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현대인의 피부 질환 고민, 토끼풀 겉절이를 드셔보세요

『잡초 치유 밥상』 연재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토끼풀은 각종 염증 치료와 피부 질환, 천식 치료에도 쓰이며, 소염과 마취 효과도 있습니다.

잡초 채취 TIP


- 잡초도 하나의 생명이라는 것을 자각한다.
- 자신이 모르는 잡초는 절대 뜯어 먹지 않는다
- 잡초를 채취할 때는 욕심내지 말고 먹을 만큼만 감사하는 마음으로 뜯는다
- 논가나 밭가에 나는 잡초는 농약이나 제초제에 오염되어있을 수 있으므로 주의한다


피부에 좋은 잡초

 

요즘은 피부병도 다양해졌습니다. 특히 아토피는 아이 어른 할 것 없이 현대인을 괴롭히는 피부 질환이죠. 피부 질환에 좋은 잡초로는 토끼풀, 명아주 외에도 소루쟁이, 쇠비름, 환삼덩굴, 질경이, 까마중, 개구리 밥 등이 있습니다. 이런 풀들을 찧어 붙이거나, 달여서 바르거나, 무쳐서 먹으면 각종 피부 질환에 도움이 됩니다.

 

하얀꽃이 피는 토끼풀

 

이미지1.jpg


토끼풀은 각종 염증 치료와 피부 질환, 천식 치료에도 쓰이며, 소염과 마취 효과도 있습니다.


재료
토끼풀꽃 한 줌, 토끼풀 반 줌

양념재료
매실효소 2스푼, 고춧가루 1스푼, 식초 1스푼
들기름 1/2스푼, 파와 마을 약간
멸치액젓 약간

 

레시피

 

1. 토끼풀을 깨끗이 씻고 식초물에 담가 5분간 둔다.

 

이미지2.jpg

 

 

2. 맑은 물에 한 번 더 씻어 건진다.

 

이미지3.jpg

 


3. 양념재료를 넣고 골고루 무친다.

 

이미지4.jpg


 

4. 토끼풀 겉절이 완성~

 

이미지5.jpg


▶토끼풀 겉절이의 효과
우리 집에서는 생손앓이를 할 땐 즉시 토끼풀 겉절이를 해먹습니다. 먹고 나면 생손앓이가 감쪽같이 낫는답니다.


 

 

잡초 치유 밥상권포근,고진하 공저 | 마음의숲
잡초로 병을 이긴다. 너무 흔해서 그냥 지나쳤던 잡초. 그 속에 담긴 엄청난 효능과 효용성을 발견하고 연구 끝에 개발한 잡초요리를 소개한다. 새로운 먹거리의 혁명을 일으키고 있는 시인 고진하와 국내 최초 잡초요리 연구가 권포근 부부가 쓴 『잡초 치유 밥상』이 도서출판 마음의숲에서 출간됐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권포근, 고진하

틈만 나면 식물도감을 끼고 산으로 들로 먹을 수 있는 잡초를 찾아나서는 국내 최초 잡초요리 연구가. 잡초의 특징과 효능에 따라 건강하게 먹을 수 있는 레시피를 연구 개발했다. 흔한 것이 귀하다는 철학을 담아 잡초요리로 병을 이기는 《잡초 치유 밥상》을 출간했다. KBS <인간극장>, EBS <하나뿐인 지구>에 출연했으며, 잡초에 관한 강연과 칼럼 연재를 통해 잡초의 약성과 요리비법 알리기에 매진하고 있다.

잡초 치유 밥상

<권포근>,<고진하> 공저15,120원(10% + 5%)

KBS [인간극장], EBS [하나뿐인 지구] 출연! 소화불량부터 고혈압, 당뇨, 암까지 천덕꾸러기 잡초가 약초가 되다! 잡초로 병을 이긴다. 너무 흔해서 그냥 지나쳤던 잡초. 그 속에 담긴 엄청난 효능과 효용성을 발견하고 연구 끝에 개발한 잡초요리를 소개한다. 새로운 먹거리의 혁명을 일으키고 있는 시..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이상하고 아름다운 '배수아 월드'

한국문학의 새 지평을 열어온 작가 배수아의 소설집. 그 어떤 서사보다 매혹적인 ‘낯섦’을 선사하는 작가답게 고정된 시공간을 끊임없이 탈주하는, 꿈속의 꿈속의 꿈 같은 작품들을 선보인다. 읽고 나면 꼭 다시 펼쳐보게 되는 문장들. '배수아 월드'에 온 것을 환영한다.

뮤지션 이적의 이별에 관한 첫번째 그림책

일상이 여느 때처럼 흘러가던 그 어느 날, 아이에게 찾아온 할아버지와의 이별에 대한 그림책. 배꼽 인사 하라며 꿀밤을 주던 할아버진데 왜 인사도 안 하고 그렇게 가셨을까? 아이다운 물음 앞에 원래 계셨던 우주, 그 곳으로 돌아가신 걸 거라는 소망을 담아냈습니다.

나의 건강을 남에게 맡길 것인가?

병원과 약에만 의존하는 기존 의료 상식에 반기를 들며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는 책. 질병의 원인이 되는 음식과 환경을 바꾸고 환자가 스스로 참여하여 능동적으로 병을 고치는 법에 대해 이야기한다.

인생은 하나의 밑줄로 움직이기 시작한다

“성공한 사람들은 권수에 집착하기 보다 인생을 변화시킬 문장을 발견하고 찾는 데 집중한다.” 일본 최고의 독서 멘토인 저자는 권수와 속도에 연연하는 것은 하수의 책 읽기라고 강조하며, 좋은 책과 핵심 문장을 찾아 읽고 활용하는 실용적 미니멀 독서법을 소개한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