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이주의 신간] 『나의 개 보드리』, 『두더지의 여름』 외

8월 2주 신간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예스24 직원이 매주 직접 읽은 신간을 소개합니다. (2022.08.10)


매주 수요일, 예스24 뉴미디어팀이 이주의 신간을 추천합니다.
서점 직원들의 선택을 눈여겨 읽어주세요.



『나의 개 보드리』     

헤디 프리드 글 / 스티나 비르센 그림 / 류재향 역 | 우리학교 

끝나지 않는 비극, 우리는 기억해야 합니다    

2차 세계 대전과 나치, 홀로코스트(유대인 대학살)는 이미 70년이 넘게 지난 사건이지만, 아직도 그 역사를 생생히 기억하는 사람들이 많다. 다시 있어서는 안 될 경험을 직접 체험한 스웨덴-헝가리 출신의 저자 '헤디 프리드'는 십 대 시절의 경험을 바탕으로 인종 차별의 위험성과 민주주의 가치에 대해 전 세계를 돌면 연설하고 있다. 수용소에서 운이 좋게 살아남은 저자는 1년여 기간 동안 자신을 기다려준 개 '보드리'를 만나 재회한 이야기를 통해, 당시의 공포스러운 기억과 메시지를 전달하고 있다. 비극적인 사건이지만, 지금도 우크라이나에서 전쟁이 벌어지고 있다는 점을 기억하기를 바라며 이 책을 추천한다.  (고상우)




『두더지의 여름』    

김상근 글·그림 | 사계절  

아빠들도 이 그림책은 읽어줍니다     

오매불망 기다리던 김상근 작가의 새 그림책이 출간됐다. 두더지 시리즈(『두더지의 고민』『두더지의 소원』)를 좋아하는 독자들이라면 무척 반가울 신간 『두더지의 여름』. 올 여름에는 두더지가 밀짚모자를 쓰고 나타났다. 그림책 첫 장을 열면 익숙한 목소리가 들린다. "얘야, 여름이 왔구나." 두더지 시리즈의 가장 따뜻한 말 한마디 '얘야'. 두더지는 여름을 맞아 거북이와 바다로 떠난다. 걷고 땅을 파고 도착한 곳은 곰 가족의 목욕탕, 또 땅을 파서 도착한 곳은 동물들의 수영장. 과연 두더지는 바다에 도착해 근사한 여름휴가를 보낼 수 있을까? 김상근 작가의 그림책 속 두더지는 여전히 작지만 근사한 마음을 지녔다. 4권은 언제 나올까?  (엄지혜)    

    



『묘사하는 마음』     

김혜리 저 | 마음산책

'더' 보고 '더' 상상하게 만드는 영화평    

엔딩 크레딧이 올라갈 때까지, 얼마만큼 마음이 움직였는가에 따라 방금 본 영화에 대한 호불호가 결정되는 편이다. 내가 그 영화를 왜 좋아하게(혹은 싫어하게) 되었는지에 대해 머리로 깨닫는 것은 늘 한발 늦곤 했는데, 그나마 늦은 이해를 독려해주는 말이 있다면 지난 몇 년간 '김혜리의 필름클럽' 이 그것이었다. 김혜리 기자의 글(혹은 말)은 홍보 문구대로 '스미는' 성질이 있어, 한계를 두지 않고 항상 영화를 '더' 보게 만들곤 했다. 한 번의 관람으로 그치는 게 아닌, 두고두고 묻게 만드는 힘이 있는 글. 조용한 음성만큼 단정하게 정리된 책으로 만나 더 반가운 신작이다.  (박숙경)    




『내일의 섹스는 다시 좋아질 것이다』     

캐서린 앤젤 저 / 조고은 역 | 중앙북스(books)

동의만 있으면 안전하고 좋은 섹스가 될까?    

