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육아를 책으로 공부하지 말라고 하지만

혼자 읽기 아까운 책(5)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뻔하게 하는 이야기 말고, 현실적인 육아 팁을 말하는 책. 정말 읽어보고 추천하는 책, 다섯 권을 공개한다.

육아 책 많이 읽는다고 좋은 부모가 되는 건 아니다. 우리도 안다. 하지만 너무 안 읽어도 문제다. 닥쳐올 여러 상황들에 유연하게 대처하려면, 먼저 부모가 된 사람들의 이야기를 들을 필요가 있다. 뻔하게 하는 이야기 말고, 현실적인 육아 팁을 말하는 책. 정말 읽어보고 추천하는 책, 다섯 권을 공개한다.

 

표지.jpg

 

1.jpg

 

2.jpg

 

3.jpg

 

4.jpg

 

5.jpg

 

1. 천 일의 눈맞춤』


임산부가 보면 더없이 좋을 책. 어떻게 육아를 시작해야 할지 고민이 된다면 바로 이 책이다. 0~3세 아이를 위한 마음 육아를 다룬 책으로 ‘따뜻한 응시, 안정적인 수유, 엄마의 품’을 강조한다. 자각하면 덜 불안할 수 있다. 주구장창 아이를 안아주고 아이와 눈을 맞추는 것보다 아이에게 더 큰 사랑은 없다. (이승욱 저, 휴)

 

2. 『못 참는 아이 욱하는 부모』


아이는 어떤 부모를 가장 좋아할까? 장난감을 잘 사주는 부모? 요리를 잘하는 부모? 아니다. 일관성 있게 내 말에 귀를 기울이는 부모보다 더 좋은 부모는 없다. 만 3세가 지나면 아이들의 말문이 튼다. 점점 미운 오리 새끼가 되어가는 아이를 보면, 욱하지 않기란 어렵다. 그러나 오은영 박사는 말한다. “혼내는 것을 교육이라고 착각하지 마라.” 아이에게 자꾸 화를 낸다면 꼭 읽어야 할 책. (오은영 저, 코리아닷컴)

 

3. 『서민과 닥터 강이 똑똑한 처방전을 드립니다』


신생아를 키워본 사람들은 안다. 아이가 갑자기 열이 날 때 얼마나 당황스러운지. 소아과에 가도 제대로 알려주지 않는 의학 상식을 쉽게 풀어 쓴 책. 기생충박사 서민 교수는 부모도 아니면서 왜 이 책을 썼냐고? 비의학적인 책으로부터 부모를 구해주고 싶었다. 정직한 의사로 이름난 강병철 소아과전문의는 ‘손 씻기’와 ‘예방 접종’의 필요성을 강조한다. (서민, 강병철 저, 알마)

 

4. 『아이와 함께 자라는 부모』


소아과정신과의사 서천석이 말하는 ‘부모도 행복해지는 육아’ 이야기. 아니, 육아는 고통인데 행복해진다고? 물론, 행복할 수 있다. 부모도 아이를 통해 성장하기 때문이다. 부모가 자존감이 높으면 아이의 행동에 민감하지 않다. ‘그럴 수 있지’가 가능하다. 훈육은 일관되게, 육아서는 1분 정독하고 5분 생각하는 것이 좋다. 아이를 키우는 건 기술의 문제가 아니다. 아이라는 존재를 대하는 ‘태도’의 문제다. (서천석 저, 창비)

 

5. 『방긋 아기씨』


부모가 행복한데 아이가 불행할 수 있을까? 부모가 우울한데 아이가 행복할 수 있을까? 이 그림책을 보다 보면, 부모인 내 얼굴을 자꾸 쳐다보게 된다. 나는 하루에 몇 번이나 아이에게 미소를 보일까? 우울한 표정만 짓고 있는 건 아닐까? 아이도 안다. 부모의 마음 상태를. 억지로 웃으라는 말은 아니다. 다만 하루에 한 번쯤 방긋 웃어보자. 아이를 향해. (윤지회 글 그림, 사계절)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태도를 읽어요.

오늘의 책

묵묵하고 먹먹한 우리 삶의 노선도

누구도 주목하지 않는 ‘글 쓰는 운전사'의 작지만 단단한 삶에 대한 이야기. ‘그냥’ 버스기사의 평범한 일상이 마음을 울리는 이유는 “노동하는 한 인간의 고백만큼 특별하고 힘 있는 글이 없”기 때문이다. 주어진 현장에서 이름 없이 땀흘리는 모든 이들에게 박수를 보낸다.

무례한 행동 하나가 결국 회사를 망친다

최고의 조직은 왜 매너에 집중하는가? 평판을 쌓는 데는 20년이 걸리지만 무너뜨리는 데는 5분이면 충분하다. 저자는 작은 태도의 차이가 회사 생활을 완전히 바꿔놓는다고 강조하며, 능력과 사회성을 함께 갖춘 프로 직장인이 되기 위한 예의와 존중의 기술을 밝힌다.

제2회 No.1 마시멜로 픽션 대상 수상작

사람들의 꿈을 관리하는 환상 세계 ‘카시오페아’, 그리고 악몽을 쫓아 내는 비밀 대원 ‘하라’의 모험을 담은 드림 판타지가 펼쳐진다. 자신의 꿈은 물론 아이들이 꿈까지 지켜내는 당찬 소녀 하라가 이 시대 소녀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것이다.

50년 수행으로 깨우친 인간답게 살기

권력과 자본이 인간다움을 망칠 때, 명진 스님은 가만 있지 않았다. 2017년 조계종과 대립하며 종단으로부터 제적당하기도 했다. 승적을 박탈당하면서 출가하기 전의 자리에 선 명진스님은 그간 삶에서 만난 사람과 깨우친 바를 책 한 권으로 묶었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