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항암작용에 좋은 요리 개똥쑥 술빵

『잡초 치유 밥상』 연재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개똥쑥이 암 치료에 좋은 것으로 알려져 있으나 설사를 자주 하고 체중이 점차 감소하는 암환자들은 조심해서 드셔야 합니다.

잡초요리를 편의상 우리 몸의 증상에 따라 분류했습니다.
그러나 잡초들이 한 가지 약효만 지니고 있는 것은 아닙니다.
하나의 잡초가 여러 약성을 동시에 지니고 있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즉 우리 몸에 생기는 병의 한 증상을 치료하는 잡초가 다른 증상에도 약성을 발휘한다는 것입니다. 여러 잡초들을 함께 드시면 시너지 효과를 발휘할 수 있습니다.


항암작용에 좋은 풀

 

개똥쑥, 괭이밥, 뱀딸기, 꿀풀 등은 항암작용에 좋은 풀입니다. 이 풀들을 잘 활용하면 암을 예방할 수 있고, 암에 걸려 고통 받는 분들에게도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귀한 이 풀들은 멀리 있지 않고, 바로 우리가 사는 집 주위에서 자라고 있습니다.


개똥쑥 

 

이미지1.JPG 


개똥쑥은 해독작용을 하며, 비타민 A와 C가 풍부하고, 항암 효과와 면역력 강화에 좋습니다.


재료
개똥쑥 한줌, 밀가루 4컵,
설탕 4스푼, 소금 1티스푼,
물 200ml, 막걸리 100ml, 대추 5알

 

레시피

 

1. 개똥쑥을 깨끗이 씻어 건진다.

 

이미지2.jpg

 

 

2. 건진 개똥쑥을 절구에 찧는다.

 

이미지3.jpg

 

 

3. 그릇에 밀가루, 개똥쑥 찧은 것, 설탕, 소금을 넣고 막걸리와 물을 섞는다.

 

이미지4.jpg 

 

 

4. 재료를 골고루 혼합해 따뜻한 곳에서 40분 정도 발효시킨다.

 

이미지5.jpg

 


5. 물이 끓으면 찜기에 천을 깔고 반죽을 부은 다음, 대추를 채 썰어 얹고 20분간 찐다.

 

이미지6.jpg

 

 

6. 달고 향기로운 개똥쑥 술빵 완성~

 

이미지7.JPG

 

TIP
-개똥쑥은 성질이 차기 때문에 몸이 찬 분들은 드시지 않는 게 좋습니다.
-개똥쑥이 암 치료에 좋은 것으로 알려져 있으나 설사를 자주 하고 체중이 점차 감소하는 암환자들은 조심해서 드셔야 합니다.


 

 

잡초 치유 밥상권포근,고진하 공저 | 마음의숲
잡초로 병을 이긴다. 너무 흔해서 그냥 지나쳤던 잡초. 그 속에 담긴 엄청난 효능과 효용성을 발견하고 연구 끝에 개발한 잡초요리를 소개한다. 새로운 먹거리의 혁명을 일으키고 있는 시인 고진하와 국내 최초 잡초요리 연구가 권포근 부부가 쓴 『잡초 치유 밥상』이 도서출판 마음의숲에서 출간됐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권포근, 고진하

틈만 나면 식물도감을 끼고 산으로 들로 먹을 수 있는 잡초를 찾아나서는 국내 최초 잡초요리 연구가. 잡초의 특징과 효능에 따라 건강하게 먹을 수 있는 레시피를 연구 개발했다. 흔한 것이 귀하다는 철학을 담아 잡초요리로 병을 이기는 《잡초 치유 밥상》을 출간했다. KBS <인간극장>, EBS <하나뿐인 지구>에 출연했으며, 잡초에 관한 강연과 칼럼 연재를 통해 잡초의 약성과 요리비법 알리기에 매진하고 있다.

잡초 치유 밥상

<권포근>,<고진하> 공저15,120원(10% + 5%)

KBS [인간극장], EBS [하나뿐인 지구] 출연! 소화불량부터 고혈압, 당뇨, 암까지 천덕꾸러기 잡초가 약초가 되다! 잡초로 병을 이긴다. 너무 흔해서 그냥 지나쳤던 잡초. 그 속에 담긴 엄청난 효능과 효용성을 발견하고 연구 끝에 개발한 잡초요리를 소개한다. 새로운 먹거리의 혁명을 일으키고 있는 시..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책에서 결국, 좋아서 하는 일을 찾은 이야기

방송 출연 금지 처분과 퇴사 이후까지, 힘든 시간들을 책 덕분에 견딜 수 있었던 그는 결국 책방을 열었다. '그저 좋아서 하는 일'을 책에서 찾았기 때문. 책방을 하면서 또다른 어려운 일들을 마주하지만 날마다 설레는 하루하루를 만들 수 있는 건, 역시 책 때문이다.

그들은 어떻게 살아 있는 전설이 되었나?

하동관, 팔판정육점, 명돈돈까스, 을지면옥 등 대를 이어 수십 년간 사랑 받고 있는 노포들. 곳곳에 숨어있는 장사의 신들을 찾아 3년간 전국을 발로 뛴 박찬일 셰프의 노포 탐사 프로젝트. 마케팅, 브랜딩, 트렌드에 관계없이 우직하게 성장해온 한국형 성공 비결을 밝힌다.

야구의 세계, 그 떨리는 순간을 마주한 동심

글 없는 그림책, 환상 모험으로 독특한 작품 세계를 구축해온 칼데콧 상 수상작가 데이비드 위즈너가 이번에는 야구를 이야기합니다. 스피드를 요구하는 승부의 세계에 놓인 아이의 마음과 야구공을 잡는 순간을 섬세한 슬로모션으로 그려내어 아이들의 마음을 사로 잡습니다.

자본주의에서 행복하게 살기

스스로 생계형 마르크스주의자라 칭하는 저자가 털어놓는 삶, 노동 그리고 행복에 관한 이야기다. 하고 싶은 일을 즐기며 사는 '불량한' 삶이 성공과는 거리가 멀어도 행복에는 더 가까운 게 아닌지 묻는다. 짧고 굵게 마르크스의 『자본론』을 요약한 대목은 보너스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