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프러포즈를 책으로 하면 안 되나요?

혼자 읽기 아까운 책(6)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프러포즈할 때, 이 책 선물 받으면 저는 홀딱 반할 것 같아요.

“선배, 여자친구한테 프러포즈할 건데요. 장미꽃은 필수인가요? 목걸이도 필수죠? 아, 정말 고민이 많네요.” 며칠 전 남자 후배에게 받은 문자. “손편지도 필수야!”라고 쓰려다가 순간 딴 생각이 들었다. 멋진 책 무더기(?)를 갖다 안긴다면 반하지 않을 사람이 있을까? ‘네가 언제 책 읽었다고?’ 항변을 하려나? 멈칫거리다 다시 문자를 썼다. “후배님의 프러포즈 성공을 기원하며, 저는 이런 책들을 추천하고 싶어요. 우리 결혼해서 이 책 다 같이 읽자! 이것도 멋질 것 같은 데요?”라고.

 

표지.jpg

 

1번 책 수정 부탁.jpg

 

2.jpg

 

3.jpg

 

4.jpg

 

5.jpg

 

1. 『치에코 씨의 소소한 행복』

 

프러포즈를 하면서 거창한 말을 하면, 오히려 매력이 뚝뚝 떨어진다. 무심코 훅 한 번 던진 말에여자들은 반한다. 일본 여성들의 정신적 지주라고 불리는 만화가 ‘마스다 미리’의 여러 만화 중에 가히 최고봉. 이 만화를 읽다 보면, 비혼주의자도 설렌다. ‘이렇게 살아보면 괜찮을 것 같은데?’ 생각한다. 추천 프러포즈 문구는 “소소한 행복이 진짜 행복이잖아! 우리 같이 살자” (마스다 미리 저, 애니북스)

 

2. 나쓰메 소세키 전집 세트

 

문학 좀 좋아한다면! 바로 이 책. 일본의 셰익스피어로 불리는 ‘나쓰메 소세키’. 1867년에 태어난 작가의 작품을 같이 읽다 보면, 백년해로 버겁지 않다. 우리 집안일은 천천히 하고, 밥은 웬만하면 밖에 나가서 먹자. 요즘 맛집 많잖아. 소설 한 권씩 들고 주말 카페 나들이, 어때 좋지? 프러포즈 문구는 “이 책 꽂을 책장도 사줄게. 내 사랑을 받아죠~” (나쓰메 소세키 저, 현암사)


3. 볼드 저널

 

잡지를 선물하라고? 너무 소박한 거 아니야? 이 잡지를 아직 보시지 않으셨으면 아직 그런 말씀을 하지 마세요. ‘일과 가정의 균형을 지키며 창의적으로 삶을 꾸려가는 아버지’들을 위한 잡지. 진짜 삶을 사는 사람들의 농밀한 이야기로 가득하다. 프러포즈 문구는 이렇게 “남친아, 우리도 이 사람들처럼, 감각적으로 균형감을 갖고 살자. 오키?” 1호부터 4호를, 볼드저널 에코백에 담아주면 더욱 반할 예정입니다. (편집부 저, 볼드피리어드)

 

4. 문학동네 한국문학전집 세트

 

문학전집을 낑낑대고 들고 온 그. 머리에 식은땀이 난다. 평소 소설을 그렇게나 좋아하더니 한 권씩 사는 맛도 좋지만, 전집을 함께 읽고 싶단다. 양장본, 책 표지도 예쁘다. 거실 인테리어가 따로 없다. 그가 좋아하는 최인호, 내가 좋아하는 박완서 소설을 사이좋게. 프러포즈 문구는 “누가 더 빨리 읽을까? 문동에서 세트 또 나오면 같이 사러 갈래?” (김승옥 등저, 문학동네)

 

5. 『펭귄클래식 마카롱 시리즈』

 

펭귄클래식을 아는 남자! 어찌 멋지지 않을 수 있을까? 펭귄클래식 50권 세트가 부담스럽다면, 마카롱 시리즈를 선택하자. 3권 이상 구입하면 에코백 스테디셀러 중의 최고봉 ‘펭귄 에코백’을 증정한다. 프러포즈 문구는 “고전도 우리 귀엽게 보는 거야! 우리 귀엽게 같이 살자!” (찰스 디킨스 등저, 펭귄클래식코리아)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YES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진심보다 태도
eumji01@yes24.com

오늘의 책

7편 단편이 실린, 7년 만의 김영하 소설집

과거와 현재, 미래를 언어의 그물로 엮는 것이 문학의 역할이라는 작가의 말대로, 완벽한 회복이 불가능한 상실과 그 이후의 삶을 그린 소설들. 인생의 아이러니를 압축적으로 보여주고 다채로운 소설적 상상력이 빛나는 '김영하 스타일'은 여전하다. 그의 단편이 무척 반갑다.

보노보노와 친구들이 선사하는 웃음과 성찰

1986년부터 30년째 인기연재중인 만화. 생각 많고, 질문은 더 많은 해달 보노보노, 작고 약하지만 귀여운 고집을 지닌 포로리, 걸핏하면 화내지만 속정 깊은 너부리, 숲 속 친구들의 일상을 통해 인생에 대한 근원적인 질문과 성찰이 직관적이고 단순한 문장에 담아 전해진다.

완전히 새로운 세계사를 만나는 경험

초점을 동쪽으로 옮겨서 보면 인류의 2천년은 어떤 모습일까? 이 책은 우리가 흔하게 접해온 유럽, 서구 중심의 역사 인식을 뒤집는다. 저자는 실크로드 지역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이를 중심에 두고 고대 종교의 탄생부터 현대의 국제정치까지를 신선하고 흥미롭게 읽어낸다.

행복한 삶을 위한 감정 지능 UP 프로젝트

행복한 프랑스식 긍정 유아법의 대표 학자의 25년 노하우를 담은 이전에 없던 새로운 형식의 유아책. 감정 지능을 키우는 다양한 놀이활동을 담았다. 지루할 틈 없는 구성과 친절한 자녀교육 가이드가 눈에 띈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화제의 공연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