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소프라노 서희정의 ‘에스프리’

2017년 6월 13일 화요일 오후 7시30분
북서울꿈의숲아트센터 콘서트홀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이번 공연은 <L’esprit>라는 부제를 달고 스페인 작곡가 오브라도, 브라질 작곡가 빌라로보스, 프랑스 작곡가 에릭 사티, 독일 음악가 쿠르트 바일, 아르헨티나 피아졸라 등 다양한 나라의 가곡 및 오페라 넘버 등을 연주할 예정이다.

서희정 포스터.jpg

 

품격 있는 무대매너를 가진 소프라노 서희정은 이화여대 성악과를 졸업하고 프랑스의 생 모르 국립음악원 최고과정을 수석 졸업했다. 프랑스 유학시절 수차례의 음악회를 거치고 파리 유수의 성당에서 비발디의 <예루살렘아 찬양하여라>, 모차르트 <c단조 미사>, <레퀴엠>의 소프라노 솔리스트로 연주했으며 다수의 오페라 갈라 콘서트에서 주연으로 출연했다.


귀국해서는 예술의전당, 성남아트센터 등에서 오페라 프리마돈나로 호연했고 ’심상’, ‘로맨틱 터치’, ‘모차르트를 노래하다’ 등 테마가 있는 리사이틀을 통해 참신한 기획력으로 주목을 받았다.


이번 공연은 <L’esprit>라는 부제를 달고 스페인 작곡가 오브라도, 브라질 작곡가 빌라로보스, 프랑스 작곡가 에릭 사티, 독일 음악가 쿠르트 바일, 아르헨티나 피아졸라 등 다양한 나라의 가곡 및 오페라 넘버 등을 연주할 예정이다. 한국 탱고 아카데미 대표를 맡은 판도네온 연주자 레오 정이 협연한다.

 

공연 문의 : 영음예술기획 02)581-5404
    예매하기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기획사 제공

오늘의 책

압도적 긴장감을 선사하는 아파트먼트 스릴러

『죽여 마땅한 사람들』 피터 스완슨의 '아파트먼트 스릴러'. 303호에 살던 오드리가 살해되고 3명의 남자가 그 주위를 맴돌고 있다. 312호에서 303호가 보이는 ㄷ자 모양의 아파트는 결코 안전한 곳이 아니다. 읽고 나면 당장 집 안 모든 창문과 문을 한 번씩 체크하게 될 것이다.

괭이부리말 아이들 작가의 단편동화집

<꽃섬 고양이>는 달동네 마을에 사는 길고양이 노랑이의 이야기이다. 사회적 약자와 그보다 더 아래에 있는 거리의 동물들이 서로를 보듬고 연대하는 네 편의 이야기는 혐오와 폭력의 시대에 깊은 울림과 감동을 준다.

99세 철학자에게 배우는 행복론

자신이 행복하다 말하는 사람이 많지 않다. 이유가 여러 가지겠지만 행복에 관해 진지하게 탐색해보지 않은 탓도 있다. 김형석 교수도 90이 넘어서야 행복에 관해 생각했다고 한다. 노학자의 행복론을 담은 이 책은 제목 그대로 행복을 예습하기에 좋은 참고서다.

건강하게 지속 가능한 진짜 다이어트

한 달에 10kg 감량, 이것만 먹으면 무조건 빠진다 등 엉터리 속설에 솔깃한 적이 있는가? 다이어트는 노력과 시간이 필요하다. 이 불편한 진실 때문에 요요와 다이어트 사이를 오가고 있다면, 이제부터 몸은 건강해지고 효율적으로 체중을 관리하는 진짜 다이어트를 시작해보자.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