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나도 취미를 갖고 싶다고요!

혼자 읽기 아까운 책(3)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취미를 묻는 질문에 ‘독서’를 말하기엔 민망하답니다. 이런 생각을 하는 찰나, 재밌는 책을 몇 권 발견했어요.

며칠 전, 후배가 물었어요. “선배는 취미가 뭔가요?” 아… 잠시 정적이 찾아왔어요. 예전에는 자전거도 열심히 타고 엽서도 모으고 맛집도 즐겨 다녔는데요. 요즘은 퇴근해서 저녁밥 차리기 바쁩니다. 독서가 취미이긴 하지만 일로서 읽는 책이 더 많아서요. 취미를 묻는 질문에 ‘독서’를 말하기엔 민망하답니다. 이런 생각을 하는 찰나, 재밌는 책을 몇 권 발견했어요.

 

표지.jpg

 

1.jpg

 

2.jpg

 

3.jpg

 

4.jpg

 

5.jpg

 

 

1. 윤광준의 新생활명품』


사람을 보는 눈도 중요하지만, 좋은 물건을 보는 눈도 중요하다. 명품이란 무엇인가? 용도에 적합하면서 단단한 물건이 ‘명품’이다. 사진가이자 오디오 칼럼니스트로 알려진 윤광준의 신작. 항균탈취제부터 신발, 우산까지, 장인정신으로 만들어진 생활 명품을 소개한다. 이 책을 읽다 보면 뭔가 수집하고 싶은 강한 욕구가 든다. 취미가 뭐 별건가. (윤광준 저, 오픈하우스)


2. 『일상그림』

 

물감을 많이 쓴다고 화폭이 크다고 멋진 그림은 아니다. 무척 단순한 드로잉이 더 마음을 파고들 때가 있다. 화가 김희수는 “무엇인가 남겨두고 다시 발견하지 않으면 그 때의 감정을 잘 기억하지 못해 낙서를 좋아한다”고 말한다. 평범한 기록이 훗날 특별한 감정으로 다가올 것을 알기에 낙서를 하고 그림을 그린다. 오늘부터 내 취미는 낙서다. (김희수 글 그림, 1984)

 

3. 『서평 쓰는 법』

 

서평 쓰기가 취미여도 괜찮냐고? 아니 무슨 그렇게 서운한 말씀을! 좋은 서평이 얼마나 만인에게 도움이 되는지, <채널예스> 독자님들은 아실 텐데요. 서평 덕분에 첫 책 『거대한 사기극』을 쓰게 된 저자 이원석은 “말과 글을 통해 구체적으로 정리되어야 독서는 완결된다”고 한다. 짧게라도 서평을 쓰다 보면, 독서의 질이 달라진다. (이원석 저, 유유)

 

4. 『나는 오늘부터 피아노를 치기로 했다』

 

한 때 피아노 좀 쳤다고? 아, 그런 사람들은 많고요. 그러니까 지금 피아노를 치냐고요?! 피아노를 놓을 데가 없어 팔았다는 사람들이 많다. 그런데 이 책을 읽다 보면, 다시금 피아노를 조율하고 싶은 충동이 든다. 피아노를 즐기는 59가지 실질적인 해법부터, 레스너가 알려주는 레슨비 아끼는 방법까지. 아, 오늘은 컴퓨터 키보드 말고 피아노를 두드리고 싶다. (홍예나 저, 시루)

 

5. 이연식의 서양 미술사 산책

 

미술을 너무 몰라 쥐구멍에 숨고 싶을 때가 있다. 미술관에 가면 기분은 좋지만 왠지 모르게 할말은 없다. 물론 말은 안 해도 감상은 가능하지만! 간혹 친구가 공유해준 명화를 패러디한 ‘짤’을 이해하고 싶다면, 그래도 가끔은 아는 화가의 작품을 보고 싶다면. 이 책을 보자. 취미까진 아니더라도 미술을 이해하는 첫 걸음이 될 수 있다. (이연식 저, 은행나무)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태도를 읽어요.

오늘의 책

묵묵하고 먹먹한 우리 삶의 노선도

누구도 주목하지 않는 ‘글 쓰는 운전사'의 작지만 단단한 삶에 대한 이야기. ‘그냥’ 버스기사의 평범한 일상이 마음을 울리는 이유는 “노동하는 한 인간의 고백만큼 특별하고 힘 있는 글이 없”기 때문이다. 주어진 현장에서 이름 없이 땀흘리는 모든 이들에게 박수를 보낸다.

무례한 행동 하나가 결국 회사를 망친다

최고의 조직은 왜 매너에 집중하는가? 평판을 쌓는 데는 20년이 걸리지만 무너뜨리는 데는 5분이면 충분하다. 저자는 작은 태도의 차이가 회사 생활을 완전히 바꿔놓는다고 강조하며, 능력과 사회성을 함께 갖춘 프로 직장인이 되기 위한 예의와 존중의 기술을 밝힌다.

제2회 No.1 마시멜로 픽션 대상 수상작

사람들의 꿈을 관리하는 환상 세계 ‘카시오페아’, 그리고 악몽을 쫓아 내는 비밀 대원 ‘하라’의 모험을 담은 드림 판타지가 펼쳐진다. 자신의 꿈은 물론 아이들이 꿈까지 지켜내는 당찬 소녀 하라가 이 시대 소녀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것이다.

50년 수행으로 깨우친 인간답게 살기

권력과 자본이 인간다움을 망칠 때, 명진 스님은 가만 있지 않았다. 2017년 조계종과 대립하며 종단으로부터 제적당하기도 했다. 승적을 박탈당하면서 출가하기 전의 자리에 선 명진스님은 그간 삶에서 만난 사람과 깨우친 바를 책 한 권으로 묶었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