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석유경, 양고우니의 피아노 듀오

피아노 듀오 ‘Ruhe’ 연주회
2월 17일 금요일 오후8시 금호아트홀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루에는 고요, 휴식이라는 의미의 독일어로 연세대 동문이자 독일의 명문 로버트 슈만 뒤셀도르프 국립음대에서 함께 수학한 피아니스트 석유경과 양고우니가 뜻을 모아 결성한 피아노 듀오이다.

듀오연주회_전단전면최종.jpg


석유경?양고우니 피아노듀오 ‘루에(Ruhe)'의 연주회가 2017년 2월17일 금요일 오후8시에 광화문 금호아트홀에서 열린다.


이음기획이 주최하고 연세대학교 음악대학 및 독일 뒤셀도르프 국립음대 동문회가 후원하는 이번 공연에서는 차이코프스키의 호두까기인형을 비롯하여 바흐의 샤콘느, 비제의 카르멘 환타지, 볼콤의 에덴의 정원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두 대의 피아노로 감상한다. 또 클래식 전문 해설자인 임규석씨의 재미있는 해설로 관객과 소통하는 자리가 기대된다.


루에는 고요, 휴식이라는 의미의 독일어로 연세대 동문이자 독일의 명문 로버트 슈만 뒤셀도르프 국립음대에서 함께 수학한 피아니스트 석유경과 양고우니가 뜻을 모아 결성한 피아노 듀오이다.


피아니스트 석유경은 선화예중,고 졸업, 연세대학교 피아노과 졸업 이후 독일 뒤셀도르프 국립음대에서 석사과정과 최고연주자과정 및 실내악과정을 최우수성적으로 졸업했다. 일찍부터 뛰어난 음악적 재능으로 피아노학회 콩쿨 1등을 비롯 삼익콩쿨, 음연콩쿨등에 입상하며 두각을 나타내었고, 유학시절 슈몰츠 비켄바흐 콩쿨, 벡슈타인 콩쿨, 무어콩쿨 1위 등 해외에서도 그 실력을 인정받았다.


독일 각지에서 여러 활발한 연주활동을 펼친 후 2012년 귀국 독주회(예술의전당 리사이틀홀)를 성공적으로 마친 석유경은 W필하모닉오케스트라와 협연, 연세대 동문음악회 출연 등 국내외 주요홀에서 독주자로, 반주자 및 앙상블 주자로 끊임없는 연주활동을 통해 관객들과 소통하고 있다.


피아니스트 양고우니는 오스트리아 부르크너 음악원 예비학교를 거쳐 연세대학교 음악대학을 졸업한 후 독일 뒤셀도르프 국립음대에서 석사과정과 최고연주자과정 최우수성적으로 졸업했다. 동양일보콩쿠르 대상을 비롯하여 유학 중에 뒤셀도르프 모차르트 콩쿠르 우승 등 국제무대에서도 주목받았으며 독일 장학재단인 예후디 메뉴인(Yehudi Menuhin) 소속 피아니스트로 발탁되어 장학금을 수여받으며 활발한 연주활동을 한 바 있다.


독일 베스트팔렌주 심포니 오케스트라, 뒤셀도르프 금관앙상블, 서울시향, 평택시향, 청주 페스티벌 오케스트라, 원음 심포니 오케스트라 등 국내외 유수의 오케스트라와 협연하였고 독일 에쎈 국립음대 교환 연주, 아헨 음대 교환 연주 등의 음악적 교류를 통해 연주 영역과 음악세계를 넓혀가기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았다.


일상생활에 지친 사람들에게 휴식 같은 선물이 될 이번 석유경ㆍ양고우니 피아노 듀오 ‘Ruhe’ 연주회의 티켓은 전석 2만원이다. 대학생을 비롯한 학생들은 50% 할인 받을 수 있다.

 

공연 문의 이음기획 (02-3453-7700)


    ▶예매하기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기획사 제공

오늘의 책

책에서 결국, 좋아서 하는 일을 찾은 이야기

방송 출연 금지 처분과 퇴사 이후까지, 힘든 시간들을 책 덕분에 견딜 수 있었던 그는 결국 책방을 열었다. '그저 좋아서 하는 일'을 책에서 찾았기 때문. 책방을 하면서 또다른 어려운 일들을 마주하지만 날마다 설레는 하루하루를 만들 수 있는 건, 역시 책 때문이다.

그들은 어떻게 살아 있는 전설이 되었나?

하동관, 팔판정육점, 명돈돈까스, 을지면옥 등 대를 이어 수십 년간 사랑 받고 있는 노포들. 곳곳에 숨어있는 장사의 신들을 찾아 3년간 전국을 발로 뛴 박찬일 셰프의 노포 탐사 프로젝트. 마케팅, 브랜딩, 트렌드에 관계없이 우직하게 성장해온 한국형 성공 비결을 밝힌다.

야구의 세계, 그 떨리는 순간을 마주한 동심

글 없는 그림책, 환상 모험으로 독특한 작품 세계를 구축해온 칼데콧 상 수상작가 데이비드 위즈너가 이번에는 야구를 이야기합니다. 스피드를 요구하는 승부의 세계에 놓인 아이의 마음과 야구공을 잡는 순간을 섬세한 슬로모션으로 그려내어 아이들의 마음을 사로 잡습니다.

자본주의에서 행복하게 살기

스스로 생계형 마르크스주의자라 칭하는 저자가 털어놓는 삶, 노동 그리고 행복에 관한 이야기다. 하고 싶은 일을 즐기며 사는 '불량한' 삶이 성공과는 거리가 멀어도 행복에는 더 가까운 게 아닌지 묻는다. 짧고 굵게 마르크스의 『자본론』을 요약한 대목은 보너스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