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나 혼자 카페에서 죽치고 있을 때

혼자 읽기 아까운 책 (1)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휴대폰 배터리도 거의 떨어졌는데. 도착한 카페에는 읽을 만한 책이 없다. 나 혼자 카페에서 죽 치고 있을 때, 어떤 책을 읽으면 좋을까?

친구가 카페에서 만나자고 해서 나왔다. 웬일, 갑자기 애인이 불러 못 온단다. 휴대폰 배터리도 거의 떨어졌는데. 도착한 카페에는 읽을 만한 책이 없다. 커피를 시켰으니 그래도 30분은 앉았다가 나와야 하는데. 웬일, 잡지도 너무 오래된 잡지뿐이다. 아, 가방 안은 텅텅 비었고. 머리도 텅텅. 인터넷서점 예스24 앱이나 들어가볼까. 나 혼자 카페에서 죽치고 있을 때, 어떤 책을 읽으면 좋을까?

 

1.jpg

 

 

2.jpg

 

 

3.jpg

 

 

4.jpg

 

 

5.jpg

 

 

마지막 이미지 이걸로 교체.jpg

 

 

 

1. 제인 버킨』

 

테이블에 올려 놓는 것만으로도 기분이 좋아지는 책. 어쩌면 이 책을 읽고 있는 당신을 보고 누군가 반해서 말을 걸어올지 모른다. 이 책이 왜 멋진가? 프렌치 시크의 아이콘 ‘제인 버킨’의 이야기가 그의 분신 같은 친구 사진작가 ‘가브리엘 크로포드’의 시선으로 녹아 있기 때문. ‘우정과 매혹’이라는 단어를 좋아한다면 바로 이 책. (제인 버킨, 가브리엘 크로포드 지음, 뮤진트리)

 

2. 『정신은 좀 없습니다만 품위까지 잃은 건 아니랍니다』

 

제목을 읽고 좀 당황하셨나요? 요즘 ‘~다면’ 제목이 유행인가 싶지만, 이 책은 출간 즉시 일본에서 ‘아마존 정치사회 베스트셀러’에 오른 책이다. 치매에 걸려도 ‘사람다운’ 생활을 하고 싶어 하는 정원 26명의 요양 시설 ‘요리아이’ 이야기. 실제 후쿠오카에 있는 그 곳에 한 번 가보고 싶다. 내용이 너무 재밌어서 아메리카노를 리필 해야만 한다. (가노코 히로후미 지음, 푸른숲)

 

3. 『관계의 조각들』

 

그림을 볼 줄 모르는 사람이라도 눈길을 쑥 줄 수 밖에 없다. 세계에서 가장 주목 받는 아티스트로 손꼽히는 ‘마리옹 파욜’의 그림 에세이. 현대인의 다양한 관계, 그 파편들을 철학적이고 유머러스하게 그려낸 ‘성인’을 위한 그림 에세이다. 책 값이 다소 비싸지만 소장 가치 보장. 커피 값 좀 아껴 이 책을 서재에 꼽자. (마리옹 파욜 지음, 북스토리)

 

4. 유럽의 그림책 작가들에게 묻다』

 

왜 유럽 작가들이어야만 했나요? 라고 물으신다면, “네”라고 답하겠다. 솔직히 말해 한국 사회는 상상력과 창조성이 파괴됐잖아요. ‘제2회 브런치북 프로젝트 대상’ 수상작이다. 프랑스, 벨기에를 중심으로 활동하는 그림책 작가 10인의 아뜰리에를 보고 싶다면. 오늘은 라떼 말고 아메리카노! 아껴야죠. (최혜진 저, 은행나무)

 

5. 『이것 좋아 저것 싫어』

 

책 표지를 보고 책을 고르는 사람이라면, 아마 그냥 지나칠 수 없을 걸. 사노 요코의 에세이가 너무 많이 나와서 ‘좀 심하지 않아요?’ 싶다면 종지부로 이 책을 한 번 들쳐보자. ‘좋고 싫음’을 박력 있게 말하는 소신을 갖고 싶다면 두 번 읽어 보자. 넘사벽 매력 작가의 이야기는 여전히 좋다. 커피 마시면서 보면 더 재밌다. (사노 요코 저, 마음산책)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4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태도를 읽습니다.

오늘의 책

이상하고 아름다운 '배수아 월드'

한국문학의 새 지평을 열어온 작가 배수아의 소설집. 그 어떤 서사보다 매혹적인 ‘낯섦’을 선사하는 작가답게 고정된 시공간을 끊임없이 탈주하는, 꿈속의 꿈속의 꿈 같은 작품들을 선보인다. 읽고 나면 꼭 다시 펼쳐보게 되는 문장들. '배수아 월드'에 온 것을 환영한다.

뮤지션 이적의 이별에 관한 첫번째 그림책

일상이 여느 때처럼 흘러가던 그 어느 날, 아이에게 찾아온 할아버지와의 이별에 대한 그림책. 배꼽 인사 하라며 꿀밤을 주던 할아버진데 왜 인사도 안 하고 그렇게 가셨을까? 아이다운 물음 앞에 원래 계셨던 우주, 그 곳으로 돌아가신 걸 거라는 소망을 담아냈습니다.

나의 건강을 남에게 맡길 것인가?

병원과 약에만 의존하는 기존 의료 상식에 반기를 들며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는 책. 질병의 원인이 되는 음식과 환경을 바꾸고 환자가 스스로 참여하여 능동적으로 병을 고치는 법에 대해 이야기한다.

인생은 하나의 밑줄로 움직이기 시작한다

“성공한 사람들은 권수에 집착하기 보다 인생을 변화시킬 문장을 발견하고 찾는 데 집중한다.” 일본 최고의 독서 멘토인 저자는 권수와 속도에 연연하는 것은 하수의 책 읽기라고 강조하며, 좋은 책과 핵심 문장을 찾아 읽고 활용하는 실용적 미니멀 독서법을 소개한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