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아직도 갈팡질팡, 누구를 뽑아야 합니까?

혼자 읽기 아까운 책(7)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어떤 책을 읽어야 할까. 아니 책을 읽어야 하나?

오는 5월 9일, 대한민국 제19대 대통령선거가 치러진다. 황금 연휴의 마지막 날이기 전에 국민으로서 선거는 마땅히 해야 하는 일. 후보자 토론회를 빼놓지 않고 보고, 선거 홍보물도 읽었지만 아직도 갈팡질팡한다면? 우리에게는 책이 있다. 대통령선거 투표 전에 읽으면 좋을 5권의 책을 소개한다.

 

표지.jpg

 

20170428_151813_617.jpg

 

2.jpg

 

3.jpg

 

4.jpg

 

5.jpg

 

 

1. 서민적 정치

 

글 잘 쓰기로 소문난 기생충박사 서민 교수의 신간. 역시 서문부터 재밌고 책장이 훌훌 넘어간다. 재미로만 끝나면? 서민이 아니다. 세월호 참사, 메르스 사태, 일베 등이 어떻게 왜 일어났는지를 꼼꼼히 짚는다. 책을 읽고 나면, 정신 똑바로 차리고 선거해야겠다고 다짐하게 된다. 또 다독의 필요성도 절감한다. (서민 저, 생각정원)

 

2. 『청춘의 가격』

 

후보자의 선거 공약만 알면 될까? 아니, 정말 중요한 건 나의 필요, 사회의 필요, 국가의 필요다. 보고서와 통계, 언론에서도 들리지 않는 이야기를 담은 『청춘의 가격』. 대한민국 청년들이 감내하고 있는 생활과 생존의 경계선을 추척해 나간다. ‘눈을 낯춰라’, ‘꿈을 위해 도전하라’고 윽박지르는 사회를 향해 저자들은 말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린 여기 살아가고 있다고. (새로운사회를여는연구원 저, 사계절)
 

3. 여러분, 이거 다 거짓말인 거 아시죠?

 

투표를 하기 전에 소설을 보라고? 그 시간에 한 줄이라고 공약을 읽으라고? 아니, 읽으면 뭐합니까. 당선되면 딴 소리를 하는데요. 제목부터 충격적인 소설가 강병융의 소설집. 이명박 전 대통령을 아낌없이 ‘깐’ 이 작품을 읽고 수많은 독자는 말했다. “부디, 18대 대통령 이야기도 써주세요.” 신랄하고 통쾌하다. 선거를 안 하면 안 되는 이유가 소설 속에 숨어 있다. (강병융 저, 한겨레출판)

 

4. 미국의 반지성주의

 

미국은 왜 트럼프를 대통령으로 뽑았을까? 아직도 이해가 안 간다면 바로 이 책이다. ‘트럼프 현상’을 이해하는 핵심 개념인 ‘미국의 반지성주의’. 1964년 퓰리처상 논픽션 부분 수상작으로 ‘지식인이란 무엇인가’, ‘지식인은 민주주의 실현에 힘이 되는가’를 살펴본다. 추천사를 쓴 김경집 인문학자는 “미국의 반지성주의는 오늘의 한국 사회를 비추는 거울”이라고 밝혔다. (리처드 호프스태터 저 교유서가)

 

5. 좋은 대통령이 나쁜 대통령이 된다

 

20여 년간 한국인의 심리를 연구, 분석해온 심리학자 황상민 박사의 신간. 대권에 도전하는 주자들의 이미지를 분석하는 동시에 대한민국 유권자가 품은 욕망의 흐름, 한국인의 정치 심리 메커니즘을 살펴본다. 같은 사람을 지지할 것 같은데, 의외의 후보자를 지지하는 친구의 심리가 궁금하다면? 뽑아 놓고 후회하지 않으려면? 미리 읽어보면 좋을 책. (황상민 저, 푸른숲)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태도를 읽습니다.

오늘의 책

평등은 거대한 재앙과 함께 온다

역사적으로 인간이 유의미한 불평등의 축소를 경험한 시기는 전쟁, 혁명, 국가 실패, 유행병과 맞닿아 있다. 저자는 세계사 속 불평등의 모습을 추적하며, 폭력을 동반하는 평등이라는 가치 앞에서 우리는 어떤 선택을 할지, 과연 무언가를 선택할 수 있을지 자문하게 한다.

가격 결정이 전부다

당신이 알고 있는 시장의 모든 것, 가격에서 시작해 가격으로 끝난다! 세계 최고의 가격결정 권위자, <히든 챔피언>의 헤르만 시몬이 밝히는 세계 최고 수준의 가격결정 전략. 고객 가치 및 기업 이익과 경쟁력을 극대화하하는 가격·마케팅 전략의 모든 것을 담았다.

숲 속에 무시무시한 거미가 살았어요.

파리가 거미줄에, 개구리도 거미줄에, 구렁이, 올빼미, 호랑이까지! 어쩌다 이렇게 됐을까요? 도대체 얼마나 무시무시한 거미일까요? 노랑, 빨강, 파랑 세 가지 색으로만 표현했는데도 명료하고 화려한 구성으로 아이들을 사로잡습니다

죽고 죽이는 전쟁쯤은 잠시 잊어도 좋은 곳

제7회 혼불문학상 수상작. 1945년 일제 패망 직전 붉은 땅 만주에서 펼쳐지는 한중일 세 남녀의 파란만장한 삶 이야기를 흥미진진하게 그려냈다. '칼'이 난무하는 전장에서도 '혀'는 여전히 먹을거리를 찾기 마련. 1945년 전쟁 통의 어느 하루가 지금의 하루와 다르지 않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