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프러포즈를 책으로 하면 안 되나요?

혼자 읽기 아까운 책(6)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프러포즈할 때, 이 책 선물 받으면 저는 홀딱 반할 것 같아요.

“선배, 여자친구한테 프러포즈할 건데요. 장미꽃은 필수인가요? 목걸이도 필수죠? 아, 정말 고민이 많네요.” 며칠 전 남자 후배에게 받은 문자. “손편지도 필수야!”라고 쓰려다가 순간 딴 생각이 들었다. 멋진 책 무더기(?)를 갖다 안긴다면 반하지 않을 사람이 있을까? ‘네가 언제 책 읽었다고?’ 항변을 하려나? 멈칫거리다 다시 문자를 썼다. “후배님의 프러포즈 성공을 기원하며, 저는 이런 책들을 추천하고 싶어요. 우리 결혼해서 이 책 다 같이 읽자! 이것도 멋질 것 같은 데요?”라고.

 

표지.jpg

 

1번 책 수정 부탁.jpg

 

2.jpg

 

3.jpg

 

4.jpg

 

5.jpg

 

1. 『치에코 씨의 소소한 행복』

 

프러포즈를 하면서 거창한 말을 하면, 오히려 매력이 뚝뚝 떨어진다. 무심코 훅 한 번 던진 말에여자들은 반한다. 일본 여성들의 정신적 지주라고 불리는 만화가 ‘마스다 미리’의 여러 만화 중에 가히 최고봉. 이 만화를 읽다 보면, 비혼주의자도 설렌다. ‘이렇게 살아보면 괜찮을 것 같은데?’ 생각한다. 추천 프러포즈 문구는 “소소한 행복이 진짜 행복이잖아! 우리 같이 살자” (마스다 미리 저, 애니북스)

 

2. 나쓰메 소세키 전집 세트

 

문학 좀 좋아한다면! 바로 이 책. 일본의 셰익스피어로 불리는 ‘나쓰메 소세키’. 1867년에 태어난 작가의 작품을 같이 읽다 보면, 백년해로 버겁지 않다. 우리 집안일은 천천히 하고, 밥은 웬만하면 밖에 나가서 먹자. 요즘 맛집 많잖아. 소설 한 권씩 들고 주말 카페 나들이, 어때 좋지? 프러포즈 문구는 “이 책 꽂을 책장도 사줄게. 내 사랑을 받아죠~” (나쓰메 소세키 저, 현암사)


3. 볼드 저널

 

잡지를 선물하라고? 너무 소박한 거 아니야? 이 잡지를 아직 보시지 않으셨으면 아직 그런 말씀을 하지 마세요. ‘일과 가정의 균형을 지키며 창의적으로 삶을 꾸려가는 아버지’들을 위한 잡지. 진짜 삶을 사는 사람들의 농밀한 이야기로 가득하다. 프러포즈 문구는 이렇게 “남친아, 우리도 이 사람들처럼, 감각적으로 균형감을 갖고 살자. 오키?” 1호부터 4호를, 볼드저널 에코백에 담아주면 더욱 반할 예정입니다. (편집부 저, 볼드피리어드)

 

4. 문학동네 한국문학전집 세트

 

문학전집을 낑낑대고 들고 온 그. 머리에 식은땀이 난다. 평소 소설을 그렇게나 좋아하더니 한 권씩 사는 맛도 좋지만, 전집을 함께 읽고 싶단다. 양장본, 책 표지도 예쁘다. 거실 인테리어가 따로 없다. 그가 좋아하는 최인호, 내가 좋아하는 박완서 소설을 사이좋게. 프러포즈 문구는 “누가 더 빨리 읽을까? 문동에서 세트 또 나오면 같이 사러 갈래?” (김승옥 등저, 문학동네)

 

5. 『펭귄클래식 마카롱 시리즈』

 

펭귄클래식을 아는 남자! 어찌 멋지지 않을 수 있을까? 펭귄클래식 50권 세트가 부담스럽다면, 마카롱 시리즈를 선택하자. 3권 이상 구입하면 에코백 스테디셀러 중의 최고봉 ‘펭귄 에코백’을 증정한다. 프러포즈 문구는 “고전도 우리 귀엽게 보는 거야! 우리 귀엽게 같이 살자!” (찰스 디킨스 등저, 펭귄클래식코리아)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YES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채널예스, 월간 채널예스, 책읽아웃을 만들고 있습니다.
eumji01@yes24.com

오늘의 책

안녕달이 그린 마법 같은 겨울 이야기

한겨울을 포근하게 감싸는 마법 같은 상상! 『수박 수영장』 『당근 유치원』 작가 안녕달이 건네는 다정한 겨울 이야기. 따뜻하고 포근한 상상력으로 겨울의 정취와 빛나는 유년의 한때를 뭉클하게 그려냈다. 한겨울의 서정 속에 빛나는 따스한 우정 이야기가 깊은 여운을 남긴다.

경계를 지우고 세계를 그리는 문장들

구병모 장편소설. 꿈과 현실, 너와 나의 구분을 지우는 문장들, 그 사이에서 불현듯 나타나고 사라지는 의미와 생각들이 경계 지을 수 없는 이 세계와 우리의 매 순간을 색다르게 그린다. 존재하는 것은 지금 읽는 이 문장 뿐, 어떤 해석도 예측도 없이 여기에 사로잡힌 채 그저 한걸음 딛는다.

우리에게는 책이 필요하다

'책 읽어주는 남자' 전승환 저자는 다양한 곳에서 책과 좋은 글귀로 많은 독자와 만나왔다. 그가 소개한 책과 글은 외롭고 불안한 현대인을 위로해줬다. 『당신이 내 이름을 불러준 순간』은 철학, 예술, 문학, 심리학을 넘나 들며 나와 너 그리고 세계에 관해 이야기한 책이다.

뒤바뀐 세상 투자로 살아남는 법

남다른 통찰력과 끊임없는 분석으로 탄생한 『내일의 부』를 통해 자신만의 부자 매뉴얼을 공개한 조던 김장섭의 신간이다. 급변하는 글로벌 환경에 대한 분석과 전망을 담고 있으며, 전작에 더해 보완한 새로운 투자 방식까지 담아 전2권으로 출간되었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