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육아를 책으로 공부하지 말라고 하지만

혼자 읽기 아까운 책(5)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뻔하게 하는 이야기 말고, 현실적인 육아 팁을 말하는 책. 정말 읽어보고 추천하는 책, 다섯 권을 공개한다.

육아 책 많이 읽는다고 좋은 부모가 되는 건 아니다. 우리도 안다. 하지만 너무 안 읽어도 문제다. 닥쳐올 여러 상황들에 유연하게 대처하려면, 먼저 부모가 된 사람들의 이야기를 들을 필요가 있다. 뻔하게 하는 이야기 말고, 현실적인 육아 팁을 말하는 책. 정말 읽어보고 추천하는 책, 다섯 권을 공개한다.

 

표지.jpg

 

1.jpg

 

2.jpg

 

3.jpg

 

4.jpg

 

5.jpg

 

1. 천 일의 눈맞춤』


임산부가 보면 더없이 좋을 책. 어떻게 육아를 시작해야 할지 고민이 된다면 바로 이 책이다. 0~3세 아이를 위한 마음 육아를 다룬 책으로 ‘따뜻한 응시, 안정적인 수유, 엄마의 품’을 강조한다. 자각하면 덜 불안할 수 있다. 주구장창 아이를 안아주고 아이와 눈을 맞추는 것보다 아이에게 더 큰 사랑은 없다. (이승욱 저, 휴)

 

2. 『못 참는 아이 욱하는 부모』


아이는 어떤 부모를 가장 좋아할까? 장난감을 잘 사주는 부모? 요리를 잘하는 부모? 아니다. 일관성 있게 내 말에 귀를 기울이는 부모보다 더 좋은 부모는 없다. 만 3세가 지나면 아이들의 말문이 튼다. 점점 미운 오리 새끼가 되어가는 아이를 보면, 욱하지 않기란 어렵다. 그러나 오은영 박사는 말한다. “혼내는 것을 교육이라고 착각하지 마라.” 아이에게 자꾸 화를 낸다면 꼭 읽어야 할 책. (오은영 저, 코리아닷컴)

 

3. 『서민과 닥터 강이 똑똑한 처방전을 드립니다』


신생아를 키워본 사람들은 안다. 아이가 갑자기 열이 날 때 얼마나 당황스러운지. 소아과에 가도 제대로 알려주지 않는 의학 상식을 쉽게 풀어 쓴 책. 기생충박사 서민 교수는 부모도 아니면서 왜 이 책을 썼냐고? 비의학적인 책으로부터 부모를 구해주고 싶었다. 정직한 의사로 이름난 강병철 소아과전문의는 ‘손 씻기’와 ‘예방 접종’의 필요성을 강조한다. (서민, 강병철 저, 알마)

 

4. 『아이와 함께 자라는 부모』


소아과정신과의사 서천석이 말하는 ‘부모도 행복해지는 육아’ 이야기. 아니, 육아는 고통인데 행복해진다고? 물론, 행복할 수 있다. 부모도 아이를 통해 성장하기 때문이다. 부모가 자존감이 높으면 아이의 행동에 민감하지 않다. ‘그럴 수 있지’가 가능하다. 훈육은 일관되게, 육아서는 1분 정독하고 5분 생각하는 것이 좋다. 아이를 키우는 건 기술의 문제가 아니다. 아이라는 존재를 대하는 ‘태도’의 문제다. (서천석 저, 창비)

 

5. 『방긋 아기씨』


부모가 행복한데 아이가 불행할 수 있을까? 부모가 우울한데 아이가 행복할 수 있을까? 이 그림책을 보다 보면, 부모인 내 얼굴을 자꾸 쳐다보게 된다. 나는 하루에 몇 번이나 아이에게 미소를 보일까? 우울한 표정만 짓고 있는 건 아닐까? 아이도 안다. 부모의 마음 상태를. 억지로 웃으라는 말은 아니다. 다만 하루에 한 번쯤 방긋 웃어보자. 아이를 향해. (윤지회 글 그림, 사계절)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태도를 읽습니다.

오늘의 책

평등은 거대한 재앙과 함께 온다

역사적으로 인간이 유의미한 불평등의 축소를 경험한 시기는 전쟁, 혁명, 국가 실패, 유행병과 맞닿아 있다. 저자는 세계사 속 불평등의 모습을 추적하며, 폭력을 동반하는 평등이라는 가치 앞에서 우리는 어떤 선택을 할지, 과연 무언가를 선택할 수 있을지 자문하게 한다.

최고의 전략, 가격에서 시작한다.

고객 가치와 기업 이익을 동시에 잡을 수 있는 비결, 그 첫 걸음은 상품 가격을 얼마로 매기냐에 달려있다. 세계적인 경영 사상가인 동시에 40년 넘게 경영실무의 최전선에서 활약해 온 헤르만 지몬이 소비자와 판매자 모두가 만족할만한 가격 설정의 비결을 공개한다.

숲 속에 무시무시한 거미가 살았어요.

파리가 거미줄에 걸린 다음, 개구리를 먹으려던 구렁이, 올빼미, 호랑이까지 거미줄에 걸려 무시무시한 거미를 만난다는 이야기로 욕심과 진실에 대하여 담고 있는 그림책. 노랑, 빨강, 파랑 세 가지 색으로만 표현했는데도 명료하고 화려한 구성으로 아이들을 사로잡습니다.

죽고 죽이는 전쟁쯤은 잠시 잊어도 좋은 곳

제7회 혼불문학상 수상작. 1945년 일제 패망 직전 붉은 땅 만주에서 펼쳐지는 한중일 세 남녀의 파란만장한 삶 이야기를 흥미진진하게 그려냈다. '칼'이 난무하는 전장에서도 '혀'는 여전히 먹을거리를 찾기 마련. 1945년 전쟁 통의 어느 하루가 지금의 하루와 다르지 않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