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머릿속 뇌에게 ‘떡밥’ 던지기

림비와 학습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평생학습’이란 말이 있다. 배움에는 끝이 없다. 사람은 평생 배우며 살아간다. 직장인이라면 누구나 샐러리맨(급여생활자)과 스튜던트(학생)의 합성어인 ‘샐러던트’라는 용어를 알고 있을 것이다. 일하면서 따로 교육을 받기도 하고 업무 경험을 통해 새로운 것을 배우기도 한다. 학습은 의지가 있어야 가능하다. ‘감정의 뇌’ 림비가 없으면 우리는 아무것도 배울 수 없다. 이번에는 림비와 협력해 스스로에게 학습 동기를 부여하는 방법에 관해 살펴보기로 한다.

01_림비와 학습.jpg02_림비와 학습.jpg03_림비와 학습.jpg04_림비와 학습.jpg05_림비와 학습.jpg06_림비와 학습.jpg

 

뭔가를 제대로 할 수 없을 때 우리는 ‘배워야겠다’는 생각부터 떠올리게 된다. 프레젠테이션, 설득, 협상, 엑셀 작업, 보고서 편집, 컴퓨터 조립, 기타 코드 잡기, 하다못해 화장실 전구 교체하는 것도 그 즉시 제대로 해내지 못하면 배우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 바꿔 말하면 배울 마음의 준비가 돼 있어야 배울 수 있다는 얘기다. 다시 말해 림비가 함께하지 않으면 아무리 배워도 학습되지 않는다. 인간의 뇌는 무조건인 주입에도 반응하게 설계돼 있긴 하지만, 그렇게 입력된 지식은 휘발성이 강해 이내 사라진다. 학창 시절 무턱대고 외웠던 내용 중 지금까지 기억하고 있는 것들이 몇이나 되는지 생각해보자. 별로 없을 것이다. 어떻게 하면 림비와 협력해 효과적인 학습을 할 수 있을까?


기억 보관소 ‘해마’를 포함하고 있는 림비는 마음에 드는 정보는 아무런 문제없이 즉각적으로 받아들인다. 온라인 게임 리그오브레전드(LOL)의 스킬 단축기나 국가대표 축구 선수 이름처럼 굳이 배우려고 하지 않아도 외워지는 정보들은 림비가 그냥 알아서 해마에 저장한다. 그러나 특정 정보를 받아들이는 데 거부감이 느껴진다면 거기엔 분명한 이유가 있다. 지루하기 때문이다. 그 순간 림비의 마음은 바로 식어버린다. 재미가 없어서다. 림비가 ‘감정’을 느끼지 못하기 때문이다. ‘배우겠다’는 감정 말이다.

 

편집.jpg

머릿속 ‘감정’의 뇌를 의인화한 캐릭터 ‘림비’


뇌는 근육이 아니므로 훈련을 많이 한다고 해서 더 잘 돌아가는 게 아니라, 기분 좋고 흥미가 있어야 뇌세포를 연결하는 신경망이 활성화돼서 능력이 쌓인다. 진심을 다해 배우고 그 내용이 우리에게 의미 있는 것으로 작용할 때 림비는 새로운 정보를 받아들이는 호르몬을 분비한다.


그런데 살다보면 고리타분하기 짝이 없는 것이라도 림비의 머릿속으로 넣어야 하는 일이 생긴다. 그럴 땐 림비에게 ‘떡밥’을 던져 매수하면 된다. 배우면 얻게 되는 보상을 제시하는 것이다. 보수가 아주 높은 공인회계사가 되고 싶은 림비는 베개보다 두꺼운 관련 규정 법규를 머릿속에 쏙쏙 담으면서도 아무런 저항도 하지 않는다. 고소득 직종인 의사를 꿈꾸는 림비는 듣기만 해도 어지러운 라틴어 의학 용어를 밤새도록 외운다. 배울 수밖에 없다는 인식을 심어주면 림비는 그것들을 하나하나 머릿속에 저장한다. 돈 많이 벌면 할 수 있는 것들(림비가 좋아하는 것들)이 많으니까.
만약 돈과는 별로 상관이 없는 것들을 배워야 한다고 해도 너무 좌절할 필요는 없다. 세상에는 돈 말고도 얻고 싶은 유무형의 것들이 널리고 널렸다. 정말 다행스럽게도 우리의 림비를 매수할 요소는 수없이 많다.

 

 

 

img_book_bot.jpg

림비베르너 티키 퀴스텐마허 저/한윤진 역 | 엘도라도
이 책의 제목이자 주인공이기도 한 ‘림비(LIMBI)’는 그가 일러스트레이터로서의 재능을 유감없이 발휘해 대뇌변연계를 의인화한 귀엽고 사랑스러운 캐릭터다. 행복과 불행, 기쁨과 슬픔, 쾌락과 고통 등 우리가 느끼는 모든 감정은 대뇌변연계, 즉 림비의 작용이다. 림비가 행복하면 우리도 행복하고, 림비가 불행하면 우리도 불행하다. 림비가 느끼는 그대로가 우리의 삶이 된다. 행복에 이르는 ‘열쇠’가 다름 아닌 우리의 머릿속에 숨겨져 있는 것이다. 림비와 함께 머릿속 행복을 깨우는 즐거운 여행을 떠나보자.


