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아름다운 슬픔, 피아니스트 김선민

김선민 피아노 독주회 ‘Beautiful Sorrow’
3월 13일 월요일 오후8시 금호아트홀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해설과 함께하는 힐링 콘서트, 뷰티풀 소로우(Beautiful Sorrow)”라는 부제로 열리는 이번 공연에서는 애수가 흘러넘치는 곡으로 관객들의 감수성을 불러일으키며 지친 일상에 위로가 되는 공연이 될 것이다.

김선민 독주회_포스터12(최종).jpg

 

다양한 무대로 국제무대에서 실력파 피아니스트로 인정받은 김선민의 독주회가 2017년3월13일 월요일 오후8시 광화문 금호아트홀에서 열린다. 


 “해설과 함께하는 힐링 콘서트, 뷰티풀 소로우(Beautiful Sorrow)”라는 부제로 열리는 이번 공연에서는 베토벤의 대표적인 소나타 <비창>을 시작으로 멘델스존의 <판타지>, 라흐마니노프의 <사랑의 슬픔>과 <코렐리 주제에 의한 변주곡> 등 애수가 흘러넘치는 곡으로 관객들의 감수성을 불러일으키며 지친 일상에 위로가 되는 공연이 될 것이다. 또 클래식 전문 해설자인 임규석씨의 깊이 있는 해설도 준비되어 있어 객석과 소통할 수 있는 자리가 될 것으로 보인다.


피아니스트 김선민은 비엔나 챔버오케스트라, 독일 바덴바덴필하모니 오케스트라, 뮌헨 다카포 캄머필하모니와의 협연으로 현지에서 큰 호평을 받았으며, 독일 칼스루에를 중심으로 유럽 전역에서 다양한 무대를 펼치면서 국제 무대에서 인정받았다. 국내에서는 쇼팽에튀드 전곡 연주 독주회 등을 열었으며, 클래식 음악의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제9회 대한민국 오페라대상에서 삼익악기상을 수상하여 17.2월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열린 수상자 갈라콘서트에서 W필하모닉 오케스트라와 협연무대를 통해 국내 최고의 피아니스트로 성장하였다.


연세대학교 음악대학을 졸업한 후 독일로 건너가 칼스루에 국립음대에서 전문연주자과정과 석사학위(논문 ‘슈베르트의 방랑자 환상곡 작품 15에 대한 분석’)를 취득하였다. 이후 동 대학에서 최고연주자과정을 심사위원 만장일치 최고점수로 졸업하며 전문연주자로서의 단단한 기틀을 갖춰나갔다. 발레타 국제콩쿠르, 스크리아빈 국제콩쿠르, 삐에뜨리 술 마레 국제콩쿠르 등에 입상하며 국제적으로도 그 실력을 인정받았다.


현재 중앙대, 서울신학대, 계원예고, 인천예고 등에 출강하며 후학을 양성하는 피아니스트 김선민은 한국피아노두오협회 회원이나 앙상블 피아보체의 피아니스트로도 다양한 활동을 해나가고 있다.

 

공연문의 02-3453-7700
    ▶예매하기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기획사 제공

오늘의 책

책에서 결국, 좋아서 하는 일을 찾은 이야기

방송 출연 금지 처분과 퇴사 이후까지, 힘든 시간들을 책 덕분에 견딜 수 있었던 그는 결국 책방을 열었다. '그저 좋아서 하는 일'을 책에서 찾았기 때문. 책방을 하면서 또다른 어려운 일들을 마주하지만 날마다 설레는 하루하루를 만들 수 있는 건, 역시 책 때문이다.

그들은 어떻게 살아 있는 전설이 되었나?

하동관, 팔판정육점, 명돈돈까스, 을지면옥 등 대를 이어 수십 년간 사랑 받고 있는 노포들. 곳곳에 숨어있는 장사의 신들을 찾아 3년간 전국을 발로 뛴 박찬일 셰프의 노포 탐사 프로젝트. 마케팅, 브랜딩, 트렌드에 관계없이 우직하게 성장해온 한국형 성공 비결을 밝힌다.

야구의 세계, 그 떨리는 순간을 마주한 동심

글 없는 그림책, 환상 모험으로 독특한 작품 세계를 구축해온 칼데콧 상 수상작가 데이비드 위즈너가 이번에는 야구를 이야기합니다. 스피드를 요구하는 승부의 세계에 놓인 아이의 마음과 야구공을 잡는 순간을 섬세한 슬로모션으로 그려내어 아이들의 마음을 사로 잡습니다.

자본주의에서 행복하게 살기

스스로 생계형 마르크스주의자라 칭하는 저자가 털어놓는 삶, 노동 그리고 행복에 관한 이야기다. 하고 싶은 일을 즐기며 사는 '불량한' 삶이 성공과는 거리가 멀어도 행복에는 더 가까운 게 아닌지 묻는다. 짧고 굵게 마르크스의 『자본론』을 요약한 대목은 보너스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