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가수 정재훈, 2년 만의 귀환

가수 정재훈, 2년 만에 싱글앨범 <별 쏟아지던 날> 발매
밴드 모노폴리 보컬 출신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유현호 대표는 소속 가수 정재훈에 대해 “정재훈은 예술을 이해하고 표현할 수 있는 가수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가수-정재훈.jpg

 

 

가수 정재훈이 2년 만에 새 싱글앨범 <별 쏟아지던 날>을 가지고 대중을 만난다.


정재훈은 싱어송 라이터 가수로 이번 타이틀곡 「별 쏟아지던 날」의 서정적인 감성이 묻어나는 멜로디를 직접 작곡하였으며, 락 밴드 출신 정체성이 묻어나는 특유의 박진감 넘치는 보컬로 중독성 있는 가창력으로 선율을 리드한다. 듣는 이로 하여금 가슴 뭉클한 감동을 전한다.


정재훈은 밴드 모노폴리 보컬 출신으로 2007년부터 2014년까지 7년간 밴드 활동을 하면서 대표곡 「강릉가고 싶어」, 「마리아」, 「너의 나」로 언더그라운드에서는 두터운 팬으로 사랑 받았으며, 2014년 첫 번째 싱글앨범 <크러쉬>를 발매 후 2년만이다.


타이틀곡 「별 쏟아지던 날」의 작사는 국제적으로 순수 예술분야에서 활동하는 아트코리언 소속 ‘리호’가 했다. 세션으로는 피아니스트 김세희 등이 참여해 아름다운 멜로디의 선율을 더했다.


이번 앨범의 자켓에 이미지로 담긴 작품은 아트코리언 소속 아티스트인 홍익대 미술학 박사 출신의 아티스트 이호영의 작품 , <꽃들의 시간>(182x228cm, Mixed media on canvas, 2003년作)으로,  아름다운 노래 선율 속에 시각적인 감동을 선사한다.  


유현호 대표는 소속 가수 정재훈에 대해 “정재훈은 예술을 이해하고 표현할 수 있는 가수다. 예술은 어느 한 순간의 느낌, 감동과 영감을 표현한 것으로 가수는 음악이라는 매개체를 이용하여 작품화 한다. 대중은 이를 예술작품이라고 말한다. 미술 분야에선 몇 백년이 되어도 남아있는 작품들은 시간이 흘러 색감이 탈색되어 그 당시에 그려졌던 처음 그대로의 색감을 가진 작품을 볼 수 없지만, 지금 우리가 살아가고 있는 이 시점에서도 대중에게 사랑받는 것은 그 작품의 본질이 달라지지 않았기 때문이다. 본질은 처음 그 순간 그대로 남아, 그 아름다움의 빛을 낸다.”고 소감을 전했다.

 

정재훈 ‘별 쏟아지던 날’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기획사 제공

오늘의 책

유발 하라리, 인류의 미래를 말하다

인간은 마침내 기아와 역병, 전쟁을 극복했다. 지구를 평정하고 신이 된 인간은 어떤 역사를 만들 것인가. 『사피엔스』가 우리가 어디에서 왔는지를 알려줬다면, 이 책은 우리가 어디로 가는지 보여준다. 세계적인 석학은 어떤 해법을 제시할까? 미래는 우리의 선택에 달렸다.

말과 사람과 품격에 대한 생각들

“사람이 지닌 고유한 향기는 사람의 말에서 뿜어져 나온다.” 입소문이 만든 화제의 베스트셀러 『언어의 온도』 이기주 저자의 신작. 고전과 현대를 오가는 인문학적 소양을 바탕으로 경청, 공감, 반응, 뒷말, 인향, 소음 등 말과 사람과 품격에 대한 생각들을 따뜻하게 풀어낸다.

전쟁 속에서 고통받는 사람들의 목소리

노벨문학상 수상작가 스베틀라나 알렉시예비치의 전쟁 르포. 역사상 가장 잔혹했던 소련-아프간 전쟁 희생자들의 어머니와 젊은 아내, 참전 용사들의 증언을 담았다. 누구 하나 관심 가져주는 이 없는 작은 약자들의 목소리에 주목하면서 전쟁의 추악한 실상을 폭로한다.

동화작가 권정생 10주기 추모 그림책

권정생 작가의 10주기를 맞아 출간된 그림책. 깜장 병아리 빼떼기의 눈물겨운 일생을 김환영 화가가 오랜 시간에 걸쳐 아름다운 그림으로 완성했다. 시간이 흘러도 오래도록 사랑 받는 동화작가 권정생의 생명과 평화의 사상을 오롯이 담아낸 작품.

.

주목! 투데이 포커스


화제의 공연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