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림비(뇌에 숨겨진 행복의 열쇠)

  • 기사 RSS 구독하기
  • 최신 순
  • 인기도 순
  • 충동구매 대신 공짜인 ‘부자 꿈’ 꾸기 [1]

    쇼핑을 할 때 충동적으로 구매한 경험이 있을 것이다. 돈관리에 있어서는 젬병인 우리 머릿속 ‘감정의 뇌’ 림비가 지름신을 영접해서다. 하지만 림비가 없으면 무엇을 사야 할지 결정도 못 내린다. 충동구매를 일삼는 것도 림비지만, 구매 여부를 결정하는 것도 림비의 역할이기 때문이다. 좌충우돌 림비를 다독여 합리적인 구매를 유도하고 나아가 행복한 미래를 준비하려..

    림비 감정 행복 쇼핑 등록일: 2015.06.17

  • 꿈의 몸무게 ‘감각적으로’ 달성하기 [0]

    약간의 행동 변화로 꿈의 몸무게를 달성하고 건강도 챙길 수 있을까? ‘감정의 뇌’인 림비를 설득하면 가능하다. 맛있고 달콤한 것에 식탐을 부리는 것도 림비지만, 다이어트에 성공하도록 도와주는 것도 림비다. 또한 림비가 없으면 술과 담배도 절대로 끊을 수 없다. 림비는 생명 유지를 담당하는 뇌의 중추기관이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림비를 어떻게 이용해야 할까? ..

    림비 건강 몸무게 감정 등록일: 2015.06.11

  • 아깝다고 여기는 대부분은 ‘쓰레기’ [0]

    ‘평생학습’이란 말이 있다. 배움에는 끝이 없다. 사람은 평생 배우며 살아간다. 직장인이라면 누구나 샐러리맨(급여생활자)과 스튜던트(학생)의 합성어인 ‘샐러던트’라는 용어를 알고 있을 것이다. 일하면서 따로 교육을 받기도 하고 업무 경험을 통해 새로운 것을 배우기도 한다. 학습은 의지가 있어야 가능하다. ‘감정의 뇌’ 림비가 없으면 우리는 아무것도 배울 수..

    림비 행복 심리 감정 등록일: 2015.05.21

  • 머릿속 뇌에게 ‘떡밥’ 던지기 [1]

    ‘평생학습’이란 말이 있다. 배움에는 끝이 없다. 사람은 평생 배우며 살아간다. 직장인이라면 누구나 샐러리맨(급여생활자)과 스튜던트(학생)의 합성어인 ‘샐러던트’라는 용어를 알고 있을 것이다. 일하면서 따로 교육을 받기도 하고 업무 경험을 통해 새로운 것을 배우기도 한다. 학습은 의지가 있어야 가능하다. ‘감정의 뇌’ 림비가 없으면 우리는 아무것도 배울 수..

    림비 행복 등록일: 2015.05.14

  • 일이 안 풀리면 ‘멍때리기’ [0]

    사회생활은 우리가 흔히 ‘일’이라고 말하는 업무의 연속이다. 늘 최상의 컨디션을 유지하면 좋겠지만, 사람이기 때문에 슬럼프에 빠지거나 일이 잘 풀리지 않을 때도 있다. 그럴 땐 어떡해야 할까? ‘감정의 뇌’ 림비와 함께 최상의 컨디션을 유지하고 업무 집중력을 높이는 방법에 대해 알아보자.

    림비 업무 감정 슬럼프 행복공식 등록일: 2015.05.07

  • ‘동사’가 아닌 ‘명사’로 말하기 [0]

    사회생활의 8할은 대인관계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모든 일이 관계에서 시작해 관계로 끝난다. 흔히 ‘윈-윈’ 하는 사이를 좋은 관계라 말한다. 다른 사람들과 바람직한 관계를 맺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하는지 ‘감정’의 뇌 ‘림비’의 조언을 들어보자.

    림비 행복 행복공식 등록일: 2015.04.30

이전 1다음

오늘의 책

클래스가 다른 SF, 테드 창 17년 만의 소설집

『당신 인생의 이야기』 이후 쓴 작품 9편을 수록한 테드 창 두 번째 소설집. 시간여행, 인공지능, 기계 보모 등의 소재에 독보적인 상상력과 예언적 통찰을 더해 삶을 향한 묵직한 질문을 던진다. "낯선 테크놀로지가 넘쳐나는 새로운 세상에서 인간은 어떻게 살아가야 할 것인가?"

책 읽지 않는 디지털 문명에 던지는 경고

점점 더 인류는 디지털 기기에 시간을 빼앗기고 있다. 그럴수록 ‘깊이 읽는 능력’을 상실한다. 이해력 부족은 불통으로 이어진다. 건강한 사회를 위해 우리는 더 늦기 전에, 더 자주 책을 읽어야 한다. 책 제목처럼, 우리는 다시 책으로 가야 한다.

재미주의자 김민식 PD의 '여행'

"인생에 위기가 닥칠 때마다 나를 구해주는 3개의 요술 주머니가 있다." 영어와 글쓰기에 관한 전작으로 많은 사랑을 받아 온 김민식PD가 가장 좋아하는 요술주머니, 여행으로 돌아왔다. 동네 뒷산부터 아프리카까지 이번에도 우리의 마음을 두드리는 이야기가 가득하다.

17년 동안 일한 매미는 어디로 떠났을까?

세계적인 작가 숀 탠의 신작 그림책. 매미는 회색 빌딩에서 인간들과 함께 17년 동안 단 하루도 쉬지 않고, 실수 없이 일했습니다. 하지만 헌신적으로 일한 매미가 떠날 때는 파티도, 인사도 없었습니다. 갑자기 회사의 높은 층으로 올라간 매미, 무엇을 위해 오른걸까요?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