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서점 갈 때, 어떤 책 읽어요?

혼자 읽기 아까운 책(2)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채널예스>는 인터넷서점 웹진인데, 오프라인 서점에서 책을 사오라고 추천해도 되냐고요? 그럼요. 상생해야죠. 저도 종종 동네책방에 들러 책을 사온답니다.

대한민국 방방곳곳에 동네책방, 작은 책방 열풍이 불고 있다. SNS나 블로그, 언론 기사를 통해 소식을 접하고 있지만, 막상 서점을 가려고 하면 어디를 갈지 모르겠다. 그럴 때, 읽을 수 있는 책이 있나요? 옳거니! 그럼요. 오늘도 어디를 갈 지 몰라, 동네를 서성이는 당신. 이 책들에게 눈길을 좀 줘보세요. 매력적인 책방에 반해 책 한 권 안 사오기 힘들어요. <채널예스>는 인터넷서점 웹진인데, 오프라인 서점에서 책을 사오라고 추천해도 되냐고요? 그럼요. 상생해야죠. 저도 종종 동네책방에 들러 책을 사온답니다.

 

1.jpg

 

1.jpg

 

3.jpg

 

4.jpg

 

5.jpg

 

6.jpg

 

 

1. 방서점』


소설가 김중혁과 서평가 금정연이 서점 기행을 떠났다. 유어마인드, 고요서사, 책방 만일, 등 대한민국의 핫한 책방 8곳의 이야기를 담백한 인터뷰로 풀어냈다. 소규모 서점 문화를 애호하는 독자들이라면 분명히
반할 책. 글도 좋지만 사진도 멋지다. (편집부 저, 프로파간다)


2. 『작은 책방, 우리 책 쫌 팝니다!』

 

통영에 있는 작은 출판사 ‘남해의봄날’은 일찍이 작은 책방이 독자들에게 사랑을 받을 거라고 예언 아닌 예언을 했다. ‘동네서점의 유쾌한 반란’이라는 타이틀에 맞게 시종일관 유쾌한 책. 저자 백창화, 김병록 작가는 애서가들 사이에 유명한 괴산 숲속작은책방의 주인장이기도 하다. (백창화 김병록 저, 남해의봄날)

 

3. 『책들이 머무는 공간으로의 여행』

 

제목만 읽어도 어디론가 떠나고 싶다. 헌책방, 동네서점, 도서관 등 23곳 탐방기를 담은 책. 저자 윤정인은 닥치는 대로 책을 사들이던 전적(?)이 있지만, 읽지 않은 책들이 쌓여가는 것을 보고 모두 처분했다. 왜냐, 그에겐 오래된 서점, 동네책방, 도서관이 있으니까! (윤정인 저, 알마)

 

4. 『철든 책방』

 

방송인 노홍철을 좋아하든, 좋아하지 않든, 해방촌 ‘철든 책방’에 들어서면 책에 관한 편견이 훌쩍 사라져버릴지 모른다. ‘제일 시끄러운 애가 하는 제일 조용한 책방’의 탄생기가 궁금하다면. 인테리어에 관심 많은 독자에게도 유용한 책이다. (노홍철 저, 벤치워머스)

 

5. 『우리, 독립책방』

 

독립책방을 만들어가는 전국 29곳 책방지기들의 인터뷰가 실린 책. 책 제목에 ‘우리’를 붙인 게 꽤나 정감 간다. 왜 이들이 독립책방을 만들게 됐는지, 독립책방 문화를 알고 싶다면 이 책이 제격! 특히 독립책방을 열고자 하는 사람에게는 필독서. (편집부 저, 북노마드)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4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진심보다 태도
eumji01@yes24.com

오늘의 책

답사기, 드디어 서울에 입성하다!

380만 독자의 선택을 받은 독보적 시리즈, <나의 문화유산답사기>가 돌아왔다. 새로 공개된 답사기에서 유홍준 교수는 서울의 5대 궁궐과 한양도성을 비롯, 도시 곳곳에 살아숨쉬는 조선의 유산들을 그만의 시각으로 읽어낸다. 또 한 편, 놓치지 말아야 할 이야기의 탄생이다.

내성적인 사람에게도 한 방이 있다

성공을 위해 무한 긍정, 과잉 노력, 셀프 마케팅을 강요 받고, 모두가 세계 최고를 꿈꾸는 시대. 저자는 오히려 절제된 말과 태도가 성공 전략이라고 역설한다. 조용히 한 발 뒤에서 영향력과 진가를 드러내면서도 애쓰지 않고 편안하게 삶을 지키는 법을 소개한다.

‘당연하게 여겨지는 것들’에 대한 의문

『편의점 인간』 무라타 사야카 신작. 정상과 비정상의 경계를 끊임없이 의심해온 그는 독특한 상상력으로 ‘더 이상 섹스를 통해 아이를 낳지 않는 세계’ 이야기를 들려준다. 또한 결혼과 출산, 가족이라는 '당연하게 여겨지는' 시스템에 대해 도발적인 문제를 제기한다.

지치지 않고, 나를 지키는 연습

바보 같은 실수를 한 날이면 유난히 부족해 보이는 내 모습. 잘해야 해, 변해야 해. 내면의 속삭임이 당신을 소진시키고 있지는 않은가? 지금 이대로 아무것도 변하지 않아도 좋다. 필요한 건 채찍질이 아니라 사랑하고 싶은 내 모습과 부족한 부분을 받아들일 준비니까.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