캐서린 엔젤의 『내일의 섹스는 다시 좋아질 것이다』는 여성의 섹스를 둘러싼 숨은 전제들을 찾아내며 궁극적으로 새로운 질문을 던지는 책이다. 저자가 지적하듯이, 현실의 성 담론은 국내외를 막론하고 터져 나온 '미투 운동'에서 중요한 분기점을 맞이했다. 특히, '예스 민즈 예스, 노 민즈 노' 동의 없는 섹스는 폭력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원칙이 떠올랐다. 캐서린 엔젤은 '동의에만 기대는 논의는 여성에게 또 다른 속박이 될 수 있다'는 반론을 검토하면서도, 두 주장에 내재된 섹스에 대한 전제 자체를 다시 생각한다. 이 지점에서 그는 섹스에 대한 새로운 개념으로 나아간다. 섹스는 완벽한 자기 인식을 전제하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취약성과 돌발성을 맞닥뜨려야 하는 행위라는 것. 그래서 더 좋은 섹스를 향한 우리의 질문은 결코 단순할 수 없다는 것을 일깨운다.  (김윤주)            

           


나의 개 보드리
나의 개 보드리
헤디 프리드 글 | 스티나 비르센 그림 | 류재향 역
우리학교
두더지의 여름
두더지의 여름
김상근 글그림
사계절
묘사하는 마음
묘사하는 마음
김혜리 저
마음산책
내일의 섹스는 다시 좋아질 것이다
내일의 섹스는 다시 좋아질 것이다
캐서린 앤젤 저 | 조고은 역
중앙북스(books)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채널예스

채널예스는 2003년에 창간한 예스24에서 운영하는 문화웹진입니다. 작가와 배우, 뮤지션 등 국내외 문화 종사자들을 인터뷰합니다. 책, 영화, 공연, 음악, 미술, 대중문화, 여행, 패션, 교육 등 다양한 칼럼을 매일 만나볼 수 있습니다.

ebook
묘사하는 마음

<김혜리> 저 12,600원(0% + 5%)

“언제나 영화가 있었다. 어제까지 그만 써야 할 100가지 이유를 만지작거렸던 자신을 까맣게 잊고 흥분해서 키보드 앞에 앉게 부추겼던 영화들이.” 영화 글쓰기의 전범, 김혜리 기자의 5년 만의 신작 “어떤 리뷰는 영화만큼이나 감동적이어서 그 자체로 작품이다.” “조용한 잉크 방울이 떨어져 스미듯..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게이고답지만 게이고답지 않은 소설

2001년에 발표된 게 믿기지 않는 게이고의 장편 소설. 어느 날 나타난 친구의 ‘여성이지만 남성의 마음을 가졌다’는 고백. 거기다 살인까지. 충격적인 이야기의 뒤엔 젠더, 사회의 정상성, 결혼 등에 대한 질문이 숨겨졌다. 그답게 세심한 미스터리 흐름을 좇게 만드는 소설.

다정한 사람이 더 많습니다

박지현 저자는 15년간 다큐멘터리 디렉터로 일하며 다양한 사람을 만나왔다. 유재석과 같은 인기 연예인에서부터 일반인, 시한부 인생, 범죄자까지. 다채로운 삶을 접하며 확인한 것은 세상은 아직 살 만하고 우리사회에는 다정한 사람이 더 많다는 사실이다.

입지 키워드로 보는 부동산 이야기

삼국시대부터 조선시대, 그리고 현대에 이르기까지 입지를 중심으로 한반도의 부동산 역사를 담았다. 교육 환경부터 도시계획까지 5개의 키워드를 중심으로 역사 속 사건을 통해 부동산 입지 변천사를 보여주며 현대에는 어떻게 변화되었는지 한눈에 살펴볼 수 있는 책이다.

광고인 박웅현이 사랑한 문장들

『책은 도끼다』, 『여덟 단어』의 저자 광고인 박웅현이 아껴 기록한 문장들을 소개한다. 그가 ‘몸으로 읽’어낸 문장들은 살아가는 동안 일상 곳곳에서 생각을 깨우는 질문이 되고, 그 답을 찾는 과정의 든든한 안내자가 된다. 이제 살아있는 독서를 경험할 시간이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