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룸펜매뉴얼] 황정은의 코어 근육 단련하는 법

뉴스레터 룸펜 (1) - 황정은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읽을 것도 쓸 것도 많아 오래 앉아 지낸다. 원고 마감 때문이기는 했지만, 어제는 열 두 시간 동안 앉아 있었고 그제는 열 시간을 앉아 있었다. (2022.09.19)


작가가 전수하는 일상의 기술 '룸펜매뉴얼'
작가와 함께 다양한 HOW TO를 발견해 보세요.



읽을 것도 쓸 것도 많아 오래 앉아 지낸다. 원고 마감 때문이기는 했지만, 어제는 열 두 시간 동안 앉아 있었고 그제는 열 시간을 앉아 있었다. 두 시간마다 울리도록 알람을 맞춰 놓지 않으면 얼마만큼 시간이 흘렀는지도 모르고 앉아 지낸다. 이런 생활을 하다 보면 운동이 왜 필요한지를, 대개는 비싼 대가를 치르고 알게 된다. 나는 그래서 책상 옆에 조립식 스포츠 매트와 바벨을 두었다. 물 마시러 일어나거나 화장실에 갈 때 잠깐씩, 피가 너무 고여 있다는 느낌이 들 때 한 번씩, 스포츠 매트에 올라간다. 요가 매트 한 장이나 두 장 넓이면 충분하다. 거기서 가급적 통증 없이 직립이나 앉은 자세를 유지할 수 있도록 등과 배와 엉덩이 근육을 단련한다. 데드 리프트와 바벨 스쾃과 런지와 플랭크가 여태 유용했다.

데드 리프트는 가벼운 무게부터 시작해 중량을 조금씩 보태다가 다시 줄인다. 오 킬로그램 열다섯 번, 십오 킬로그램 열다섯 번, 이십 킬로그램 열다섯 번, 짧게 쉬고, 이십 킬로그램 열다섯 번, 십오 킬로그램 열다섯 번, 오 킬로그램 열다섯 번. 이 방법으로 하면 데드 리프트 구십 회를 잡념 없이 채울 수 있다. 운동량이 부족하면 횟수를 늘리고, 바벨 스쾃과 클린 앤 저크를 보탠다.

런지를 하기는 하지만 하기가 싫다. 내 발폭이 좁은 탓인지 무게가 자꾸 무릎에 실려 부담스럽다. 그래서 나는 런지를 할 때 상체를 앞으로 기울인 채 앞쪽 무릎을 앞이나 뒤로 밀리지 않도록 고정하고 엉덩이를 뒤로 빼며 앉는다. 엉덩이를 더 강하게 자극하는 동작인데 오래 앉아 있느라 눌리고 굳은 둔근이 이때 시원하게 늘어난다.

너무 지치고 피곤해 짧게 운동을 끝내고 싶을 때에는 플랭크를 한다. 머리를 떨구지 않도록 목을 바로 하고 겨드랑이를 조이고 견갑골은 위로 터뜨린 채 고정하고 배를 밀어 올려 잠그고 엉덩이와 발도 잠근다. 팔꿈치를 바닥에 댄 채 긴 자물쇠처럼 몸을 잠그고 버티다 보면 땀도 나고 욕도 나오고 아주 지긋지긋한데 그때쯤 팔을 펴서 숄더 탭도 하고 사이드 플랭크로 넘어가기도 하면서 고통에 쏠린 주의를 분산시킨다. 그렇게 하면 3분을 버틸 수 있고 5분도 버틸 수 있다. 그리고 뭐가 더 있더라. 코어 근육을 단련하는 방법을 1000자(字)로 써야 한다니 지면은 좁은데 할말은 많아 초조하다. 여태 적은 것 중에 코어를 단련할 목적으로 딱 한 가지를 선택해야 한다면 플랭크. 가장 좋은 건 플랭크. 가장 싫은 것도 플랭크. 

왜냐하면 해 보면 압니다.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황정은(소설가)

오늘의 책

오늘의 우리를 증언하는 소설들

한국 문학을 대표하는 작가들이 단단하게 쌓아 올린 여섯 개의 세계를 만난다. 이번 작품집에는 편혜영 작가의 대상작 「포도밭 묘지」를 비롯해, 김연수, 김애란, 정한아, 문지혁, 백수린 작가의 수상작을 실었다. 훗날 무엇보다 선명하게 오늘의 우리를 증언하게 될 소설들이다.

소설가 이기호의 연작 짧은 소설집

『눈감지 마라』에서 작가는 돈은 없고 빚은 많은, 갓 대학을 졸업한 두 청년의 삶을 조명한다. ‘눈감지 마라’ 하는 제목 아래에 모인 소설은 눈감고 싶은 현실을 고스란히 드러낸다. 작품 곳곳 이기호식 유머가 살아나는 순간 이야기는 생동하고, 피어나는 웃음은 외려 쓰다.

목소리를 내는 작은 용기

올해 1학년이 된 소담이는 학교에만 가면 수업시간은 물론, 친구들 앞에서조차 도통 목소리가 나오질 않습니다. 친구들의 시선에 온몸이 따끔따끔, 가슴은 쿵쾅쿵쾅. 누구나 한 번쯤은 겪어봤을 법한 이야기로, 목소리 작은 전국의 소담이들에게 따뜻한 응원을 전합니다.

인생 내공이 담긴 책

MBC 공채 개그맨에서 '골목 장사의 고수'로 경제적 자유를 이룬 고명환 저자의 이야기를 담았다. 죽음의 문턱에서 시작한 '책 읽기'를 계기로 시작된 독서 습관과 독서를 통해 깨달은 생각, 장사 이야기 등 오랜 기간 꾸준히 실천해온 성공 노하우를 진솔하게 들려준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