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11년 만의 컴백! 김태우, 마마무, 김연지, 빅브레인의 <사색동화>

10월 15일(토)부터 경희대학교 평화의전당에서 열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이번 콘서트는 10월15일(토), 16일(일) 2회에 걸쳐 경희대학교 평화의 전당에서 진행되며, 오는 8월 25일 오후 2시 예스24티켓을 통해 예매 가능하다

[WSM] 2016사색동화(4色同化) 포스터.jpg

 

2016 사색동화(4色同化)콘서트가 오는 10월 더욱 새로워진 콘셉트와 라인업으로 돌아온다. 이번 콘서트는 R&B, Soul을 넘나드는 독보적 보컬리스트 김태우, 가창력과 퍼포먼스로 거센 돌풍을 몰아치는 마마무, 가슴을 저미는 가창력으로 ‘복면가왕’에서 가왕 자리에 등극한 씨야의 메인 보컬 김연지, 넘치는 소울과 하모니의 신인 빅브레인까지 4팀의 캐스팅 확정을 알리며 팬들의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사색동화(4色同化)는 2001년 시작된 브랜드 콘서트로 각기 다른 개성을 가진 실력파 아티스트 4팀의 무대를 한 자리에서 선보이며 대한민국 옴니버스 콘서트의 지평을 열었다.


2001년 김장훈, 이현우, 윤종신, 김현철을 시작으로 2004년 이승환, 윤종신, 김현철, 윤상, 2005년 김장훈, 휘성, 플라이 투 더 스카이, 엠투엠이 출연, 매 시즌 당대 최고의 아티스트들이 캐스팅되며 이슈가 되고 대중에게 큰 사랑을 받았다. 각기 다른 4팀의 개성 넘치는 무대와 서로 시너지를 내는 콜라보 무대의 구성으로 관객에게 극찬을 받기도 했다.


이번 2016 사색동화(4色同化) 콘서트는 감성이 돋보이는 발라드에서부터 관객들을 들썩이게 할 퍼포먼스까지 다양한 레퍼토리와 각기 다른 콘셉트의 무대를 선보이며 한국 최고의 옴니버스 콘서트의 자리를 확인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콘서트는 10월15일(토), 16일(일) 2회에 걸쳐 경희대학교 평화의 전당에서 진행되며, 오는 8월 25일 오후 2시 인터파크, 예스24티켓, 옥션티켓을 통해 예매 가능하다

 

 

공연정보


공 연 명 | 2016 사색동화(4色同化) 콘서트 with 김태우, 마마무, 김연지, 빅브레인
공연장소 | 경희대학교 평화의전당
공연일정 | 2016년 10월 15일(토) ~ 10월 16일(일)
공연시간 | 토요일 오후 7시 / 일요일 오후 5시
티 켓 가 | R석 143,000원 / S석 121,000원 / A석 99,000원 / B석 44,000원
관람등급 | 미취학아동 입장불가
문의번호 | 1566-5490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기획사 제공

오늘의 책

거리와 사람, 상점이 함께 살아가는 법

똑같은 가게에서 같은 물건을 사고, 같은 책과 영화를 즐길 수 밖에 없다면 우리의 삶은 얼마나 건조할까? 세계에서 가장 훌륭한 서점 10에 선정된 교토 이치조지 게이분샤 서점이 전하는 사람과 거리를 살아 숨 쉬게 하는 작은 가게의 참된 가치, 거리와 사람의 공생법.

권력 저격자 우석훈이 돌아왔다

권력은 시장으로 넘어간 적이 없다. 국가는 여전히 현대 자본주의에서 주요한 행위자다. 국가가 사기를 친다면? 분배가 악화되고 국민의 생활 전반이 하락할 수밖에 없다. 모피아, 토건족, 자원외교, 4대강 등등 저자는 지난 두 정권에서 국가가 어떻게 사기를 쳤는지 고발한다.

『괭이부리말 아이들』 김중미 작가 신작

아이들에 대한 관심과 사랑으로 따뜻한 이야기를 들려주는 김중미 작가가 오랜만에 어린이 책으로 찾아왔다. 언제나 이름처럼 좋은 일만 있을 순 없지만 누군가에게 내가 ‘행운’과 ‘복’이 되어줄 수 있다면 행복은 저절로 찾아올 거라는 가슴 따뜻한 이야기.

봄을 기다리며, 마음으로 읽는 문태준 시집

"서정시의 대가"가 펼쳐보이는 믿음직스러운 시 세상. "세계가 연주하는, 아니 노동하는 소리"를 詩란 노래로 듣는달까. "낮밤과 계절을 잊고 사랑하며 계속 피어"나는 꽃들과 "흰 미죽을 떠먹일 때의 그 음성" 속, 우리가 잃지 말아야 할 따스한 '사랑'이 마음에 고이 스며든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