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김선희 바이올리니스트, 봄의 독주회

김선희 바이올린 독주회
3월 17일 금요일 오후8시 금호아트홀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이번 공연에서는 타르티니의 <코렐리 주제에 의한 변주곡>, 베토벤의 바이올린과 피아노를 위한 소나타 <봄>, 유진 이사예의 소나타 Op.27 2번, 비에니아프스키의 <화려한 폴로네즈> 를 들을 수 있다.

바이올리니스트 김선희 광고.jpg

 

바이올리니스트 김선희는 빈 국립음대를 최고점수로 졸업하고, 이후 한국예술종합학교에서 전문예술사(석사)과정과 최고연주자과정을 졸업했다.


서울시향, KBS교향악단, 서울시립청소년교향악단, 선화오케스트라, 서울심포니오케스트라 등과 협연했다. 금호문화재단 초청독주회, 예술의전당 후원회 주최 연주, 한중 수교기념 초청연주, 한국예술종합학교 개교 10주년 기념 연주회 솔리스트로 연주하였으며, 예술의전당 리사이틀홀 등에서 수회의 독주회를 가졌다.


현대음악앙상블 ‘소리’와 스페인 투어 연주, 블리스 트리오 리사이틀, 광림아트센터 초청 실내악 시리즈 “프라하의 봄”, 대한민국구제음악제에서 코리안솔로이스츠와 함께 “현을 위한 세레나데”로 관객들을 만난 김선희는 이 외에도 모스틀리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와 서울오케스트라 객원악장으로 브람스소나타 전곡을 연주해 음악적 깊이를 보여주기도 했다.


서울시립청소년교향악단 단원, 서울필하모닉오케스트라 악장, 필하모니아 사계 악장을 역임한 바이올리니스트 김선희는 현재 가천대 겸임교수로 재직 중이며 한국예술종합학교, 계월예고, 경기 경기예고, 전주예고에 출강하고 있다. 코리안 솔로이스츠, 블리스 트리오, 서울오케스트라 등 다양한 무대에서 폭넓은 연주활동을 보여줄 예정이다.


이번 공연에서는 타르티니의 <코렐리 주제에 의한 변주곡>, 베토벤의 바이올린과 피아노를 위한 소나타 <봄>, 유진 이사예의 소나타 Op.27 2번, 비에니아프스키의 <화려한 폴로네즈> 를 들을 수 있다. 예매는 예스24에서 가능하다.

 

공연 문의 02-581-5404
    ▶예매하기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기획사 제공

기사와 관련된 공연

오늘의 책

거리와 사람, 상점이 함께 살아가는 법

똑같은 가게에서 같은 물건을 사고, 같은 책과 영화를 즐길 수 밖에 없다면 우리의 삶은 얼마나 건조할까? 세계에서 가장 훌륭한 서점 10에 선정된 교토 이치조지 게이분샤 서점이 전하는 사람과 거리를 살아 숨 쉬게 하는 작은 가게의 참된 가치, 거리와 사람의 공생법.

권력 저격자 우석훈이 돌아왔다

권력은 시장으로 넘어간 적이 없다. 국가는 여전히 현대 자본주의에서 주요한 행위자다. 국가가 사기를 친다면? 분배가 악화되고 국민의 생활 전반이 하락할 수밖에 없다. 모피아, 토건족, 자원외교, 4대강 등등 저자는 지난 두 정권에서 국가가 어떻게 사기를 쳤는지 고발한다.

『괭이부리말 아이들』 김중미 작가 신작

아이들에 대한 관심과 사랑으로 따뜻한 이야기를 들려주는 김중미 작가가 오랜만에 어린이 책으로 찾아왔다. 언제나 이름처럼 좋은 일만 있을 순 없지만 누군가에게 내가 ‘행운’과 ‘복’이 되어줄 수 있다면 행복은 저절로 찾아올 거라는 가슴 따뜻한 이야기.

봄을 기다리며, 마음으로 읽는 문태준 시집

"서정시의 대가"가 펼쳐보이는 믿음직스러운 시 세상. "세계가 연주하는, 아니 노동하는 소리"를 詩란 노래로 듣는달까. "낮밤과 계절을 잊고 사랑하며 계속 피어"나는 꽃들과 "흰 미죽을 떠먹일 때의 그 음성" 속, 우리가 잃지 말아야 할 따스한 '사랑'이 마음에 고이 스며든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