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이주의 신간] 『사람의 일, 고양이의 일』, 『도쿄 큐레이션』 외

7월 3주 신간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예스24 직원이 매주 직접 읽은 신간을 소개합니다. (2022.07.20)


매주 수요일, 예스24 뉴미디어팀이 이주의 신간을 추천합니다.
서점 직원들의 선택을 눈여겨 읽어주세요.

 

『사람의 일, 고양이의 일』 

단단 저 | 마티    

다정하게 오래 지켜보아야 알 수 있는 일    

고양이들은 무슨 일을 할까? 사람의 일만큼 다양할까? '일'이라고 불러도 될까? 이러한 질문의 답은 가만히 끌어낼 수 없다. 고양이들의 삶 곁으로 가까이 다가가서 함께하고 지켜보아야 가능할 것이다. 연구자가 아닌 한 평범한 개인이 자신의 동네에서 그 일을 시도했다. 무려 849일간, 29마리의 방배동 동네 고양이를 지켜본 기록을 책으로 남겼다. 고양이와 함께 살거나 가까이 지켜본 경험이 없는 나 같은 이에게는 이 작고 사소한 고양이 생활의 기록들이 놀랍게 느껴진다. 3대 가족의 탄생과 죽음, 짝짓기와 이별, 영역 다툼 등의 모습 속에서 나는 고양이라는 존재와 그들의 '일'을 한층 더 이해하게 되었다. 저자는 방배동 재개발로 큰 변화가 일어나고, 책이 끝나는 시점 이후로도 여전히 살피는 일을 멈추지 않고 있다고 한다. 다정하게 오래 지켜보는 일이 참으로 소중하다.  (김상훈)  


 


『도쿄 큐레이션』    

이민경 저 | 진풍경

여름부터 봄, 도쿄의 공기를 읽는 법

도쿄에 살고 있는 에디터가 2016년 여름부터 2022년 봄까지 6년간의 도쿄 생활을 한 권의 책으로 담아냈다. "외면하고 싶은 진실들과 마주하는 것이 도시의 진짜 민낯을 만나는 길"이라는 저자의 말처럼 이 책은 좋은 여행지만을 엄선한 가이드북이 아니다. 한 사람이 낯선 도시를 겪으며 사랑하게 된 총체에 초대하는 과정에 가깝다. 에디터 시점에서 도쿄의 공기를 만들어가는 여러 취향의 공간, 브랜드, 사람을 세심하게 소개함과 동시에 각각의 순간들 속 감상과 삶의 태도를 가감 없이 공유한다. 도쿄로 당장 떠나고 싶어지다가도 지금 내가 속한 도시에서의 나와 나의 시간에 대해 생각하게 되는 이유다.  (김민희)     




『공정함 쫌 아는 10대』

하승우 글 / 방상호 그림 | 풀빛

미래 시민인 청소년들이 가꿔 나가야 할 정의    

어떻게 나눠야 할 것인가? 사람마다 속도와 특성이 다르면 그에 따라 다르게 나누는 게 맞는 걸까? 내가 못 받는 건, 이 사회가 공정해서일까 불공정해서일까? 불평등은 공정함에 대한 갈증을 만들어내지만, 공정함 자체는 붕평등을 해결하는 절대적인 기준이 아니다. 10대부터 '공정함'의 뜻과 의미가 발전되어 온 과정을 짚어나가다 보면, 미래 사회는 조금 더 '평등'하고 '공정'한 사회가 될 수 있다.  (정의정)




『미물일기』    

진고로호 저 | 어크로스 

살아있는 모든 생명들에게    

올해도 어김없이 매미 소리가 여름을 관통한다. 우리는 이 소리를 들으며 계절의 변화를 느끼고, 소리가 나는 곳에서 평소에는 미처 바라보지 못했던 생물들과 마주하기도 한다. 우리가 우리의 삶을 살아가는 동안 그들도 각자의 자리에서 치열하게 생존하고 있었다. 1년에 딱 한 번 피워내는 꽃이 시들하더라도, 제 몸으로 키워낸 어린 생명들이 제 수명을 채우지 못하더라도, 주저앉지 않고 자기 할 일을 해내고 있었다. 이 작은 생명들은 지나온 과거에 대한 미련도, 더 훌륭하고 값진 미래를 위한 상상도 뒤로한 채 온전히 현재를 살아간다. 이들의 삶은 안팎으로 마모되어 지친 우리에게 위로와 응원을 준다. 삶의 꽃을 예쁘게 피워내지 못했다고 해서 실패한 것이 아니라고 말해준다. ‘어쩌면 인간 삶이라고 다를 게 없을지도 모른다. (53쪽)’  (오승은)



사람의 일, 고양이의 일
사람의 일, 고양이의 일
단단 저
마티
도쿄 큐레이션
도쿄 큐레이션
이민경 저
진풍경
공정함 쫌 아는 10대
공정함 쫌 아는 10대
하승우 글 | 방상호 그림
풀빛
미물일기
미물일기
진고로호 저
어크로스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채널예스

채널예스는 2003년에 창간한 예스24에서 운영하는 문화웹진입니다. 작가와 배우, 뮤지션 등 국내외 문화 종사자들을 인터뷰합니다. 책, 영화, 공연, 음악, 미술, 대중문화, 여행, 패션, 교육 등 다양한 칼럼을 매일 만나볼 수 있습니다.

ebook
미물일기

<진고로호> 저11,000원(0% + 5%)

★브런치북 제9회 대상 수상작★일상에서 마주친 작고 대단한 생명들,그들의 모습에서 발견한 ‘나’라는 미물의 이야기브런치북 제9회 대상 수상작이자, 진고로호 작가의 네 번째 책인 『미물일기』가 어크로스에서 출간되었다. 주위를 돌아볼 여유 없이 목적지를 향해 시선을 고정하고 바삐 걷는 것이 일상인 시대. 어쩌다 마주..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게이고답지만 게이고답지 않은 소설

2001년에 발표된 게 믿기지 않는 게이고의 장편 소설. 어느 날 나타난 친구의 ‘여성이지만 남성의 마음을 가졌다’는 고백. 거기다 살인까지. 충격적인 이야기의 뒤엔 젠더, 사회의 정상성, 결혼 등에 대한 질문이 숨겨졌다. 그답게 세심한 미스터리 흐름을 좇게 만드는 소설.

다정한 사람이 더 많습니다

박지현 저자는 15년간 다큐멘터리 디렉터로 일하며 다양한 사람을 만나왔다. 유재석과 같은 인기 연예인에서부터 일반인, 시한부 인생, 범죄자까지. 다채로운 삶을 접하며 확인한 것은 세상은 아직 살 만하고 우리사회에는 다정한 사람이 더 많다는 사실이다.

입지 키워드로 보는 부동산 이야기

삼국시대부터 조선시대, 그리고 현대에 이르기까지 입지를 중심으로 한반도의 부동산 역사를 담았다. 교육 환경부터 도시계획까지 5개의 키워드를 중심으로 역사 속 사건을 통해 부동산 입지 변천사를 보여주며 현대에는 어떻게 변화되었는지 한눈에 살펴볼 수 있는 책이다.

광고인 박웅현이 사랑한 문장들

『책은 도끼다』, 『여덟 단어』의 저자 광고인 박웅현이 아껴 기록한 문장들을 소개한다. 그가 ‘몸으로 읽’어낸 문장들은 살아가는 동안 일상 곳곳에서 생각을 깨우는 질문이 되고, 그 답을 찾는 과정의 든든한 안내자가 된다. 이제 살아있는 독서를 경험할 시간이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