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가수 정재훈, 2년 만의 귀환

가수 정재훈, 2년 만에 싱글앨범 <별 쏟아지던 날> 발매
밴드 모노폴리 보컬 출신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유현호 대표는 소속 가수 정재훈에 대해 “정재훈은 예술을 이해하고 표현할 수 있는 가수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가수-정재훈.jpg

 

 

가수 정재훈이 2년 만에 새 싱글앨범 <별 쏟아지던 날>을 가지고 대중을 만난다.


정재훈은 싱어송 라이터 가수로 이번 타이틀곡 「별 쏟아지던 날」의 서정적인 감성이 묻어나는 멜로디를 직접 작곡하였으며, 락 밴드 출신 정체성이 묻어나는 특유의 박진감 넘치는 보컬로 중독성 있는 가창력으로 선율을 리드한다. 듣는 이로 하여금 가슴 뭉클한 감동을 전한다.


정재훈은 밴드 모노폴리 보컬 출신으로 2007년부터 2014년까지 7년간 밴드 활동을 하면서 대표곡 「강릉가고 싶어」, 「마리아」, 「너의 나」로 언더그라운드에서는 두터운 팬으로 사랑 받았으며, 2014년 첫 번째 싱글앨범 <크러쉬>를 발매 후 2년만이다.


타이틀곡 「별 쏟아지던 날」의 작사는 국제적으로 순수 예술분야에서 활동하는 아트코리언 소속 ‘리호’가 했다. 세션으로는 피아니스트 김세희 등이 참여해 아름다운 멜로디의 선율을 더했다.


이번 앨범의 자켓에 이미지로 담긴 작품은 아트코리언 소속 아티스트인 홍익대 미술학 박사 출신의 아티스트 이호영의 작품 , <꽃들의 시간>(182x228cm, Mixed media on canvas, 2003년作)으로,  아름다운 노래 선율 속에 시각적인 감동을 선사한다.  


유현호 대표는 소속 가수 정재훈에 대해 “정재훈은 예술을 이해하고 표현할 수 있는 가수다. 예술은 어느 한 순간의 느낌, 감동과 영감을 표현한 것으로 가수는 음악이라는 매개체를 이용하여 작품화 한다. 대중은 이를 예술작품이라고 말한다. 미술 분야에선 몇 백년이 되어도 남아있는 작품들은 시간이 흘러 색감이 탈색되어 그 당시에 그려졌던 처음 그대로의 색감을 가진 작품을 볼 수 없지만, 지금 우리가 살아가고 있는 이 시점에서도 대중에게 사랑받는 것은 그 작품의 본질이 달라지지 않았기 때문이다. 본질은 처음 그 순간 그대로 남아, 그 아름다움의 빛을 낸다.”고 소감을 전했다.

 

정재훈 ‘별 쏟아지던 날’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기획사 제공

오늘의 책

평양 사람이 전하는 지금 평양 풍경

재건축 아파트는 가격이 훌쩍 뛴다. 부자들은 아파트를 사서 전세나 월세를 놓는다. 어른들은 저녁에 치맥을 시켜 먹고, 학생들은 근처 PC방에서 게임을 한다. 사교육은 필수, 학부모 극성은 유치원에서부터 시작된다. 서울의 풍경이 아니라 지금 평양의 모습이다.

작품과 세상을 잇는 성실하고 아름다운 가교

『느낌의 공동체』에 이어지는 신형철의 두 번째 산문집. 평론가로서 작품과 세상 사이에 가교를 놓고자 했던 그의 성실한 삶이 고스란히 녹아 있는 글을 묶었다. 문학과 세상을 바라보는 "정확한" 시선이 담긴 멋진 문장을 읽고, 좋은 책을 발견하는 즐거움으로 가득한 책.

꼬리에 꼬리를 무는 존 버닝햄의 엉뚱한 질문들

“예의 바른 쥐와 심술궂은 고양이 중 누구에게 요리를 대접하고 싶어?” 엉뚱한 질문들을 따라 읽다 보면 아이들은 어느새 그림책에 흠뻑 빠져들어요. 끝없이 펼쳐진 상상의 세계로 독자를 이끄는 존 버닝햄의 초대장을 지금, 열어 보세요.

세계를 뒤흔들 중국발 경제위기가 다가온다!

텅 빈 유령 도시, 좀비 상태의 국영 기업. 낭비와 부패, 투기 거품과 비효율, 대규모 부채, 미국과의 무역 전쟁까지. 10년간 중국에서 경제 전문 언론인으로 활약한 저자가 고발하는 세계 2위 중국 경제의 기적, 그 화려한 신기루 뒤에 가려진 어두운 민낯과 다가올 위기.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