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나 혼자 카페에서 죽치고 있을 때

혼자 읽기 아까운 책 (1)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휴대폰 배터리도 거의 떨어졌는데. 도착한 카페에는 읽을 만한 책이 없다. 나 혼자 카페에서 죽 치고 있을 때, 어떤 책을 읽으면 좋을까?

친구가 카페에서 만나자고 해서 나왔다. 웬일, 갑자기 애인이 불러 못 온단다. 휴대폰 배터리도 거의 떨어졌는데. 도착한 카페에는 읽을 만한 책이 없다. 커피를 시켰으니 그래도 30분은 앉았다가 나와야 하는데. 웬일, 잡지도 너무 오래된 잡지뿐이다. 아, 가방 안은 텅텅 비었고. 머리도 텅텅. 인터넷서점 예스24 앱이나 들어가볼까. 나 혼자 카페에서 죽치고 있을 때, 어떤 책을 읽으면 좋을까?

 

1.jpg

 

 

2.jpg

 

 

3.jpg

 

 

4.jpg

 

 

5.jpg

 

 

마지막 이미지 이걸로 교체.jpg

 

 

 

1. 제인 버킨』

 

테이블에 올려 놓는 것만으로도 기분이 좋아지는 책. 어쩌면 이 책을 읽고 있는 당신을 보고 누군가 반해서 말을 걸어올지 모른다. 이 책이 왜 멋진가? 프렌치 시크의 아이콘 ‘제인 버킨’의 이야기가 그의 분신 같은 친구 사진작가 ‘가브리엘 크로포드’의 시선으로 녹아 있기 때문. ‘우정과 매혹’이라는 단어를 좋아한다면 바로 이 책. (제인 버킨, 가브리엘 크로포드 지음, 뮤진트리)

 

2. 『정신은 좀 없습니다만 품위까지 잃은 건 아니랍니다』

 

제목을 읽고 좀 당황하셨나요? 요즘 ‘~다면’ 제목이 유행인가 싶지만, 이 책은 출간 즉시 일본에서 ‘아마존 정치사회 베스트셀러’에 오른 책이다. 치매에 걸려도 ‘사람다운’ 생활을 하고 싶어 하는 정원 26명의 요양 시설 ‘요리아이’ 이야기. 실제 후쿠오카에 있는 그 곳에 한 번 가보고 싶다. 내용이 너무 재밌어서 아메리카노를 리필 해야만 한다. (가노코 히로후미 지음, 푸른숲)

 

3. 『관계의 조각들』

 

그림을 볼 줄 모르는 사람이라도 눈길을 쑥 줄 수 밖에 없다. 세계에서 가장 주목 받는 아티스트로 손꼽히는 ‘마리옹 파욜’의 그림 에세이. 현대인의 다양한 관계, 그 파편들을 철학적이고 유머러스하게 그려낸 ‘성인’을 위한 그림 에세이다. 책 값이 다소 비싸지만 소장 가치 보장. 커피 값 좀 아껴 이 책을 서재에 꼽자. (마리옹 파욜 지음, 북스토리)

 

4. 유럽의 그림책 작가들에게 묻다』

 

왜 유럽 작가들이어야만 했나요? 라고 물으신다면, “네”라고 답하겠다. 솔직히 말해 한국 사회는 상상력과 창조성이 파괴됐잖아요. ‘제2회 브런치북 프로젝트 대상’ 수상작이다. 프랑스, 벨기에를 중심으로 활동하는 그림책 작가 10인의 아뜰리에를 보고 싶다면. 오늘은 라떼 말고 아메리카노! 아껴야죠. (최혜진 저, 은행나무)

 

5. 『이것 좋아 저것 싫어』

 

책 표지를 보고 책을 고르는 사람이라면, 아마 그냥 지나칠 수 없을 걸. 사노 요코의 에세이가 너무 많이 나와서 ‘좀 심하지 않아요?’ 싶다면 종지부로 이 책을 한 번 들쳐보자. ‘좋고 싫음’을 박력 있게 말하는 소신을 갖고 싶다면 두 번 읽어 보자. 넘사벽 매력 작가의 이야기는 여전히 좋다. 커피 마시면서 보면 더 재밌다. (사노 요코 저, 마음산책)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4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진심보다 태도
eumji01@yes24.com

오늘의 책

한국문학사 최초 500번째 시집

첫 책이 출간 후 햇수로 40년 만이다. "시가 우리를 직접 구원하지는 못하더라도 시가 있음으로 해서 누군가의 삶이 전혀 다른 것이 될 수도 있다는 믿음"으로 이어진 걸음에 박수를 보내며, "천천히, 그러나 꾸준히 세계를 향해 나아간 40년의 역사"를 읽어본다.

평범한 부모가 이뤄낸 기적 같은 육아법

아픈 아내를 대신해 독박육아를 떠안은 아빠가 두 아이를 학업에 매우 뛰어나게 길러내며 '영재발굴단 「아빠의 비밀」등 방송에 소개되며 주목을 받았다. 책과 도서관, 부모의 행동만으로도 모든 아이가 공부를 놀이처럼 느끼며 자랄 수 있다는 믿음을 공유하는 책이다.

아이에게 전하는 사랑과 응원의 메시지

태어나서 어른이 될 때까지 변화무쌍한 성장 과정 속에서 아이에 대한 엄마의 변함없는 사랑을 이야기하는 그림책. 모든 엄마가 사랑하는 아이에게 들려주고 싶은 따뜻한 사랑과 힘찬 응원을 담았다. 『수박 수영장』의 안녕달 작가의 그림이 따뜻하고 정겹다.

왜 부동산 대폭락은 일어나지 않았나?

사야 할까, 팔아야 할까? 정권 교체로 더욱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부동산 시장. 저자는 경제와 부동산 시장, 정부정책이 어떻게 맞물려 돌아가는지에 대한 이해가 먼저 필요하다고 강조하며, 대한민국 부동산 시장을 이해하기 위한 날카로운 질문과 엄밀한 해법을 제시한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