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강충모•이혜전 두오 25주년 기념 음악회 열어

2017년 6월 7일 수요일 오후 8시 예술의전당 IBK챔버홀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이번 공연에서는 부모의 뒤를 이어 또 한 명의 피아니스트가 무대에 오른다.

강충모 이혜전-수정2(앞면).jpg

 

2017년은 중견 피아니스트 강충모, 이혜전 부부가 예술의전당 무대에서 첫 두오 음악회를 개최한지 25주년을 맞이하는 의미있는 해이다. 뜻깊은 25주년을 맞이한 두오 음악회가 6월 7일 오후 8시 예술의전당 IBK챔버홀에서 열린다.


피아니스트 강충모는 서울대 기악과를 졸업하고 샌프란시스코 음대 석사, 피바디 음대 박사를 수료했다. 모스크바 필하모닉, 런던 필하모닉, 체코국립교양악단, 나고야 시립교향악단 등과 협연했으며, 바르샤바 쇼팽 국제 콩쿠르를 비롯해 더블린, 상하이, 시드니, 서울 국제 콩쿠르와 라이프치히 바흐 콩쿠르 등의 심사위원으로 활동한다. 한국예술종합대학교와 줄리어드 음악원 교수를 역임하고 현재 일본 토호음악원 초빙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피아니스트 이혜전은 서울대 기악과를 졸업하고 뉴잉글랜드 음대 석사, 남가주대학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KBS교향악단, 서울시립교향악단, 코리안심포니, 불가리아 소피아 챔버 오케스트라 등과 협연했으며, 줄리어드 예비학교 교수를 역임하고 현재 숙명여자대학교 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이번 공연에서는 부모의 뒤를 이어 또 한 명의 피아니스트가 무대에 오른다. 피아니스트 강나연은 바로크 콩쿠르 1위, 한국 쇼팽 콩쿠르, 이화경향 콩쿠르, 음악춘추 콩쿠르 등에 입상한 인재로, 불가리아 소피아 필하모닉과 루마니아 사투마레 오케스트라 등과 협연했다. 예원학교와 줄리어드 프리칼리지를 졸업하고 현재 줄리어드 음악원 재학 중이다.


공연 프로그램으로는 라흐마니노프 피아노 듀엣곡, 스메타나의 <몰다우>, 체르니의 오페라 <카플랫과 몬태키> 변주곡, 라벨의 <스페인 광시곡> 등을 연주할 예정이다.

 

공연 문의 : ㈜음연 02)3436-5929
예매하기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기획사 제공

오늘의 책

거리와 사람, 상점이 함께 살아가는 법

똑같은 가게에서 같은 물건을 사고, 같은 책과 영화를 즐길 수 밖에 없다면 우리의 삶은 얼마나 건조할까? 세계에서 가장 훌륭한 서점 10에 선정된 교토 이치조지 게이분샤 서점이 전하는 사람과 거리를 살아 숨 쉬게 하는 작은 가게의 참된 가치, 거리와 사람의 공생법.

권력 저격자 우석훈이 돌아왔다

권력은 시장으로 넘어간 적이 없다. 국가는 여전히 현대 자본주의에서 주요한 행위자다. 국가가 사기를 친다면? 분배가 악화되고 국민의 생활 전반이 하락할 수밖에 없다. 모피아, 토건족, 자원외교, 4대강 등등 저자는 지난 두 정권에서 국가가 어떻게 사기를 쳤는지 고발한다.

『괭이부리말 아이들』 김중미 작가 신작

아이들에 대한 관심과 사랑으로 따뜻한 이야기를 들려주는 김중미 작가가 오랜만에 어린이 책으로 찾아왔다. 언제나 이름처럼 좋은 일만 있을 순 없지만 누군가에게 내가 ‘행운’과 ‘복’이 되어줄 수 있다면 행복은 저절로 찾아올 거라는 가슴 따뜻한 이야기.

봄을 기다리며, 마음으로 읽는 문태준 시집

"서정시의 대가"가 펼쳐보이는 믿음직스러운 시 세상. "세계가 연주하는, 아니 노동하는 소리"를 詩란 노래로 듣는달까. "낮밤과 계절을 잊고 사랑하며 계속 피어"나는 꽃들과 "흰 미죽을 떠먹일 때의 그 음성" 속, 우리가 잃지 말아야 할 따스한 '사랑'이 마음에 고이 스며든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