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스케치 오브 이탈리아>, 이태리 작곡가의 세계

연세대학교 음악대학교 동문회 후원 〈스케치 오브 이탈리아Ⅶ〉
3월 23일 목요일 오후8시 금호아트홀 연세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연세대학교 음악대학교 동문이 모여 만드는 공연 <스케치 오브 이탈리아Ⅶ>가 3월 23일 목요일 오후 8시 금호아트홀 연세에서 열린다.

전면.jpg

 

연세대학교 음악대학교 동문이 모여 만드는 공연 <스케치 오브 이탈리아Ⅶ>가 3월 23일 목요일 오후 8시 금호아트홀 연세에서 열린다.


연세대학교 음악대학 성악과를 졸업한 소프라노 나경혜, 조경화, 이윤숙, 최영심, 김수진과 동대학 기악과를 졸업한 피아니스트 민소영이 만드는 이번 무대에서는 프란체스코 파올로 토스티의 <4개의 슬픈 사랑의 연가>, 루제로 레온카발로, 아돌포 티린델리, 피에트로 마스카니, 일데브란도 피체티 등 유명한 이탈리아의 작곡가가 만든 곡이 올라갈 예정이다.


소프라노 나경혜는 오스트리아로 비엔나 국립음대를 졸업하고 오스트리아 문화예술부 장관상을 받기도 했다. KBS 신인음악회, 조선일보 신인음악회를 통해 첫 데뷔를 하고 독일 Aachen 오페라단의 정단원으로 활약했다. 일본, 중국, 대만, 체코 등 다수 초청독창회 개최를 비롯해 동경교향악단, 로마 신포니카, 폴란드 바르샤바 필하모닉, KBS 교향악단 등과 협연하며 활발히 활동 중이다.


소프라노 조경화는 이탈리아 오지모 아카데미아와 토리노 국립음악원을 졸업했다. 일찍 동아콩쿨에 입상해 두각을 나타낸 조경화는 파도바 국제 콩쿨 1위, 이탈리아 시에나 국제 콩쿨 3위 등 국내외 상 소식으로 실력을 인정받았다. 스페인 국영방송국 주최 음악회, 이탈리아 레죠 극장 정기연주회, 모로코 한국 대사관 주최 독창회, 러시아 블라디보스톡 초청 독창회 등 다수의 음악회를 빛낸 바 있다.


소프라노 이윤숙은 미국 뉴잉글랜드 음악대학원을 졸업하고 미국 캐피톨오페라 국제콩쿨 1위 입상, 메트로폴리탄 오페라 오디션 지역결승 입상, 아티즈어워즈협회 최우수오페라가수상 등을 받았다. 국내에서 국립오페라단, 서울시립오페라단, 예술의전당 기획오페라, 베세토오페라단, 무악오페라단 등과 다수의 오페라에서 주역으로 활동했다.


소프라노 최영심은 이탈리아 밀라노 베르디 국립음악원을 만점으로 졸업하고 프랑스 파리 에꼴 노말 음악원 최고연주자과정을 수료했다. 대전오페라단 초청으로 베르디 오페라 <리콜레토>의 주역 출연을 비롯해 <비밀결혼>, <헨젤과 그레텔> 등의 주역으로 활약했다. 연세대, 명지대, 울산대, 세종콘서바토리 강사를 역임하고 후학을 양성 중이다.


소프라노 김수진은 오스트리아 비엔나 시립콘서바토리와 오스트리아 그라쯔 국립음대 가곡과 오라토리오 과를 수료했다. 오페라 <라보엠>, <피가로의 결혼>, <일치나> 등에 출연한 김수진은 귀국 후 오케라 <코지 판 투테>, <헨젤과 그레텔>, 국립오페라단 주최 <카르멘>, 무악오페라단 주최 오페라 <라보엠>등에서 연주했다. 현재 연세대, 안양예고, 경기예고에 출강하며 후학을 양성하고 있다.

 

공연문의 : 영음예술기획 (02)581-5404
    ▶ 예매하기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기획사 제공

기사와 관련된 공연

오늘의 책

작가 유시민이 돌아왔다

『역사의 역사』에서 유시민은 18권의 책을 훑으며 역사와 역사책, 역사를 읽는다는 것에 대해 말한다. 역사는 무엇이고, 그것은 오늘의 우리에게 어떤 의미인가. 역사라는 거대한 세계를 한걸음씩 더듬어 가는 그 탐사의 여정에 이 책이 믿음직스러운 안내자가 될 것이다.

여성의 돌봄 노동 문제를 다룬 구병모 신작

자신만의 스타일을 구축한 소설가 구병모 신작. 최악의 출산율을 높이기 위해 건설된 꿈미래실험공동주택. 아이 셋을 갖는 조건으로 입주 가능한 터무니없는 공간을 배경으로, 견고해 보이는 네 이웃의 식탁 아래에서 드러나는 공동체의 허위와 돌봄 노동의 허무를 꼬집는다.

위기의 자본주의, 답은 기본소득

부의 집중, 증가하는 실업자, 저출산 고령화. 자본주의는 위기다. 4차 산업혁명은 고용 문제를 악화시킬 개연성이 크다. 패러다임 전환이 필요한 시점, 필리프 저자는 노동과 상관 없이 모두에게 일정한 소득을 보장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채소, 통곡물이 정말 건강한 음식일까?

식물이 동물로부터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 만들어내는 독소, 렉틴은 우리 몸 속에 염증을 만들고 심각한 질병을 유발한다. 이 책은 렉틴을 피하기 위한 전략인 '플랜트 패러독스 프로그램'에 대해 소개하고 건강을 위해 챙겨 먹던 현미밥, 토마토, 통곡물의 실체에 대해 밝힌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