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나도 취미를 갖고 싶다고요!

혼자 읽기 아까운 책(3)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취미를 묻는 질문에 ‘독서’를 말하기엔 민망하답니다. 이런 생각을 하는 찰나, 재밌는 책을 몇 권 발견했어요.

며칠 전, 후배가 물었어요. “선배는 취미가 뭔가요?” 아… 잠시 정적이 찾아왔어요. 예전에는 자전거도 열심히 타고 엽서도 모으고 맛집도 즐겨 다녔는데요. 요즘은 퇴근해서 저녁밥 차리기 바쁩니다. 독서가 취미이긴 하지만 일로서 읽는 책이 더 많아서요. 취미를 묻는 질문에 ‘독서’를 말하기엔 민망하답니다. 이런 생각을 하는 찰나, 재밌는 책을 몇 권 발견했어요.

 

표지.jpg

 

1.jpg

 

2.jpg

 

3.jpg

 

4.jpg

 

5.jpg

 

 

1. 윤광준의 新생활명품』


사람을 보는 눈도 중요하지만, 좋은 물건을 보는 눈도 중요하다. 명품이란 무엇인가? 용도에 적합하면서 단단한 물건이 ‘명품’이다. 사진가이자 오디오 칼럼니스트로 알려진 윤광준의 신작. 항균탈취제부터 신발, 우산까지, 장인정신으로 만들어진 생활 명품을 소개한다. 이 책을 읽다 보면 뭔가 수집하고 싶은 강한 욕구가 든다. 취미가 뭐 별건가. (윤광준 저, 오픈하우스)


2. 『일상그림』

 

물감을 많이 쓴다고 화폭이 크다고 멋진 그림은 아니다. 무척 단순한 드로잉이 더 마음을 파고들 때가 있다. 화가 김희수는 “무엇인가 남겨두고 다시 발견하지 않으면 그 때의 감정을 잘 기억하지 못해 낙서를 좋아한다”고 말한다. 평범한 기록이 훗날 특별한 감정으로 다가올 것을 알기에 낙서를 하고 그림을 그린다. 오늘부터 내 취미는 낙서다. (김희수 글 그림, 1984)

 

3. 『서평 쓰는 법』

 

서평 쓰기가 취미여도 괜찮냐고? 아니 무슨 그렇게 서운한 말씀을! 좋은 서평이 얼마나 만인에게 도움이 되는지, <채널예스> 독자님들은 아실 텐데요. 서평 덕분에 첫 책 『거대한 사기극』을 쓰게 된 저자 이원석은 “말과 글을 통해 구체적으로 정리되어야 독서는 완결된다”고 한다. 짧게라도 서평을 쓰다 보면, 독서의 질이 달라진다. (이원석 저, 유유)

 

4. 『나는 오늘부터 피아노를 치기로 했다』

 

한 때 피아노 좀 쳤다고? 아, 그런 사람들은 많고요. 그러니까 지금 피아노를 치냐고요?! 피아노를 놓을 데가 없어 팔았다는 사람들이 많다. 그런데 이 책을 읽다 보면, 다시금 피아노를 조율하고 싶은 충동이 든다. 피아노를 즐기는 59가지 실질적인 해법부터, 레스너가 알려주는 레슨비 아끼는 방법까지. 아, 오늘은 컴퓨터 키보드 말고 피아노를 두드리고 싶다. (홍예나 저, 시루)

 

5. 이연식의 서양 미술사 산책

 

미술을 너무 몰라 쥐구멍에 숨고 싶을 때가 있다. 미술관에 가면 기분은 좋지만 왠지 모르게 할말은 없다. 물론 말은 안 해도 감상은 가능하지만! 간혹 친구가 공유해준 명화를 패러디한 ‘짤’을 이해하고 싶다면, 그래도 가끔은 아는 화가의 작품을 보고 싶다면. 이 책을 보자. 취미까진 아니더라도 미술을 이해하는 첫 걸음이 될 수 있다. (이연식 저, 은행나무)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진심보다 태도
eumji01@yes24.com

오늘의 책

기울어져가는 국가를 구할 수 있을까

저명한 경제학자인 저자는 경제적 번영 이후, 국가가 쇠락하는 5가지의 역설적인 요인을 정의한다. 어느 국가든 몰락을 피할 수는 없지만, 뛰어난 지도력을 가진 리더가 있다면 그 시기를 최대한 늦출 수 있다고 주장한다. 미래를 위한 리더는 과연 누가 되어야 할까?

과연 성공하면 행복해질까?

진정한 성공을 원한다면 현재의 행복에 집중하라! 스탠퍼드대 라이온스 상 수상에 빛나는, 인생의 성공을 앞당기는 새로운 행복 프레임. 행복은 성공의 결과물이 아니라 무엇보다 앞서 추구해야 하는 선행물이라는 사실을 명쾌하고 풍부한 통찰력으로 밝혀낸다.

아름다운 삶이 남긴 향기와 여운

한국 근대사의 아픔을 오롯이 감내했던 최순희 할머니와 법정 스님의 아름다운 만남. 불일암의 사계를 담은 사진과 함께 여전히 큰 울림을 전하는 법정 스님의 글을 실었다. 이 땅에 봄여름가을겨울이 있다는 게 얼마나 고마운 일인지. 다시 만나도 법정 스님의 글은 무척 반갑다.

경제학이 만든 차가운 인간과 디스토피아

무엇이 인간을 차가운 계산기로 만드는가? 근거가 불충분한 계산에 기초해 인간의 목숨에 가격을 매기고, 사람의 신용에 점수를 매기며, 치료할 환자를 구분 짓는 등 도덕적 문제에까지도 경제성과 합리성의 잣대를 들이대는 경제학의 적나라한 현실을 폭로한 문제작.

.

주목! 투데이 포커스


화제의 공연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