론 있다. 뭐든지 큰 성과만 추구하는 사람. 뭐, 그런 사람은 어쩔 수 없다. 행복의 기준이 다르니까. 우울한 사람이 많은 6월. 우울할 땐 단 음식을 먹는 게 최고인데, 책을 추천하려니 키보드를 치고 있는 내 손이 부끄럽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위로가 되는 책들이 있다. 사람들의 말에 귀를 닫고 싶을 때, 홀로 조용한 카페에 앉아 책을 보는 것도 나쁘지 않을 것 같다.

 

표지.jpg

 

 

혼읽책1번 최종.jpg

 

 

2.jpg

 

3.jpg

 

4.jpg

 

5.jpg

 

 

1. 음의 일기』

 

펜을 들기 어려운 시대. 하지만 펜을 들면 치유 효과가 있다. 저자 박민근은 10대 후반, 화가의 꿈을 포기하면서 독서와 글쓰기가 큰 위로가 되었다고 한다. 지금도 새벽마다 매일 2시간씩 글을 쓴다. 나를 정확하게 아는 것만큼 인생에 큰 지혜가 없다. 아무도 묻지 않는 나에 관한 비밀 이야기를 적어보자. (박민근 저, 생각속의집)
 

2. 느리고 불편하고 심심한 나라』

 

우울해 죽겠다는데 기자의 칼럼집을 읽으라고? <한겨레> 권태호 기자가 쓴 첫 책. 사회, 언론에 관심이 있는 독자라면 분명 위로를 얻을 수 있다. 저자는 말한다. “흩어져 있는 글들을 추려 보니, 말하고자 하는 바가 세 가지”라고. “세금 더 내자, 덜 입고 덜 먹자. 다만 마음은 편하게 살자.” 최근에 이것보다 더 뛰어난 명언을 나는 본 적이 없다. (권태호 저, 페이퍼로드)

3. 한 걸음씩 걸어서 거기 도착하려네』

 

마음이 편안하지 않을 때, 잘 쓴 산문을 읽으면 속이 맑아진다. 차분해진다. 시인 나희덕의 세 번째 산문집 제목은 그의 시 「길을 그리기 위해서는」의 마지막 시구다. 제목만 천천히 읽어보자. 한 걸음씩 걸으면 도태된다는 세상의 목소리를 무시하고서. 우리의 도착점이 꼭 같아야 하는 것 아니니까. (나희덕 저, 달)

 

4. 너에게 행복을 줄게』

 

화가 강진이는 편집자로부터 책 제목을 제안 받고, 이렇게 말했다. “제가 어떻게 감히 행복을 줘요. 그리고 ‘줄게’는 반말인데요.” 이 말을 듣고 필자는 한참 생각했다. 화가가 어떤 마음으로 그림을 그렸을지. 강진이 화가의 순한 그림을 보다 보면, 녹록하지 않은 내 삶도 이겨낼 수 있을 것만 같다. 고단한 육아, 살림을 하고 있는 아내에게 선물하면 더없이 좋을 책. (강진이 저, 수오서재)

5. 허먼과 로지』

 

서울에 올라오면 좀 다를 줄 알았는데. 너무나 바쁘게 돌아가는 세상에 숨쉬기 어렵다. 좋아하는 일을 하면서 정당한 보상을 받는 것이 이렇게 힘들까. 실적이 낮다고 회사에서 쫓겨난 ‘허먼’, 클럽이 문을 닫으며 일자리를 잃은 ‘로지’. 두 사람은 과연 이 도시에서 살아남을 수 있을까. 자꾸만 읽게 되는 그림책. 시드니도 서울과 다르지 않구나. (거스 고든 저, 그림책공작소)

 

<채널예스> 베스트 기사를 댓글로 알려주세요! (~6월 30일까지)

 

http://ch.yes24.com/Article/View/33720
위 링크 하단에 댓글로 ‘2017년 기사 중  가장 좋았던 기사 1개’를 꼽아주세요!
해당 기사 URL과 이유를 댓글로 남겨주시면, 1회 응모시마다, YES포인트 200원을 드립니다.

 

자세한 내용은 링크 클릭!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태도를 읽습니다.

오늘의 책

거리와 사람, 상점이 함께 살아가는 법

똑같은 가게에서 같은 물건을 사고, 같은 책과 영화를 즐길 수 밖에 없다면 우리의 삶은 얼마나 건조할까? 세계에서 가장 훌륭한 서점 10에 선정된 교토 이치조지 게이분샤 서점이 전하는 사람과 거리를 살아 숨 쉬게 하는 작은 가게의 참된 가치, 거리와 사람의 공생법.

권력 저격자 우석훈이 돌아왔다

권력은 시장으로 넘어간 적이 없다. 국가는 여전히 현대 자본주의에서 주요한 행위자다. 국가가 사기를 친다면? 분배가 악화되고 국민의 생활 전반이 하락할 수밖에 없다. 모피아, 토건족, 자원외교, 4대강 등등 저자는 지난 두 정권에서 국가가 어떻게 사기를 쳤는지 고발한다.

『괭이부리말 아이들』 김중미 작가 신작

아이들에 대한 관심과 사랑으로 따뜻한 이야기를 들려주는 김중미 작가가 오랜만에 어린이 책으로 찾아왔다. 언제나 이름처럼 좋은 일만 있을 순 없지만 누군가에게 내가 ‘행운’과 ‘복’이 되어줄 수 있다면 행복은 저절로 찾아올 거라는 가슴 따뜻한 이야기.

봄을 기다리며, 마음으로 읽는 문태준 시집

"서정시의 대가"가 펼쳐보이는 믿음직스러운 시 세상. "세계가 연주하는, 아니 노동하는 소리"를 詩란 노래로 듣는달까. "낮밤과 계절을 잊고 사랑하며 계속 피어"나는 꽃들과 "흰 미죽을 떠먹일 때의 그 음성" 속, 우리가 잃지 말아야 할 따스한 '사랑'이 마음에 고이 스며든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