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비올리스트 임요섭, 베토벤 소나타 전곡 완주 나서

비올리스트 임요섭 독주회
2월 20일 토요일 오후8시 예술의전당 리사이틀홀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바흐 무반주 첼로 소나타가 첼로의 '구약성서'라면 베토벤 첼로 소나타는 '신약성서'로 불린다. 이러한 첼로 소나타를 비올리스트 임요섭이 비올라 버전으로 전국 완주에 나선다.

0220임요섭비올라독주회_poster2.jpg

 

바흐 무반주 첼로 소나타가 첼로의 '구약성서'라면 베토벤 첼로 소나타는 '신약성서'로 불린다. 이러한 첼로 소나타를 비올리스트 임요섭이 비올라 버전으로 전국 완주에 나선다. 전곡연주는 한 작곡가의 작품세계를 내밀 있게 연구해야 하는 만큼 연주자에게 있어 쉽지 않은 도전이다.


비올리스트 임요섭은 한국인 최초로 독일 국립음대(Mainz)에서 바이올린과 비올라를 공부하고 비올라 최고연주자과정을 졸업했다. 탄탄한 연주력과 섬세한 음악성으로 유럽 각지에서 활동한 임요섭은 마인츠(Mainz) 국립극장 오케스트라 단원, 프랑크푸르트 월드 챔버 오케스트라 부수석 단원, Nowy Sacz 페스티발 오케스트라에서 수석 단원으로 활동했다.


현재 서울시립교향악단, 금현앙상블, 예가앙상블 단원, 앙상블 포럼21 부수석으로 활동 중이며 중앙대, 서울예고, 경기예고, 예원학교, 계원예술학교에 출강하여 후학을 양성하고 있다.


이번 공연에서는 베토벤의 <로망스 2번 F장조>, <비올라와 소나타를 위한 소나타 1번 F장조> 등 다양한 베토벤의 음색을 만나볼 수 있다. 공연은 2월 20일 오후 8시 예술의전당 리사이틀홀에서 개최된다.

 

공연 문의 02-391-9632


▶ 예매하기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기획사 제공

기사와 관련된 공연

  • 임요섭 비올라 독주회
    • 부제: 베토벤 비올라 소나타 전곡 시리즈Ⅰ
    • 장르: 클래식/무용/국악
    • 장소: 예술의전당 리사이틀 홀
    • 등급: 만 7세 이상
    공연정보 관람후기 한줄 기대평

오늘의 책

다시 시작된 전설의 〈밀레니엄〉 시리즈

스티그 라르손를 잇는 새로운 이야기꾼 다비드 라게르크란츠에 의해 전설의 밀레니엄 시리즈가 다시금 이어진다. 드디어 만난 쌍둥이 자매 리스베트와 카밀라, 그리고 밝혀지는 충격적인 과거. 리스베트와 미카엘의 새로운 이야기라니 어찌 반갑지 않으랴.

알고리즘의 역습이 시작됐다

수학과 데이터, IT기술의 결합으로 탄생한 빅데이터는 과연 공정할까? 저자는 인간이 가진 편견과 차별 의식을 그대로 코드화한 알고리즘을 사용하는 모형은 '대량살상무기'와 같다며, 불평등을 확산하고 민주주의를 위협하는 알고리즘의 특징을 상세히 설명한다.

불확실성의 시대, 일의 미래를 준비하라!

전문직 신화가 종말을 고하고 학위의 가치가 사라져 가는 시대. 당신은 10년 후를 위해 무엇을 준비할 것인가? 저자는 안정적인 직업은 더 이상 존재하지 않는다고 강조하며, 직업을 계획하는 대신 창업가정신을 구현해 자신만의 비즈니스를 구축하라고 주문한다.

자연의 아름다움을 담아낸 힐링 그림책

도시에 사는 소년이 어느 날, 시골의 조부모님 댁을 방문하게 됩니다. 부모님이 이야기를 나누는 사이 창 밖의 나무숲 속으로 여행을 떠나게 된 소년이 바라본 나무, 햇살, 호수, 물결, 물속, 수영 후의 햇빛, 칠흑같이 어두운 밤하늘의 별 등 자연의 아름다움을 담아낸 그림책.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