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벚꽃 축제만 즐기긴 아쉽다고요!

혼자 읽기 아까운 책(4)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부디 황사 마스크를 벗고 나갈 수 있기를 기다리며. 벚꽃과 어울리는 책을 한 번 찾아보았습니다.

지난 식목일, 촉촉한 봄비가 내렸습니다. 미세먼지 때문에 좀처럼 외출하기 싫은 요즘. 봄비는 많이 반가웠어요. 이번 주말은 과연 화창한 날씨를 기대해도 좋을까요? 여의도봄꽃축제를 비롯해 석촌호수 벚꽃축제, 제주왕벚꽃축제, 경포대 벚꽃축제, 진해군항제 등이 열리는 주말인데요. 부디 황사 마스크를 벗고 나갈 수 있기를 기다리며. 벚꽃과 어울리는 책을 한 번 찾아보았습니다.

 

 

표지.jpg

 

1.jpg

 

2.jpg

 

3.jpg

 

4.jpg

 

5.jpg

 

 

1. 『연애소설이 필요한 시간』


벚꽃 축제는 누구랑 가야 옳은가! 아니, 꼭 가야 하는가! 아니, 혼자 가면 안 되는가? 봄에는 아무나 사랑을 한다는데, 왜 나는 아무나가 되지 못하는가. 아차! 이런 소설집이 있었다. “진짜 연애는 아직 오지 않았다”고 말하는 연애소설. 스무 개의 연애와 스물여덟 개의 소설이 담겨있는 이 책. 벚꽃이 뭐 대수람! (요조 외, 부키)

 

2. 살아 있다는 것은

시도 읽고 싶고 에세이도 읽고 싶다. 그런 당신에게 이 책을 건넨다. “살아 있다는 것은/파도처럼 끝없이 몸을 뒤집는 것이다/내가 나를 사랑하기 위해 몸을 뒤집을 때마다/악기처럼 리듬이 태어나는 것이다”(시 「살아 있다는 것은」 부분). 혼자 걸을 때도 같이 걸을 때도, 내게 시구 하나가 있다면. 쓸쓸함을 견딜 수 있을지도. (문정희 저, 생각속의집)

 

3. 내 마음이 지옥일 때

벚꽃은 피는데 내 마음은 지옥일 때. 아득한 세상을 지나는 이들에게 심리기획자 이명수는 말한다. “과도한 자기 탓하기를 멈추세요.” 우리는 어쩌면 내 안의 문제로 스스로 지옥을 만들고 있을지 모른다. “한 편의 시가 한 끼의 밥보다 더 든든할 수 있다”고 말하는 저자. 이 말이 과연 맞을까? 벚꽃 축제를 즐길 여유가 없다면 82편의 시 속으로 빠져들어보는 것도. (이명수 저, 해냄)

 

4. 엄마의 골목

소설가 김탁환의 엄마는 고향 진해를 홀로 지키고 있다. 2015년 4월부터 2017년 1월까지. 두 모자는 진해 곳곳을 함께 걸었다. 벚꽃이 필 때도 벚꽃이 질 때도, 엄마의 골목은 활짝 피어 있었다. 봄에서 시작해 겨울에서 끝난 엄마와의 산책. 책을 읽고 있노라면, 누군가의 손을 꼭 잡고 싶다. (김탁환 저, 난다)

 

5. 우포늪, 걸어서

진해 벚꽃놀이를 가기 전, 창녕 우포늪을 걸으면 어떨까? 우포늪, 걸어서를 손에 들고 말이다. 창녕에서 나고 자란 손남숙 시인은 두 해 동안 우포늪자연환경안내원으로 일하며, 늪이 내는 소리와 색에 감탄하기 시작했다. “어떤 대상을 폭넓게 좋아하면 몸과 마음이 자유로워지고 더욱 잘 걷게 된다는 것”을 늪에서 배웠다고 한다. 4월 꽃피는 봄을 천천히 누리고 싶다면 이 책을. (손남숙 저, 목수책방)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2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태도를 읽습니다.

오늘의 책

평등은 거대한 재앙과 함께 온다

역사적으로 인간이 유의미한 불평등의 축소를 경험한 시기는 전쟁, 혁명, 국가 실패, 유행병과 맞닿아 있다. 저자는 세계사 속 불평등의 모습을 추적하며, 폭력을 동반하는 평등이라는 가치 앞에서 우리는 어떤 선택을 할지, 과연 무언가를 선택할 수 있을지 자문하게 한다.

최고의 전략, 가격에서 시작한다.

고객 가치와 기업 이익을 동시에 잡을 수 있는 비결, 그 첫 걸음은 상품 가격을 얼마로 매기냐에 달려있다. 세계적인 경영 사상가인 동시에 40년 넘게 경영실무의 최전선에서 활약해 온 헤르만 지몬이 소비자와 판매자 모두가 만족할만한 가격 설정의 비결을 공개한다.

숲 속에 무시무시한 거미가 살았어요.

파리가 거미줄에 걸린 다음, 개구리를 먹으려던 구렁이, 올빼미, 호랑이까지 거미줄에 걸려 무시무시한 거미를 만난다는 이야기로 욕심과 진실에 대하여 담고 있는 그림책. 노랑, 빨강, 파랑 세 가지 색으로만 표현했는데도 명료하고 화려한 구성으로 아이들을 사로잡습니다.

죽고 죽이는 전쟁쯤은 잠시 잊어도 좋은 곳

제7회 혼불문학상 수상작. 1945년 일제 패망 직전 붉은 땅 만주에서 펼쳐지는 한중일 세 남녀의 파란만장한 삶 이야기를 흥미진진하게 그려냈다. '칼'이 난무하는 전장에서도 '혀'는 여전히 먹을거리를 찾기 마련. 1945년 전쟁 통의 어느 하루가 지금의 하루와 다르지 않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