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책 읽는 가을, ‘서울 북 페스티벌’

9월 2일 서울광장에서 개최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이번 페스티벌에서는 ‘도서관! 로봇?’이라는 주제로 책과 도서관, 로봇에 관한 프로그램이 준비된다. 로봇에 관심있는 어린이들과 함께 손잡고 가을나들이를 떠나보는 건 어떨까?

2016서울북페스티벌_포스터2.jpg

 

서울도서관이 주최하는 ‘2016 서울 북 페스티벌’이 9월 2일과 3일 서울광장에서 열린다. 올해 9회째인 서울 북 페스티벌은 서울시 축제 평가에서 관람객 만족도 3위, 축제 종합달성도에서 상위권을 받는 등 꾸준하고 튼실한 축제로 자리잡았다. 이번 페스티벌에서는 ‘도서관! 로봇?’이라는 주제로 책과 도서관, 로봇에 관한 프로그램이 준비된다. 로봇에 관심있는 어린이들과 함께 손잡고 가을나들이를 떠나보는 건 어떨까?

 

프로그램 안내

 

2016서울북페스티벌_타임테이블1.jpg

 

2016서울북페스티벌_타임테이블2.jpg

 

주목할 만한 프로그램으로는 ‘축제도서관’, ‘달빛독서’, ‘독서동아리의 방’, ‘맛있는 출판’ 등이 있다. <축제도서관>은 로봇전문도서관으로 16개 도서관의 사서가 선정한 로봇 관련 책으로 채워진다. 로봇 설계와 디자인에 관한 전문적인 자료부터 로봇을 주제로 한 만화나 에세이 등도 만날 수 있다. 한국로봇산업진흥원과 협업한 로봇체험교실도 열린다.


<달빛독서>에서는 서울광장의 푸른 잔디 위에서 달빛을 받으며 책을 읽을 수 있다. <로보트 태권V>를 상영하는 ‘달빛시네마’ 등의 행사도 진행한다.


<독서동아리의 방>에서는 독서동아리와 도서출판사 대표의 만남행사 ‘출판사에 묻다’를 비롯해 책 낭독 등을 진행한다. 또한 <맛있는 출판>에서는 10개 출판사가 참여해 글미책 원화전시부터 철학교실, 출판사들의 독서지원 프로그램 등을 만날 수 있다.


2016 서울 북 페스티벌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서울도서관 홈페이지와 블로그(http://libfestival.blog.me), 페이스북(http://www.facebook.com/2016seoulbookfestival)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2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채널예스

채널예스는 2003년에 창간한 예스24에서 운영하는 문화웹진입니다. 작가와 배우, 뮤지션 등 국내외 문화 종사자들을 인터뷰합니다. 책, 영화, 공연, 음악, 미술, 대중문화, 여행, 패션, 교육 등 다양한 칼럼을 매일 만나볼 수 있습니다.

오늘의 책

답사기, 드디어 서울에 입성하다!

380만 독자의 선택을 받은 독보적 시리즈, <나의 문화유산답사기>가 돌아왔다. 새로 공개된 답사기에서 유홍준 교수는 서울의 5대 궁궐과 한양도성을 비롯, 도시 곳곳에 살아숨쉬는 조선의 유산들을 그만의 시각으로 읽어낸다. 또 한 편, 놓치지 말아야 할 이야기의 탄생이다.

내성적인 사람에게도 한 방이 있다

성공을 위해 무한 긍정, 과잉 노력, 셀프 마케팅을 강요 받고, 모두가 세계 최고를 꿈꾸는 시대. 저자는 오히려 절제된 말과 태도가 성공 전략이라고 역설한다. 조용히 한 발 뒤에서 영향력과 진가를 드러내면서도 애쓰지 않고 편안하게 삶을 지키는 법을 소개한다.

‘당연하게 여겨지는 것들’에 대한 의문

『편의점 인간』 무라타 사야카 신작. 정상과 비정상의 경계를 끊임없이 의심해온 그는 독특한 상상력으로 ‘더 이상 섹스를 통해 아이를 낳지 않는 세계’ 이야기를 들려준다. 또한 결혼과 출산, 가족이라는 '당연하게 여겨지는' 시스템에 대해 도발적인 문제를 제기한다.

지치지 않고, 나를 지키는 연습

바보 같은 실수를 한 날이면 유난히 부족해 보이는 내 모습. 잘해야 해, 변해야 해. 내면의 속삭임이 당신을 소진시키고 있지는 않은가? 지금 이대로 아무것도 변하지 않아도 좋다. 필요한 건 채찍질이 아니라 사랑하고 싶은 내 모습과 부족한 부분을 받아들일 준비니까.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