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가수 정재훈, 2년 만의 귀환

가수 정재훈, 2년 만에 싱글앨범 <별 쏟아지던 날> 발매
밴드 모노폴리 보컬 출신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유현호 대표는 소속 가수 정재훈에 대해 “정재훈은 예술을 이해하고 표현할 수 있는 가수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가수-정재훈.jpg

 

 

가수 정재훈이 2년 만에 새 싱글앨범 <별 쏟아지던 날>을 가지고 대중을 만난다.


정재훈은 싱어송 라이터 가수로 이번 타이틀곡 「별 쏟아지던 날」의 서정적인 감성이 묻어나는 멜로디를 직접 작곡하였으며, 락 밴드 출신 정체성이 묻어나는 특유의 박진감 넘치는 보컬로 중독성 있는 가창력으로 선율을 리드한다. 듣는 이로 하여금 가슴 뭉클한 감동을 전한다.


정재훈은 밴드 모노폴리 보컬 출신으로 2007년부터 2014년까지 7년간 밴드 활동을 하면서 대표곡 「강릉가고 싶어」, 「마리아」, 「너의 나」로 언더그라운드에서는 두터운 팬으로 사랑 받았으며, 2014년 첫 번째 싱글앨범 <크러쉬>를 발매 후 2년만이다.


타이틀곡 「별 쏟아지던 날」의 작사는 국제적으로 순수 예술분야에서 활동하는 아트코리언 소속 ‘리호’가 했다. 세션으로는 피아니스트 김세희 등이 참여해 아름다운 멜로디의 선율을 더했다.


이번 앨범의 자켓에 이미지로 담긴 작품은 아트코리언 소속 아티스트인 홍익대 미술학 박사 출신의 아티스트 이호영의 작품 , <꽃들의 시간>(182x228cm, Mixed media on canvas, 2003년作)으로,  아름다운 노래 선율 속에 시각적인 감동을 선사한다.  


유현호 대표는 소속 가수 정재훈에 대해 “정재훈은 예술을 이해하고 표현할 수 있는 가수다. 예술은 어느 한 순간의 느낌, 감동과 영감을 표현한 것으로 가수는 음악이라는 매개체를 이용하여 작품화 한다. 대중은 이를 예술작품이라고 말한다. 미술 분야에선 몇 백년이 되어도 남아있는 작품들은 시간이 흘러 색감이 탈색되어 그 당시에 그려졌던 처음 그대로의 색감을 가진 작품을 볼 수 없지만, 지금 우리가 살아가고 있는 이 시점에서도 대중에게 사랑받는 것은 그 작품의 본질이 달라지지 않았기 때문이다. 본질은 처음 그 순간 그대로 남아, 그 아름다움의 빛을 낸다.”고 소감을 전했다.

 

정재훈 ‘별 쏟아지던 날’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기획사 제공

오늘의 책

9년 동안 아무도 내가 깨어난 줄 몰랐다

열두 살에 식물인간이 된 소년. 기적처럼 의식이 돌아왔지만 닫힌 몸에 갇혀 9년을 더 보냈다. 살아있음을 오직 자신만 아는 절대 고독의 상태로. 누구에게나 시련이 있지만 지금의 모습 그대로 행복하다는 그의 고백은 우리에게 주어진 삶과 현재의 소중함을 깨닫게 한다.

청년의 책장 속 시대의 얼룩을 더듬다

해방 이후부터 1970년대까지, 청년들의 삶과 문화에 담긴 한국 현대사를 짚어낸 책. 치열하게 다른 미래를 꿈꾸었고 살아남고자 했지만 끝내 살아남지 못한 사람들, 탄탄하고 촘촘하게 기록한 책 읽기의 풍경 가운데서 그들의 목소리가 생생하게 살아난다.

머릿속에서 펼쳐지는 최대 사기극

같은 것을 보고도 우리는 왜 다르게 해석할까? 뇌는 각자의 고유한 경험으로 축적된 정보들을 바탕으로 판단을 내리기 때문이다. 저자는 뇌 속의 뇌에 주목하는데, 45건의 실험 사례를 통해 공존하는 삶을 위한 이 '사회적인 뇌'에 대한 이야기를 재치 있게 풀어낸다.

한국의 미니멀리스트, 그 홀가분한 삶

한국의 미니멀리스트 열 명이 들려주는 삶과 공간에 관한 이야기. 미니멀한 생활을 시작하게 된 계기와 물건을 비운 후 찾아온 변화 등에 대한 생생하고 다양한 이야기가 담겨있다. 정리의 기술, 심플 인테리어 요령 등 누구나 즐겁게 해볼 수 있는 실천법도 함께 실었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화제의 공연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