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1월의 독자] 독서는 내게 멋진 질문자

<월간 채널예스> 1월호
성미진 서가는 대표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독서는 제게 멋진 질문자입니다. 네루다는 『질문의 책』에서 “나였던 그 아이는 어디 있을까? 아직 내 속에 있을까 아니면 사라졌을까?”라고 물었죠. 정말 아프지만 절실한 질문이에요. 이렇게 예전의 나로 돌아가게 하는 책, 나로 살게 용기를 주는 책, 이것이 독서의 가장 큰 힘이라고 생각해요.

1월-독자.jpg

 

 

성미진(43세)
마음책방 ‘서가는’ 대표

 

얼마 전, 서울 종로구 혜화동에 마음책방 ‘서가는’을 열었습니다. ‘서가는’은 심리와 치유서를 출간해온 생각속의집 출판사가 만든 책방입니다. 저는 요즘 책방에 오는 손님들에게 책을 권하는 재미로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습니다. 책방의 특성상, 손님들이 책 추천을 종종 원하세요. 저희 책방의 목표 중 하나는 지역주민의 건강한 아지트가 되는 것입니다.

 

책방을 시작하고 나니, 확실히 책을 유심히 보게 됩니다. 자세히 봐야 보인다고 하잖아요. 그동안 놓쳐버린 보석 같은 책들이 이렇게 많구나, 몰라봐줘서 미안한 책이 너무 많아요. 또 절판되었다가 다시 출간된 책을 만나면 정말 반가워요. 요즘에는 치유 그림책에 빠져 있는데 『내가 함께 있을게』도 책방 손님들에게 적극 추천하고 있어요.

 

독서는 제게 멋진 질문자입니다. 네루다는 『질문의 책』에서 “나였던 그 아이는 어디 있을까? 아직 내 속에 있을까 아니면 사라졌을까?”라고 물었죠. 정말 아프지만 절실한 질문이에요. 이렇게 예전의 나로 돌아가게 하는 책, 나로 살게 용기를 주는 책, 이것이 독서의 가장 큰 힘이라고 생각해요.

 

그동안 마음의 문제를 너무 이성적으로 들여다보려고 했던 것 같아요. 2017년은 나도 의식하지 못하는 나에 관해서 알려주는 책들을 집중적으로 읽어 싶어요. 예를 들어 칼 융의 『인간과 상징』, 이부영 박사님의 『그림자』처럼 정신분석에 도움이 되는 기본서를 많이 읽고 싶습니다.

 

새해가 시작됐지만 정치나 경제나 너무 힘들어요. 그런데 모든 게 힘들어도 내가 왜 살아야 하는지 그 의미조차도 없으면 그때는 정말 끝장인 것 같아요. “산다는 것은 곧 시련을 감내하는 것이며, 살아남기 위해서는 그 시련 속에서 어떤 의미를 찾아야 한다는 것이다.” 가장 힘든 시기라고 생각할 때마다 빅터 프랭클의 죽음의 수용소에서를 떠올리며 힘을 얻습니다.


 

 

죽음의 수용소에서빅터 프랭클 저/이시형 역 | 청아출판사
나치의 강제수용소에서 겪은 생사의 엇갈림 속에서도 삶의 의미를 잃지 않고 인간 존엄성의 승리를 보여준 프랭클 박사의 자서전적인 체험 수기. 그 체험을 바탕으로 프랭클 박사는 자신의 독특한 정신분석 방법인 로고테라피를 이룩한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태도를 읽어요.

오늘의 책

3625명의 공부 습관 관찰기

한 고등학교 교사가 10년 동안 직접 만나고 가르친 학생들 3625명의 공부 습관을 이야기한다. 이 책에는 특별한 공부법이 담겨 있지 않다. 그저 누구나 알고 있지만 아무나 실천하지 못하는 것들을 보여 줄 뿐이다. 일상에서 작은 습관을 만드는 공부 이야기.

흔하지만 분명 별일이었던 그녀들의 이야기

"특별하지 않고 별일도 아닌 여성들의 삶이 더 많이 드러나고 기록되면 좋겠다"는 마음으로 쓴, 아홉 살 어린이부터 예순아홉 할머니까지 다양한 여성들의 삶 이야기. 지금 여기, 대한민국을 살아내고 있는 ‘그녀’들의 땀과 눈물, 용기와 연대의 목소리를 고스란히 담아냈다.

명작을 완성하는 마지막 퍼즐, 교열자

아무리 아름다운 글이라도 오타나 비문이 섞이면 작품으로서 가치가 떨어진다. 훌륭한 작품 뒤에는 뛰어난 교열자가 존재한다. 이 책은 저명한 교열자, 메리 노리스의 이야기다. 40년 동안 글과 씨름하며 세운 자신만의 문장론, 유명한 저자와의 에피소드를 공개한다.

수줍은 아이들을 응원하는 마음 치유 그림책

아이들에게 싫은 건 싫다고, 좋은 건 좋다고 솔직하게 말할 수 있는 용기를 내도록 도와주는 그림책. 빨리빨리 괴물, 내꺼내꺼 괴물 등 아이들이 실생활에서 부딪히는 답답한 상황들을 보여주며, “ 내 마음 표현하기” 라는 쉽지 않은 과제에 도전하도록 도와줍니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