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가수 정재훈, 2년 만의 귀환

가수 정재훈, 2년 만에 싱글앨범 <별 쏟아지던 날> 발매
밴드 모노폴리 보컬 출신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유현호 대표는 소속 가수 정재훈에 대해 “정재훈은 예술을 이해하고 표현할 수 있는 가수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가수-정재훈.jpg

 

 

가수 정재훈이 2년 만에 새 싱글앨범 <별 쏟아지던 날>을 가지고 대중을 만난다.


정재훈은 싱어송 라이터 가수로 이번 타이틀곡 「별 쏟아지던 날」의 서정적인 감성이 묻어나는 멜로디를 직접 작곡하였으며, 락 밴드 출신 정체성이 묻어나는 특유의 박진감 넘치는 보컬로 중독성 있는 가창력으로 선율을 리드한다. 듣는 이로 하여금 가슴 뭉클한 감동을 전한다.


정재훈은 밴드 모노폴리 보컬 출신으로 2007년부터 2014년까지 7년간 밴드 활동을 하면서 대표곡 「강릉가고 싶어」, 「마리아」, 「너의 나」로 언더그라운드에서는 두터운 팬으로 사랑 받았으며, 2014년 첫 번째 싱글앨범 <크러쉬>를 발매 후 2년만이다.


타이틀곡 「별 쏟아지던 날」의 작사는 국제적으로 순수 예술분야에서 활동하는 아트코리언 소속 ‘리호’가 했다. 세션으로는 피아니스트 김세희 등이 참여해 아름다운 멜로디의 선율을 더했다.


이번 앨범의 자켓에 이미지로 담긴 작품은 아트코리언 소속 아티스트인 홍익대 미술학 박사 출신의 아티스트 이호영의 작품 , <꽃들의 시간>(182x228cm, Mixed media on canvas, 2003년作)으로,  아름다운 노래 선율 속에 시각적인 감동을 선사한다.  


유현호 대표는 소속 가수 정재훈에 대해 “정재훈은 예술을 이해하고 표현할 수 있는 가수다. 예술은 어느 한 순간의 느낌, 감동과 영감을 표현한 것으로 가수는 음악이라는 매개체를 이용하여 작품화 한다. 대중은 이를 예술작품이라고 말한다. 미술 분야에선 몇 백년이 되어도 남아있는 작품들은 시간이 흘러 색감이 탈색되어 그 당시에 그려졌던 처음 그대로의 색감을 가진 작품을 볼 수 없지만, 지금 우리가 살아가고 있는 이 시점에서도 대중에게 사랑받는 것은 그 작품의 본질이 달라지지 않았기 때문이다. 본질은 처음 그 순간 그대로 남아, 그 아름다움의 빛을 낸다.”고 소감을 전했다.

 

정재훈 ‘별 쏟아지던 날’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기획사 제공

오늘의 책

부자가 되고 싶다면 나부터 바꿔라

변화에 대한 열망이 경제적 자유의 길을 연다! 평범한 직장인에서 최고의 투자자가 되기까지. 저자가 실제 분석하고 체득한 실전 투자 전략을 통해 돈에 대한 편견과 오해에서 벗어나 부를 지배하는 승자가 되기 위한 균형 잡힌 관점과 실질적인 투자의 법칙을 소개한다.

좀비가 포위한 펜션에서 벌어진 연쇄살인

데뷔작임에도 불구하고 ‘2018 이 미스터리가 대단하다’ 1위 등 미스터리 랭킹을 모조리 휩쓴 화제작. 동아리 합숙 중에 좀비의 출현으로 펜션에 갇히고 만 대학생들 사이에서 벌어지는 연쇄살인을 그렸다. 밀실살인과 좀비가 결합된, 독특한 매력의 본격 미스터리 소설!

지금 북한 사람의 삶

북한은 외국 기자가 찍은 사진과 글로 알려져왔다. 언어라는 벽 때문에 북한 사람들의 삶으로 깊게 들어가기에는 한계가 있었다. 진천규 기자는 한국인으로 드물게 단독으로 방북하여 북한을 취재했다. 2017년과 2018년에 촬영한 사진은 지금 북한을 생생하게 보여준다.

나만의 취향 지도 안에서 누리는 행복

누구의 허락도 필요 없는 '내 마음의 방향', 취향에 관한 이야기. 하루하루의 취향이 모여 결국 그 사람의 색깔이 되고, 취향이 만들어지는 과정을 통해 선택한 가치들이 삶의 중심이 된다. 이런 취향 덕분에, 오늘 하루도 가장 나답게 살아갈 수 있을 것이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