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나도 취미를 갖고 싶다고요!

혼자 읽기 아까운 책(3)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취미를 묻는 질문에 ‘독서’를 말하기엔 민망하답니다. 이런 생각을 하는 찰나, 재밌는 책을 몇 권 발견했어요.

며칠 전, 후배가 물었어요. “선배는 취미가 뭔가요?” 아… 잠시 정적이 찾아왔어요. 예전에는 자전거도 열심히 타고 엽서도 모으고 맛집도 즐겨 다녔는데요. 요즘은 퇴근해서 저녁밥 차리기 바쁩니다. 독서가 취미이긴 하지만 일로서 읽는 책이 더 많아서요. 취미를 묻는 질문에 ‘독서’를 말하기엔 민망하답니다. 이런 생각을 하는 찰나, 재밌는 책을 몇 권 발견했어요.

 

표지.jpg

 

1.jpg

 

2.jpg

 

3.jpg

 

4.jpg

 

5.jpg

 

 

1. 윤광준의 新생활명품』


사람을 보는 눈도 중요하지만, 좋은 물건을 보는 눈도 중요하다. 명품이란 무엇인가? 용도에 적합하면서 단단한 물건이 ‘명품’이다. 사진가이자 오디오 칼럼니스트로 알려진 윤광준의 신작. 항균탈취제부터 신발, 우산까지, 장인정신으로 만들어진 생활 명품을 소개한다. 이 책을 읽다 보면 뭔가 수집하고 싶은 강한 욕구가 든다. 취미가 뭐 별건가. (윤광준 저, 오픈하우스)


2. 『일상그림』

 

물감을 많이 쓴다고 화폭이 크다고 멋진 그림은 아니다. 무척 단순한 드로잉이 더 마음을 파고들 때가 있다. 화가 김희수는 “무엇인가 남겨두고 다시 발견하지 않으면 그 때의 감정을 잘 기억하지 못해 낙서를 좋아한다”고 말한다. 평범한 기록이 훗날 특별한 감정으로 다가올 것을 알기에 낙서를 하고 그림을 그린다. 오늘부터 내 취미는 낙서다. (김희수 글 그림, 1984)

 

3. 『서평 쓰는 법』

 

서평 쓰기가 취미여도 괜찮냐고? 아니 무슨 그렇게 서운한 말씀을! 좋은 서평이 얼마나 만인에게 도움이 되는지, <채널예스> 독자님들은 아실 텐데요. 서평 덕분에 첫 책 『거대한 사기극』을 쓰게 된 저자 이원석은 “말과 글을 통해 구체적으로 정리되어야 독서는 완결된다”고 한다. 짧게라도 서평을 쓰다 보면, 독서의 질이 달라진다. (이원석 저, 유유)

 

4. 『나는 오늘부터 피아노를 치기로 했다』

 

한 때 피아노 좀 쳤다고? 아, 그런 사람들은 많고요. 그러니까 지금 피아노를 치냐고요?! 피아노를 놓을 데가 없어 팔았다는 사람들이 많다. 그런데 이 책을 읽다 보면, 다시금 피아노를 조율하고 싶은 충동이 든다. 피아노를 즐기는 59가지 실질적인 해법부터, 레스너가 알려주는 레슨비 아끼는 방법까지. 아, 오늘은 컴퓨터 키보드 말고 피아노를 두드리고 싶다. (홍예나 저, 시루)

 

5. 이연식의 서양 미술사 산책

 

미술을 너무 몰라 쥐구멍에 숨고 싶을 때가 있다. 미술관에 가면 기분은 좋지만 왠지 모르게 할말은 없다. 물론 말은 안 해도 감상은 가능하지만! 간혹 친구가 공유해준 명화를 패러디한 ‘짤’을 이해하고 싶다면, 그래도 가끔은 아는 화가의 작품을 보고 싶다면. 이 책을 보자. 취미까진 아니더라도 미술을 이해하는 첫 걸음이 될 수 있다. (이연식 저, 은행나무)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태도를 읽습니다.

오늘의 책

평등은 거대한 재앙과 함께 온다

역사적으로 인간이 유의미한 불평등의 축소를 경험한 시기는 전쟁, 혁명, 국가 실패, 유행병과 맞닿아 있다. 저자는 세계사 속 불평등의 모습을 추적하며, 폭력을 동반하는 평등이라는 가치 앞에서 우리는 어떤 선택을 할지, 과연 무언가를 선택할 수 있을지 자문하게 한다.

최고의 전략, 가격에서 시작한다.

고객 가치와 기업 이익을 동시에 잡을 수 있는 비결, 그 첫 걸음은 상품 가격을 얼마로 매기냐에 달려있다. 세계적인 경영 사상가인 동시에 40년 넘게 경영실무의 최전선에서 활약해 온 헤르만 지몬이 소비자와 판매자 모두가 만족할만한 가격 설정의 비결을 공개한다.

숲 속에 무시무시한 거미가 살았어요.

파리가 거미줄에 걸린 다음, 개구리를 먹으려던 구렁이, 올빼미, 호랑이까지 거미줄에 걸려 무시무시한 거미를 만난다는 이야기로 욕심과 진실에 대하여 담고 있는 그림책. 노랑, 빨강, 파랑 세 가지 색으로만 표현했는데도 명료하고 화려한 구성으로 아이들을 사로잡습니다.

죽고 죽이는 전쟁쯤은 잠시 잊어도 좋은 곳

제7회 혼불문학상 수상작. 1945년 일제 패망 직전 붉은 땅 만주에서 펼쳐지는 한중일 세 남녀의 파란만장한 삶 이야기를 흥미진진하게 그려냈다. '칼'이 난무하는 전장에서도 '혀'는 여전히 먹을거리를 찾기 마련. 1945년 전쟁 통의 어느 하루가 지금의 하루와 다르지 않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