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림비(뇌에 숨겨진 행복의 열쇠)

  • 기사 RSS 구독하기
  • 최신 순
  • 인기도 순
  • 충동구매 대신 공짜인 ‘부자 꿈’ 꾸기 [1]

    쇼핑을 할 때 충동적으로 구매한 경험이 있을 것이다. 돈관리에 있어서는 젬병인 우리 머릿속 ‘감정의 뇌’ 림비가 지름신을 영접해서다. 하지만 림비가 없으면 무엇을 사야 할지 결정도 못 내린다. 충동구매를 일삼는 것도 림비지만, 구매 여부를 결정하는 것도 림비의 역할이기 때문이다. 좌충우돌 림비를 다독여 합리적인 구매를 유도하고 나아가 행복한 미래를 준비하려..

    림비 감정 행복 쇼핑 등록일: 2015.06.17

  • 꿈의 몸무게 ‘감각적으로’ 달성하기 [0]

    약간의 행동 변화로 꿈의 몸무게를 달성하고 건강도 챙길 수 있을까? ‘감정의 뇌’인 림비를 설득하면 가능하다. 맛있고 달콤한 것에 식탐을 부리는 것도 림비지만, 다이어트에 성공하도록 도와주는 것도 림비다. 또한 림비가 없으면 술과 담배도 절대로 끊을 수 없다. 림비는 생명 유지를 담당하는 뇌의 중추기관이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림비를 어떻게 이용해야 할까? ..

    림비 건강 몸무게 감정 등록일: 2015.06.11

  • 아깝다고 여기는 대부분은 ‘쓰레기’ [0]

    ‘평생학습’이란 말이 있다. 배움에는 끝이 없다. 사람은 평생 배우며 살아간다. 직장인이라면 누구나 샐러리맨(급여생활자)과 스튜던트(학생)의 합성어인 ‘샐러던트’라는 용어를 알고 있을 것이다. 일하면서 따로 교육을 받기도 하고 업무 경험을 통해 새로운 것을 배우기도 한다. 학습은 의지가 있어야 가능하다. ‘감정의 뇌’ 림비가 없으면 우리는 아무것도 배울 수..

    림비 행복 심리 감정 등록일: 2015.05.21

  • 머릿속 뇌에게 ‘떡밥’ 던지기 [1]

    ‘평생학습’이란 말이 있다. 배움에는 끝이 없다. 사람은 평생 배우며 살아간다. 직장인이라면 누구나 샐러리맨(급여생활자)과 스튜던트(학생)의 합성어인 ‘샐러던트’라는 용어를 알고 있을 것이다. 일하면서 따로 교육을 받기도 하고 업무 경험을 통해 새로운 것을 배우기도 한다. 학습은 의지가 있어야 가능하다. ‘감정의 뇌’ 림비가 없으면 우리는 아무것도 배울 수..

    림비 행복 등록일: 2015.05.14

  • 일이 안 풀리면 ‘멍때리기’ [0]

    사회생활은 우리가 흔히 ‘일’이라고 말하는 업무의 연속이다. 늘 최상의 컨디션을 유지하면 좋겠지만, 사람이기 때문에 슬럼프에 빠지거나 일이 잘 풀리지 않을 때도 있다. 그럴 땐 어떡해야 할까? ‘감정의 뇌’ 림비와 함께 최상의 컨디션을 유지하고 업무 집중력을 높이는 방법에 대해 알아보자.

    림비 업무 감정 슬럼프 행복공식 등록일: 2015.05.07

  • ‘동사’가 아닌 ‘명사’로 말하기 [0]

    사회생활의 8할은 대인관계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모든 일이 관계에서 시작해 관계로 끝난다. 흔히 ‘윈-윈’ 하는 사이를 좋은 관계라 말한다. 다른 사람들과 바람직한 관계를 맺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하는지 ‘감정’의 뇌 ‘림비’의 조언을 들어보자.

    림비 행복 행복공식 등록일: 2015.04.30

이전 1다음

오늘의 책

기울어져가는 국가를 구할 수 있을까

저명한 경제학자인 저자는 경제적 번영 이후, 국가가 쇠락하는 5가지의 역설적인 요인을 정의한다. 어느 국가든 몰락을 피할 수는 없지만, 뛰어난 지도력을 가진 리더가 있다면 그 시기를 최대한 늦출 수 있다고 주장한다. 미래를 위한 리더는 과연 누가 되어야 할까?

과연 성공하면 행복해질까?

진정한 성공을 원한다면 현재의 행복에 집중하라! 스탠퍼드대 라이온스 상 수상에 빛나는, 인생의 성공을 앞당기는 새로운 행복 프레임. 행복은 성공의 결과물이 아니라 무엇보다 앞서 추구해야 하는 선행물이라는 사실을 명쾌하고 풍부한 통찰력으로 밝혀낸다.

아름다운 삶이 남긴 향기와 여운

한국 근대사의 아픔을 오롯이 감내했던 최순희 할머니와 법정 스님의 아름다운 만남. 불일암의 사계를 담은 사진과 함께 여전히 큰 울림을 전하는 법정 스님의 글을 실었다. 이 땅에 봄여름가을겨울이 있다는 게 얼마나 고마운 일인지. 다시 만나도 법정 스님의 글은 무척 반갑다.

경제학이 만든 차가운 인간과 디스토피아

무엇이 인간을 차가운 계산기로 만드는가? 근거가 불충분한 계산에 기초해 인간의 목숨에 가격을 매기고, 사람의 신용에 점수를 매기며, 치료할 환자를 구분 짓는 등 도덕적 문제에까지도 경제성과 합리성의 잣대를 들이대는 경제학의 적나라한 현실을 폭로한 문제작.

.

주목! 투데이 포커스


화제의 공연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