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박규연 피아니스트, 슈베르트의 방랑을 노래하다

박규연 피아노 독주회
3월 1일 수요일 오후3시 금호아트홀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12년의 유학생활 동안 바흐의 거의 모든 곡을 레퍼토리로 소화해낼 만큼 탄탄한 음악적 기본을 바탕으로 절제와 단아함을 갖춘 개성 있는 화려한 피아니즘의 세계를 구축해나가고 있다.

0301 박규연_전면.jpg

 

화려한 테크닉과 섬세한 감수성을 가진 피아니스트 박규연의 독주회가 3월 1일 수요일 오후3시 금호아트홀에서 열린다.


박규연은 1988년 오스트리아 빈으로 유학을 떠나 빈 국립음대를 수석 졸업하였다. 12년의 유학생활 동안 바흐의 거의 모든 곡을 레퍼토리로 소화해낼 만큼 탄탄한 음악적 기본을 바탕으로 절제와 단아함을 갖춘 개성 있는 화려한 피아니즘의 세계를 구축해나가고 있다. 특히, 빈 국립음대 재학 시 파이프오르겔을 공부하여, 바흐 및 바로크 음악에도 뛰어난 해석력을 겸비했다.


2000년 귀국하여 전주 삼성문화회관 귀국 독주회, 서울 문화일보홀 귀국 독주회를 시작으로 국내 무대에서 본격적인 연주활동을 시작한 박규연은 국내 서울 예술의전당, 영산아트홀,  전주 한국소리문화의전당, 광주 광산문화예술회관, 여수 시민문화회관, 제주 한라아트홀, 김제예술회관을 비롯 귀국 후에도 독일 Emmendingen시 Metzger-Gutjahr-Stiftung 주최 Bodelschwinghsaal 초청독주회 3회, 독일 Freiburg시 Kursana Residenzen 주최 초청독주회 2회, 오스트리아 비인 Yamaha Concert Hall 독주회, 일본 하마마츠시 가와이사 초청연주회 등 세계를 무대로 국내외에서 매년 수회의 초청독주회 등 왕성하고 정열적인 연주활동을 해왔다.


클래식 음악의 대중화와 한국인이 좋아하는 낭만음악을 보편화하고자 하는 노력의 일환으로, 2002년부터 2010년까지 피아노 낭만음악 기획시리즈, “피아노 그리고 로맨티시즘”으로 테마 독주회 시리즈를 열어 독일, 오스트리아 등 유럽과 국내의 유수 연주홀에서 독주회를 가져 많은 호평을 받았으며, 매해 새로운 테마로 독주회를 기획하여 진지하고 학구적인 음악인의 모습을 향하여 나가고 있다.


그 외에도 수회의 Piano Duo Recital을 기획연주하여 피아노앙상블의 레퍼토리 발굴에 힘쓰는 한편, 한국피아노듀오협회 정기연주회, 한국피아노학회 그랜드피아노콘서트 및 초청연주회, 국제피아노음악협회 정기연주회, 건반을 사랑하는 사람들 정기연주회, 피아노모 정기연주회, 실내악, 2인 음악회 등 다채로운 음악활동을 하고 있으며, 국내외에서 수십여 회의 독주회 및 수백여회의 연주를 하였다. 또한, 일송출판사 주최로 바흐 영국조곡, 파르티타, 3성 인벤션, 슈만의 사육제 및 3개의 환상곡 작품들을 편저 지상공개 레슨집을 출간하여 정통성이 있는 교육을 위해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현재 국립 군산대학교 예술대학 음악과 교수로 재직 중이며, 한국피아노두오협회 이사, 한국피아노학회 호남지부 부회장, 국제피아노음악협회 이사 및 2016년 창단한 아르모니아 예술총감독으로 활동 중이다.


이번 독주회에서는 젊은 나이에 요절한 천재, 슈베르트의 천재적인 ‘방랑성’을 주제로 C장조와 C단조 위주의 작품을 선정해 연주한다.

 

공연 문의 영음예술기획 (02-581-5404)


    ▶ 예매하기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기획사 제공

기사와 관련된 공연

오늘의 책

탐식의 시대, 식(食)의 본질을 묻다

'생'의 음식을 찾아 이방의 도시를 떠돈 2년간의 기록. 저자는 음식 찌꺼기, 감옥의 식사, 구호 식품 등 전쟁과 빈곤의 현장에서 마주친 애절한 음식을 함께 먹고, 먹는 것을 둘러싼 저마다의 사연과 기억을 나눠 받는다. 먹는 행위를 통해 '삶의 근원'에 대해 생각한다.

우리를 담대하게 하는 빨간 시어들

임솔아 시인의 첫 번째 시집. 모든 차별과 폭력에 반대한다는 시인의 다짐과 이 시집은 꼭 닮았다. 폭력이 난무하는 세계에서 더 이상 착한 사람으로 남기를 거부하고, 부식되어 상처 입은 자신을 대면하는 젊은 시인의 빨간 언어가 날카롭고 뜨겁다.

기발하고 단순하게 본질을 짚어내다

『위험한 과학책』의 저자 랜들 먼로가 다시 한번 난해하고 복잡한 과학을 대중의 눈높이에 가져다 놓는다. 스마트폰, 비행기, 태양 등 갖가지 사물과 개념을 쉬운 단어들로 공들여 해체했고, 정교하고 아름다운 그림과 특유의 유머로 눈 돌릴 틈을 주지 않는다.

불확실성을 돌파하는 투자 내비게이션

한국경제는 일본을 닮아갈 것이다? 인구가 줄고, 베이비 붐 세대가 은퇴하면 자산 시장이 붕괴한다? 2016 가장 신뢰받는 애널리스로 선정된 홍춘욱 박사의 명쾌한 시장 진단과 투자 전략. 절벽 공포를 걷어내는 전망을 바탕으로, 저금리 시대에도 가능한 투자 방법을 제시한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화제의 공연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