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조소프라노 최혜영, 문화예술의 대중화

메조소프라노 최혜영 독창회
4월 15일 토요일 오후8시 예술의전당 IBK챔버홀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현재 메조소프라노 최혜영은 한국국립오페라단의 러시아 오페라 “보리스 고두노프”에 출연을 앞두고 있으며 독일, 이탈리아, 아시아를 중심으로 전문성악가로 활발하게 활동 중이다.

0415전면.jpg

 

메조소프라노 최혜영의 독주회가 4월 15일 토요일 오후8시 예술의전당 IBK챔버홀에서 열린다.


최혜영은 경희대학교 성악과를 졸업하고 이탈리아 국립음악원 성악과와 제노바 두칼레 궁전음악원 최고오페라연주자과정을 졸업했다. 독일의 다름슈타트 음악대학 가곡과 오라토리오과 전문연주자과정(KA)을 수석입학 및 졸업하였고 함부르크 요하네스 브람스 콘서바토리움 성악과 최고연주자과정(Konzertexamen)을 최고우수성적으로 졸업했다.


다수의 국제콩쿨에서 입상하며 뛰어난 기량을 인정받은 후, 25세의 나이로 이탈리아 로제툼극장에서 오페라 <일 트로바토레>의 아주체나역으로 유럽 무대에 데뷔하였고, 이후 <아드리아나 레쿠브뢰르>의 부용공주역, 독일 다름슈타트 국립극장에서 바그너 오페라 <디 발퀴레>의 그림게르데역, <나비부인>의 스즈끼역 등 여러 작품에서 다양한 배역을 소화하였다. 이외에도 <리콜레토>, <마술피리>, <비밀결혼>, <한 여름밤의 꿈>, <노아의 방주>, <에브게니 오네긴> 등 다수의 오페라에 출연한 바 있다.


귀국 후에도, 한국국립오페라단 <람메르무어의 루치아>의 알리자역을 비롯해 <호프만의 이야기> 어머니역, <전쟁과 평화> 마리아역, 서울시오페라단 <파우스트> 마르트역, 한국서울소극장 페스티발 <쟌니 스키키> 치타역, <봄봄봄> 안성댁역 등 다수의 오페라에서 주역으로 출연하며 왕성하게 활동했다.


이 외에도 KBS 예술극장, <내마음의 노래>(KBS 라디오 93.1 정다운 가곡 방영)에 출연하여 음반을 발매하였고 한국가곡 <꽃의 속삭임> CD 독집 발매, 2회의 독창회와 독일, 이탈리아 등 유럽 전역 음악회에 출연했다.


현재 메조소프라노 최혜영은 한국국립오페라단의 러시아 오페라 “보리스 고두노프”에 출연을 앞두고 있으며 독일, 이탈리아, 아시아를 중심으로 전문성악가로 활발하게 활동 중이다. 문화예술 대중화에 힘쓰는 이번 공연에서는 바흐의 <크리스마스 오라토리오>, 드보르작의 <7개의 집시의 노래> 등을 연주할 예정이다.

 

공연 문의 : 영음예술기획 (02)581-5404
     예매하기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기획사 제공

오늘의 책

거리와 사람, 상점이 함께 살아가는 법

똑같은 가게에서 같은 물건을 사고, 같은 책과 영화를 즐길 수 밖에 없다면 우리의 삶은 얼마나 건조할까? 세계에서 가장 훌륭한 서점 10에 선정된 교토 이치조지 게이분샤 서점이 전하는 사람과 거리를 살아 숨 쉬게 하는 작은 가게의 참된 가치, 거리와 사람의 공생법.

권력 저격자 우석훈이 돌아왔다

권력은 시장으로 넘어간 적이 없다. 국가는 여전히 현대 자본주의에서 주요한 행위자다. 국가가 사기를 친다면? 분배가 악화되고 국민의 생활 전반이 하락할 수밖에 없다. 모피아, 토건족, 자원외교, 4대강 등등 저자는 지난 두 정권에서 국가가 어떻게 사기를 쳤는지 고발한다.

『괭이부리말 아이들』 김중미 작가 신작

아이들에 대한 관심과 사랑으로 따뜻한 이야기를 들려주는 김중미 작가가 오랜만에 어린이 책으로 찾아왔다. 언제나 이름처럼 좋은 일만 있을 순 없지만 누군가에게 내가 ‘행운’과 ‘복’이 되어줄 수 있다면 행복은 저절로 찾아올 거라는 가슴 따뜻한 이야기.

봄을 기다리며, 마음으로 읽는 문태준 시집

"서정시의 대가"가 펼쳐보이는 믿음직스러운 시 세상. "세계가 연주하는, 아니 노동하는 소리"를 詩란 노래로 듣는달까. "낮밤과 계절을 잊고 사랑하며 계속 피어"나는 꽃들과 "흰 미죽을 떠먹일 때의 그 음성" 속, 우리가 잃지 말아야 할 따스한 '사랑'이 마음에 고이 스며든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