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조소프라노 최혜영, 문화예술의 대중화

메조소프라노 최혜영 독창회
4월 15일 토요일 오후8시 예술의전당 IBK챔버홀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현재 메조소프라노 최혜영은 한국국립오페라단의 러시아 오페라 “보리스 고두노프”에 출연을 앞두고 있으며 독일, 이탈리아, 아시아를 중심으로 전문성악가로 활발하게 활동 중이다.

0415전면.jpg

 

메조소프라노 최혜영의 독주회가 4월 15일 토요일 오후8시 예술의전당 IBK챔버홀에서 열린다.


최혜영은 경희대학교 성악과를 졸업하고 이탈리아 국립음악원 성악과와 제노바 두칼레 궁전음악원 최고오페라연주자과정을 졸업했다. 독일의 다름슈타트 음악대학 가곡과 오라토리오과 전문연주자과정(KA)을 수석입학 및 졸업하였고 함부르크 요하네스 브람스 콘서바토리움 성악과 최고연주자과정(Konzertexamen)을 최고우수성적으로 졸업했다.


다수의 국제콩쿨에서 입상하며 뛰어난 기량을 인정받은 후, 25세의 나이로 이탈리아 로제툼극장에서 오페라 <일 트로바토레>의 아주체나역으로 유럽 무대에 데뷔하였고, 이후 <아드리아나 레쿠브뢰르>의 부용공주역, 독일 다름슈타트 국립극장에서 바그너 오페라 <디 발퀴레>의 그림게르데역, <나비부인>의 스즈끼역 등 여러 작품에서 다양한 배역을 소화하였다. 이외에도 <리콜레토>, <마술피리>, <비밀결혼>, <한 여름밤의 꿈>, <노아의 방주>, <에브게니 오네긴> 등 다수의 오페라에 출연한 바 있다.


귀국 후에도, 한국국립오페라단 <람메르무어의 루치아>의 알리자역을 비롯해 <호프만의 이야기> 어머니역, <전쟁과 평화> 마리아역, 서울시오페라단 <파우스트> 마르트역, 한국서울소극장 페스티발 <쟌니 스키키> 치타역, <봄봄봄> 안성댁역 등 다수의 오페라에서 주역으로 출연하며 왕성하게 활동했다.


이 외에도 KBS 예술극장, <내마음의 노래>(KBS 라디오 93.1 정다운 가곡 방영)에 출연하여 음반을 발매하였고 한국가곡 <꽃의 속삭임> CD 독집 발매, 2회의 독창회와 독일, 이탈리아 등 유럽 전역 음악회에 출연했다.


현재 메조소프라노 최혜영은 한국국립오페라단의 러시아 오페라 “보리스 고두노프”에 출연을 앞두고 있으며 독일, 이탈리아, 아시아를 중심으로 전문성악가로 활발하게 활동 중이다. 문화예술 대중화에 힘쓰는 이번 공연에서는 바흐의 <크리스마스 오라토리오>, 드보르작의 <7개의 집시의 노래> 등을 연주할 예정이다.

 

공연 문의 : 영음예술기획 (02)581-5404
     예매하기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기획사 제공

오늘의 책

답사기, 드디어 서울에 입성하다!

380만 독자의 선택을 받은 독보적 시리즈, <나의 문화유산답사기>가 돌아왔다. 새로 공개된 답사기에서 유홍준 교수는 서울의 5대 궁궐과 한양도성을 비롯, 도시 곳곳에 살아숨쉬는 조선의 유산들을 그만의 시각으로 읽어낸다. 또 한 편, 놓치지 말아야 할 이야기의 탄생이다.

내성적인 사람에게도 한 방이 있다

성공을 위해 무한 긍정, 과잉 노력, 셀프 마케팅을 강요 받고, 모두가 세계 최고를 꿈꾸는 시대. 저자는 오히려 절제된 말과 태도가 성공 전략이라고 역설한다. 조용히 한 발 뒤에서 영향력과 진가를 드러내면서도 애쓰지 않고 편안하게 삶을 지키는 법을 소개한다.

‘당연하게 여겨지는 것들’에 대한 의문

『편의점 인간』 무라타 사야카 신작. 정상과 비정상의 경계를 끊임없이 의심해온 그는 독특한 상상력으로 ‘더 이상 섹스를 통해 아이를 낳지 않는 세계’ 이야기를 들려준다. 또한 결혼과 출산, 가족이라는 '당연하게 여겨지는' 시스템에 대해 도발적인 문제를 제기한다.

지치지 않고, 나를 지키는 연습

바보 같은 실수를 한 날이면 유난히 부족해 보이는 내 모습. 잘해야 해, 변해야 해. 내면의 속삭임이 당신을 소진시키고 있지는 않은가? 지금 이대로 아무것도 변하지 않아도 좋다. 필요한 건 채찍질이 아니라 사랑하고 싶은 내 모습과 부족한 부분을 받아들일 준비니까.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