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1월의 독자] 독서는 내게 멋진 질문자

<월간 채널예스> 1월호
성미진 서가는 대표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독서는 제게 멋진 질문자입니다. 네루다는 『질문의 책』에서 “나였던 그 아이는 어디 있을까? 아직 내 속에 있을까 아니면 사라졌을까?”라고 물었죠. 정말 아프지만 절실한 질문이에요. 이렇게 예전의 나로 돌아가게 하는 책, 나로 살게 용기를 주는 책, 이것이 독서의 가장 큰 힘이라고 생각해요.

1월-독자.jpg

 

 

성미진(43세)
마음책방 ‘서가는’ 대표

 

얼마 전, 서울 종로구 혜화동에 마음책방 ‘서가는’을 열었습니다. ‘서가는’은 심리와 치유서를 출간해온 생각속의집 출판사가 만든 책방입니다. 저는 요즘 책방에 오는 손님들에게 책을 권하는 재미로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습니다. 책방의 특성상, 손님들이 책 추천을 종종 원하세요. 저희 책방의 목표 중 하나는 지역주민의 건강한 아지트가 되는 것입니다.

 

책방을 시작하고 나니, 확실히 책을 유심히 보게 됩니다. 자세히 봐야 보인다고 하잖아요. 그동안 놓쳐버린 보석 같은 책들이 이렇게 많구나, 몰라봐줘서 미안한 책이 너무 많아요. 또 절판되었다가 다시 출간된 책을 만나면 정말 반가워요. 요즘에는 치유 그림책에 빠져 있는데 『내가 함께 있을게』도 책방 손님들에게 적극 추천하고 있어요.

 

독서는 제게 멋진 질문자입니다. 네루다는 『질문의 책』에서 “나였던 그 아이는 어디 있을까? 아직 내 속에 있을까 아니면 사라졌을까?”라고 물었죠. 정말 아프지만 절실한 질문이에요. 이렇게 예전의 나로 돌아가게 하는 책, 나로 살게 용기를 주는 책, 이것이 독서의 가장 큰 힘이라고 생각해요.

 

그동안 마음의 문제를 너무 이성적으로 들여다보려고 했던 것 같아요. 2017년은 나도 의식하지 못하는 나에 관해서 알려주는 책들을 집중적으로 읽어 싶어요. 예를 들어 칼 융의 『인간과 상징』, 이부영 박사님의 『그림자』처럼 정신분석에 도움이 되는 기본서를 많이 읽고 싶습니다.

 

새해가 시작됐지만 정치나 경제나 너무 힘들어요. 그런데 모든 게 힘들어도 내가 왜 살아야 하는지 그 의미조차도 없으면 그때는 정말 끝장인 것 같아요. “산다는 것은 곧 시련을 감내하는 것이며, 살아남기 위해서는 그 시련 속에서 어떤 의미를 찾아야 한다는 것이다.” 가장 힘든 시기라고 생각할 때마다 빅터 프랭클의 죽음의 수용소에서를 떠올리며 힘을 얻습니다.


 

 

죽음의 수용소에서빅터 프랭클 저/이시형 역 | 청아출판사
나치의 강제수용소에서 겪은 생사의 엇갈림 속에서도 삶의 의미를 잃지 않고 인간 존엄성의 승리를 보여준 프랭클 박사의 자서전적인 체험 수기. 그 체험을 바탕으로 프랭클 박사는 자신의 독특한 정신분석 방법인 로고테라피를 이룩한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진심보다 태도
eumji01@yes24.com

오늘의 책

다시 시작된 전설의 〈밀레니엄〉 시리즈

스티그 라르손를 잇는 새로운 이야기꾼 다비드 라게르크란츠에 의해 전설의 밀레니엄 시리즈가 다시금 이어진다. 드디어 만난 쌍둥이 자매 리스베트와 카밀라, 그리고 밝혀지는 충격적인 과거. 리스베트와 미카엘의 새로운 이야기라니 어찌 반갑지 않으랴.

알고리즘의 역습이 시작됐다

수학과 데이터, IT기술의 결합으로 탄생한 빅데이터는 과연 공정할까? 저자는 인간이 가진 편견과 차별 의식을 그대로 코드화한 알고리즘을 사용하는 모형은 '대량살상무기'와 같다며, 불평등을 확산하고 민주주의를 위협하는 알고리즘의 특징을 상세히 설명한다.

불확실성의 시대, 일의 미래를 준비하라!

전문직 신화가 종말을 고하고 학위의 가치가 사라져 가는 시대. 당신은 10년 후를 위해 무엇을 준비할 것인가? 저자는 안정적인 직업은 더 이상 존재하지 않는다고 강조하며, 직업을 계획하는 대신 창업가정신을 구현해 자신만의 비즈니스를 구축하라고 주문한다.

자연의 아름다움을 담아낸 힐링 그림책

도시에 사는 소년이 어느 날, 시골의 조부모님 댁을 방문하게 됩니다. 부모님이 이야기를 나누는 사이 창 밖의 나무숲 속으로 여행을 떠나게 된 소년이 바라본 나무, 햇살, 호수, 물결, 물속, 수영 후의 햇빛, 칠흑같이 어두운 밤하늘의 별 등 자연의 아름다움을 담아낸 그림책.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