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림비(뇌에 숨겨진 행복의 열쇠)

  • 기사 RSS 구독하기
  • 최신 순
  • 인기도 순
  • 충동구매 대신 공짜인 ‘부자 꿈’ 꾸기 [1]

    쇼핑을 할 때 충동적으로 구매한 경험이 있을 것이다. 돈관리에 있어서는 젬병인 우리 머릿속 ‘감정의 뇌’ 림비가 지름신을 영접해서다. 하지만 림비가 없으면 무엇을 사야 할지 결정도 못 내린다. 충동구매를 일삼는 것도 림비지만, 구매 여부를 결정하는 것도 림비의 역할이기 때문이다. 좌충우돌 림비를 다독여 합리적인 구매를 유도하고 나아가 행복한 미래를 준비하려..

    림비 감정 행복 쇼핑 등록일: 2015.06.17

  • 꿈의 몸무게 ‘감각적으로’ 달성하기 [0]

    약간의 행동 변화로 꿈의 몸무게를 달성하고 건강도 챙길 수 있을까? ‘감정의 뇌’인 림비를 설득하면 가능하다. 맛있고 달콤한 것에 식탐을 부리는 것도 림비지만, 다이어트에 성공하도록 도와주는 것도 림비다. 또한 림비가 없으면 술과 담배도 절대로 끊을 수 없다. 림비는 생명 유지를 담당하는 뇌의 중추기관이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림비를 어떻게 이용해야 할까? ..

    림비 건강 몸무게 감정 등록일: 2015.06.11

  • 아깝다고 여기는 대부분은 ‘쓰레기’ [0]

    ‘평생학습’이란 말이 있다. 배움에는 끝이 없다. 사람은 평생 배우며 살아간다. 직장인이라면 누구나 샐러리맨(급여생활자)과 스튜던트(학생)의 합성어인 ‘샐러던트’라는 용어를 알고 있을 것이다. 일하면서 따로 교육을 받기도 하고 업무 경험을 통해 새로운 것을 배우기도 한다. 학습은 의지가 있어야 가능하다. ‘감정의 뇌’ 림비가 없으면 우리는 아무것도 배울 수..

    림비 행복 심리 감정 등록일: 2015.05.21

  • 머릿속 뇌에게 ‘떡밥’ 던지기 [1]

    ‘평생학습’이란 말이 있다. 배움에는 끝이 없다. 사람은 평생 배우며 살아간다. 직장인이라면 누구나 샐러리맨(급여생활자)과 스튜던트(학생)의 합성어인 ‘샐러던트’라는 용어를 알고 있을 것이다. 일하면서 따로 교육을 받기도 하고 업무 경험을 통해 새로운 것을 배우기도 한다. 학습은 의지가 있어야 가능하다. ‘감정의 뇌’ 림비가 없으면 우리는 아무것도 배울 수..

    림비 행복 등록일: 2015.05.14

  • 일이 안 풀리면 ‘멍때리기’ [0]

    사회생활은 우리가 흔히 ‘일’이라고 말하는 업무의 연속이다. 늘 최상의 컨디션을 유지하면 좋겠지만, 사람이기 때문에 슬럼프에 빠지거나 일이 잘 풀리지 않을 때도 있다. 그럴 땐 어떡해야 할까? ‘감정의 뇌’ 림비와 함께 최상의 컨디션을 유지하고 업무 집중력을 높이는 방법에 대해 알아보자.

    림비 업무 감정 슬럼프 행복공식 등록일: 2015.05.07

  • ‘동사’가 아닌 ‘명사’로 말하기 [0]

    사회생활의 8할은 대인관계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모든 일이 관계에서 시작해 관계로 끝난다. 흔히 ‘윈-윈’ 하는 사이를 좋은 관계라 말한다. 다른 사람들과 바람직한 관계를 맺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하는지 ‘감정’의 뇌 ‘림비’의 조언을 들어보자.

    림비 행복 행복공식 등록일: 2015.04.30

이전 1다음

오늘의 책

평등은 거대한 재앙과 함께 온다

역사적으로 인간이 유의미한 불평등의 축소를 경험한 시기는 전쟁, 혁명, 국가 실패, 유행병과 맞닿아 있다. 저자는 세계사 속 불평등의 모습을 추적하며, 폭력을 동반하는 평등이라는 가치 앞에서 우리는 어떤 선택을 할지, 과연 무언가를 선택할 수 있을지 자문하게 한다.

가격 결정이 전부다

당신이 알고 있는 시장의 모든 것, 가격에서 시작해 가격으로 끝난다! 세계 최고의 가격결정 권위자, <히든 챔피언>의 헤르만 시몬이 밝히는 세계 최고 수준의 가격결정 전략. 고객 가치 및 기업 이익과 경쟁력을 극대화하하는 가격·마케팅 전략의 모든 것을 담았다.

숲 속에 무시무시한 거미가 살았어요.

파리가 거미줄에, 개구리도 거미줄에, 구렁이, 올빼미, 호랑이까지! 어쩌다 이렇게 됐을까요? 도대체 얼마나 무시무시한 거미일까요? 노랑, 빨강, 파랑 세 가지 색으로만 표현했는데도 명료하고 화려한 구성으로 아이들을 사로잡습니다

죽고 죽이는 전쟁쯤은 잠시 잊어도 좋은 곳

제7회 혼불문학상 수상작. 1945년 일제 패망 직전 붉은 땅 만주에서 펼쳐지는 한중일 세 남녀의 파란만장한 삶 이야기를 흥미진진하게 그려냈다. '칼'이 난무하는 전장에서도 '혀'는 여전히 먹을거리를 찾기 마련. 1945년 전쟁 통의 어느 하루가 지금의 하루와 다르지 않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