[추천 기사]

- 정신분석, 꼭 고전적인 방법이 아니어도 돼
- 일이 안 풀리면 ‘멍때리기’
- ‘동사’가 아닌 ‘명사’로 말하기
- 2인자로 지내는 것이 불만이라면
- 정상과 비정상은 어떻게 나눠야하지?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베르너 티키 퀴스텐마허

몇 마디 수식어로는 모자랄 만큼 다양한 분야에서 왕성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개신교 목사이자 베스트셀러 저술가, 강연가, 일러스트레이터, 칼럼니스트다. 최근에는 TV 및 라디오 MC 그리고 배우로도 외연을 넓히면서 대중과 더욱 더 적극적으로 소통하고 있다. 그동안 《단순하게 살아라》《단순하게 사랑하라》《다섯 손가락의 행복》《세상이 살만한 곳이라는 100가지 이야기》 등 수십여 권의 책을 펴내면서 핵심을 찌르는 간결한 글쓰기와 재치 있고 익살스러운 일러스트로 전세계적인 마니아층을 확보해왔다. 2009년에는 독일 강사협회 ‘명예의 전당’에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특히 우리나라 독자들에게는 《단순하게 살아라》로 깊은 인상을 남겼는데, 40개 국 언어로 번역·출간돼 국내에서만 50만 부, 전세계적으로 1,000만 부 이상 팔린 밀리언셀러다. 그런 그가 이번에는 이 책 《림비(LIMBI)》를 통해서 “단순한 삶이 곧 행복한 인생”이라는 메시지를 심화하는 동시에 과학적 사실과 결합한 논리적이고 체계적인 ‘행복 공식’을 완성시켰다. 또한 일러스트레이터로서의 재능을 유감없이 발휘해 탄생시킨 캐릭터 ‘림비’를 통해 책의 내용을 더욱 쉽고 재미있게 전달함으로써, 지금껏 자기계발 분야에서 그 누구도 보이지 못한 매력을 발산하고 있다.

림비

<베르너 티키 퀴스텐마허> 저/<한윤진> 역14,220원(10% + 5%)

행복을 깨우는 ‘단순함의 재발견’ 우리는 변화무쌍하고 복잡다단한 세상에서 살아가고 있다. 현대사회는 우리에게 많은 것을 요구하며, 우리는 살아남기 위해 빠르고 정확하게 그 모든 일을 처리해야 한다. 그래서 현대인은 늘 스트레스를 지고 산다. 더욱이 수없이 많은 정보 속에서 무엇이 내 삶에 진정으로 필요한 것..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ebook
림비

<베르너 티키 퀴스텐마허> 저/<한윤진> 역11,060원(0% + 5%)

행복을 깨우는 ‘단순함의 재발견’ 우리는 변화무쌍하고 복잡다단한 세상에서 살아가고 있다. 현대사회는 우리에게 많은 것을 요구하며, 우리는 살아남기 위해 빠르고 정확하게 그 모든 일을 처리해야 한다. 그래서 현대인은 늘 스트레스를 지고 산다. 더욱이 수없이 많은 정보 속에서 무엇이 내 삶에 진정으로 필요한 것..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돌아온 로버트 랭던! 댄 브라운 신작 소설

『다빈치 코드』 댄 브라운의 신작. "우리는 어디에서 와서 어디로 가는가?" 인류의 시작과 끝, 대담한 질문에 대한 과학적인 대답을 선보인다. 돌아온 로버트 랭던은 과연 숨겨진 진실과 암호를 찾아낼 수 있을까? '신'과 '종교'에 맞선 과학적 진실, 그 놀라운 반전이 펼쳐진다.

취향이 설계되고 욕망이 디자인되는 곳

못 가본 사람은 있지만 한 번만 간 사람은 없는 츠타야 서점. 연매출 2조, 회원수 6,000만명에 이르기까지. 마스다 무네아키가 10년을 기록한 34년간의 비즈니스 인사이트. 고객 중심의 팔리는 기획, 새로운 수요를 창조하고 일상을 예술로 만드는 츠타야의 모든 것을 밝힌다.

타이타닉 호의 마지막 만찬 메뉴는?

어디로 튈지 모르는 프랑스 미식 바이블로 방송 프로그램 <맛 좀 봅시다> 에 소개된 흥미로운 주제를 모아 엮은 책. 풍부한 일러스트와 요리에 얽힌 에피소드, 역사를 담았고 음식에 관한 다양한 질문에 대해 명쾌한 해답을 제시한다.

피터 레이놀즈 ! 파란색 없이 하늘 그리기

파란색이 없으면 무슨 색으로 하늘을 그리지? 마리솔은 관찰 끝에 하늘이 마냥 파란색은 아니라는 사실을 알게 됩니다. 노을지는 하늘이나 비오는 하늘은 여러가지 색이 섞인, 아주 아름다운 색을 갖고 있었지요. 마리솔의 창조적인 시각을 함께 느껴보세요.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