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소프라노 김수진, 비발디 교회음악 시리즈로 독창회

소프라노 김수진 독창회
2월 28일 화요일 오후8시 예술의전당 리사이틀홀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KBS 교향악단, 서울바로크합주단, 수원시향, 인천시향, 부천시향, 루마니아 필하모니 등 국내외 최정상급 오케스트라의 정기연주 등에 초청되어 협연한 바 있다.

0228 소프라노 김수진 전면.jpg

 

소프라노 김수진의 독창회가 2월 28일 화요일 오후8시 예술의전당 리사이틀홀에서 열린다.


소프라노 김수진은 서울예고와 서울대 음대 성악과를 실기수석으로 졸업하고 동 대학원을 수료했다. 예술의전당 유망신예 초청연주회로 국내에 데뷔하여 예술의전당 기획오페라에 연이어 주역을 맡았다. 서울시오페라단 ‘라 트라비아타’, ‘리골렛토’, 국립오페라단 ‘마술피리’, ‘사랑의 묘약’, ‘호프만 이야기’, 오페라 ‘라 보엠’, ‘피가로의 결혼’, ‘코지 판 투테’, ‘알버트헤링’, ‘권율’ 등의 작품에서도 주역으로 활약했다. KBS 교향악단, 서울바로크합주단, 수원시향, 인천시향, 부천시향, 루마니아 필하모니 등 국내외 최정상급 오케스트라의 정기연주 등에 초청되어 협연한 바 있다.


현재 한국성악가협회 이사, 한국교회음악학회, 영미가곡 연구회의 회원으로 활동하며 총신대학교 교회음악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이번 공연에서는 게오르그 필리프 텔레만의 <빛과 섬광으로 번쩍이는 폭풍이>, 호아킨 투리나의 <세 노래>, 가일 플레이어즈와 함께 연주할 비발디의 <숲에서 불어오는 산들바람아>와 <오직 주 만이> 등의 노래를 들려줄 예정이다.

 

공연 문의 영음예술기획 (02-581-5404)
    ▶ 예매하기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기획사 제공

오늘의 책

책에서 결국, 좋아서 하는 일을 찾은 이야기

방송 출연 금지 처분과 퇴사 이후까지, 힘든 시간들을 책 덕분에 견딜 수 있었던 그는 결국 책방을 열었다. '그저 좋아서 하는 일'을 책에서 찾았기 때문. 책방을 하면서 또다른 어려운 일들을 마주하지만 날마다 설레는 하루하루를 만들 수 있는 건, 역시 책 때문이다.

그들은 어떻게 살아 있는 전설이 되었나?

하동관, 팔판정육점, 명돈돈까스, 을지면옥 등 대를 이어 수십 년간 사랑 받고 있는 노포들. 곳곳에 숨어있는 장사의 신들을 찾아 3년간 전국을 발로 뛴 박찬일 셰프의 노포 탐사 프로젝트. 마케팅, 브랜딩, 트렌드에 관계없이 우직하게 성장해온 한국형 성공 비결을 밝힌다.

야구의 세계, 그 떨리는 순간을 마주한 동심

글 없는 그림책, 환상 모험으로 독특한 작품 세계를 구축해온 칼데콧 상 수상작가 데이비드 위즈너가 이번에는 야구를 이야기합니다. 스피드를 요구하는 승부의 세계에 놓인 아이의 마음과 야구공을 잡는 순간을 섬세한 슬로모션으로 그려내어 아이들의 마음을 사로 잡습니다.

자본주의에서 행복하게 살기

스스로 생계형 마르크스주의자라 칭하는 저자가 털어놓는 삶, 노동 그리고 행복에 관한 이야기다. 하고 싶은 일을 즐기며 사는 '불량한' 삶이 성공과는 거리가 멀어도 행복에는 더 가까운 게 아닌지 묻는다. 짧고 굵게 마르크스의 『자본론』을 요약한 대목은 보너스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