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육아를 책으로 공부하지 말라고 하지만

혼자 읽기 아까운 책(5)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뻔하게 하는 이야기 말고, 현실적인 육아 팁을 말하는 책. 정말 읽어보고 추천하는 책, 다섯 권을 공개한다.

육아 책 많이 읽는다고 좋은 부모가 되는 건 아니다. 우리도 안다. 하지만 너무 안 읽어도 문제다. 닥쳐올 여러 상황들에 유연하게 대처하려면, 먼저 부모가 된 사람들의 이야기를 들을 필요가 있다. 뻔하게 하는 이야기 말고, 현실적인 육아 팁을 말하는 책. 정말 읽어보고 추천하는 책, 다섯 권을 공개한다.

 

표지.jpg

 

1.jpg

 

2.jpg

 

3.jpg

 

4.jpg

 

5.jpg

 

1. 천 일의 눈맞춤』


임산부가 보면 더없이 좋을 책. 어떻게 육아를 시작해야 할지 고민이 된다면 바로 이 책이다. 0~3세 아이를 위한 마음 육아를 다룬 책으로 ‘따뜻한 응시, 안정적인 수유, 엄마의 품’을 강조한다. 자각하면 덜 불안할 수 있다. 주구장창 아이를 안아주고 아이와 눈을 맞추는 것보다 아이에게 더 큰 사랑은 없다. (이승욱 저, 휴)

 

2. 『못 참는 아이 욱하는 부모』


아이는 어떤 부모를 가장 좋아할까? 장난감을 잘 사주는 부모? 요리를 잘하는 부모? 아니다. 일관성 있게 내 말에 귀를 기울이는 부모보다 더 좋은 부모는 없다. 만 3세가 지나면 아이들의 말문이 튼다. 점점 미운 오리 새끼가 되어가는 아이를 보면, 욱하지 않기란 어렵다. 그러나 오은영 박사는 말한다. “혼내는 것을 교육이라고 착각하지 마라.” 아이에게 자꾸 화를 낸다면 꼭 읽어야 할 책. (오은영 저, 코리아닷컴)

 

3. 『서민과 닥터 강이 똑똑한 처방전을 드립니다』


신생아를 키워본 사람들은 안다. 아이가 갑자기 열이 날 때 얼마나 당황스러운지. 소아과에 가도 제대로 알려주지 않는 의학 상식을 쉽게 풀어 쓴 책. 기생충박사 서민 교수는 부모도 아니면서 왜 이 책을 썼냐고? 비의학적인 책으로부터 부모를 구해주고 싶었다. 정직한 의사로 이름난 강병철 소아과전문의는 ‘손 씻기’와 ‘예방 접종’의 필요성을 강조한다. (서민, 강병철 저, 알마)

 

4. 『아이와 함께 자라는 부모』


소아과정신과의사 서천석이 말하는 ‘부모도 행복해지는 육아’ 이야기. 아니, 육아는 고통인데 행복해진다고? 물론, 행복할 수 있다. 부모도 아이를 통해 성장하기 때문이다. 부모가 자존감이 높으면 아이의 행동에 민감하지 않다. ‘그럴 수 있지’가 가능하다. 훈육은 일관되게, 육아서는 1분 정독하고 5분 생각하는 것이 좋다. 아이를 키우는 건 기술의 문제가 아니다. 아이라는 존재를 대하는 ‘태도’의 문제다. (서천석 저, 창비)

 

5. 『방긋 아기씨』


부모가 행복한데 아이가 불행할 수 있을까? 부모가 우울한데 아이가 행복할 수 있을까? 이 그림책을 보다 보면, 부모인 내 얼굴을 자꾸 쳐다보게 된다. 나는 하루에 몇 번이나 아이에게 미소를 보일까? 우울한 표정만 짓고 있는 건 아닐까? 아이도 안다. 부모의 마음 상태를. 억지로 웃으라는 말은 아니다. 다만 하루에 한 번쯤 방긋 웃어보자. 아이를 향해. (윤지회 글 그림, 사계절)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진심보다 태도
eumji01@yes24.com

오늘의 책

답사기, 드디어 서울에 입성하다!

380만 독자의 선택을 받은 독보적 시리즈, <나의 문화유산답사기>가 돌아왔다. 새로 공개된 답사기에서 유홍준 교수는 서울의 5대 궁궐과 한양도성을 비롯, 도시 곳곳에 살아숨쉬는 조선의 유산들을 그만의 시각으로 읽어낸다. 또 한 편, 놓치지 말아야 할 이야기의 탄생이다.

내성적인 사람에게도 한 방이 있다

성공을 위해 무한 긍정, 과잉 노력, 셀프 마케팅을 강요 받고, 모두가 세계 최고를 꿈꾸는 시대. 저자는 오히려 절제된 말과 태도가 성공 전략이라고 역설한다. 조용히 한 발 뒤에서 영향력과 진가를 드러내면서도 애쓰지 않고 편안하게 삶을 지키는 법을 소개한다.

‘당연하게 여겨지는 것들’에 대한 의문

『편의점 인간』 무라타 사야카 신작. 정상과 비정상의 경계를 끊임없이 의심해온 그는 독특한 상상력으로 ‘더 이상 섹스를 통해 아이를 낳지 않는 세계’ 이야기를 들려준다. 또한 결혼과 출산, 가족이라는 '당연하게 여겨지는' 시스템에 대해 도발적인 문제를 제기한다.

지치지 않고, 나를 지키는 연습

바보 같은 실수를 한 날이면 유난히 부족해 보이는 내 모습. 잘해야 해, 변해야 해. 내면의 속삭임이 당신을 소진시키고 있지는 않은가? 지금 이대로 아무것도 변하지 않아도 좋다. 필요한 건 채찍질이 아니라 사랑하고 싶은 내 모습과 부족한 부분을 받아들일 준비니까.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