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제목 좋아! 표지 좋아! 글도 좋아!

혼자 읽기 아까운 책(8)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예쁜 책 좋아한다고 욕하지 마세요. 잘생긴 정치인 좋아한다고 욕하지 마세요. 내용도 좋아서 좋아하는 거지, 얼굴만 예쁘다고 좋아하는 건 아니에요.

정치인 외모 논쟁이 뜨겁다. 공유, 조인성, 정우성 사진을 따로 찾아볼 필요 없이, 정치 뉴스를 봐도 된다며 반색하는 사람이 많다. 누구는 손가락질을 한다. 비판을 해야 할 대상을 두고 왜 외모를 찬양하느냐며. 필자는 예쁜 표지를 가진 책들을 사랑한다. 북디자이너의 애정이 보이는 책들을 사랑한다. 왜냐, 대체로 표지가 예쁜 책들이 내용도 좋다. (물론 100%는 아니다. 잘생긴 정치인이 정치도 잘한다는 뜻도 아니다. 다만 외모를 이야기할 때, 내면은 무시하고 이야기하는 것은 아니다) 한 유명 맛칼럼니스트는 말했다. “맛있는 라면집에 가면 단무지도 맛있다.” 근래 나온 책 중 제목도 표지도 내용도 좋은 책을 골랐다.

 

 

표지.jpg

 

1.jpg

 

2.jpg

 

3.jpg

 

4.jpg

 

5.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태도를 읽어요.

오늘의 책

장사는 그렇게 하는 게 아닙니다

맛은 30%, 나머지 70%가 장사의 성패를 좌우한다! 국내 최고 외식 서비스 전문가가 16년간 2000개의 매장에서 찾아낸 성공하는 가게의 절대 노하우. 서비스와 공간 설계, 디테일한 장사 매뉴얼까지. 평범한 메뉴를 팔아도 10배 매출을 만드는 성공 전략의 모든 것.

초여름의 햇빛과 밤의 달빛을 머금은 이야기

『사서함 110호의 우편물』 이도우 작가 6년 만의 신작. 시골 마을 낡은 기와집에 자리한 작은 서점 '굿나잇책방'을 배경으로 용서와 치유, 사랑에 관한 이야기를 들려준다. 서로에게 많이 미안한 이들이 오랫동안 하지 못했던 말들을 비로소 용기 내어 전하는 이야기.

세상에 맞서는 100명의 여자 이야기

예술가, 과학자, 인권 운동가, 운동선수 뿐만 아니라 다른 책에서는 찾아보기 힘든 첩보원, 해적, 전사까지 용감하게 자신의 인생을 개척한 100명의 여자 이야기를 담았다. 미래의 딸들에게 들려줄 최고의 베드타임 스토리.

손님도 주인도 함께 울고 웃는 한국판 심야식당  

어쩐지 힘든 날, 잔잔하고 따뜻한 위로를 건네는 만화! 갑작스럽게 카페를 맡게 된 선화를 중심으로 매력적인 인물들의 일상이 따뜻한 파스텔 톤으로 그려진다. 단골손님들이 찾아오고 함께 먹고 마시고 웃고 떠들면서 친구가 되어가는 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을 담았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