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앙상블오푸스 제20회 정기연주회 '아르토 노라스와 친구들'>, 우정의 울림

2022년 9월 1일(목) 19:30 / 예술의전당 IBK챔버홀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공감과 연대를 기반으로 하는 이 공동체는 약한 고리들을 단단하게 연결한다. 존경과 신뢰로 이어진 우정은 쉽사리 그 결속을 끊을 수 없다. 시간이 흐를수록 의미와 울림이 풍성해진다. (2022.08.02)

<앙상블오푸스 제20회 정기연주회 '아르토 노라스와 친구들'>


시간이 흘러도 변하지 않는 것들이 있다. 역병과 전쟁이 그러하다. 인간과 인간성을 파괴하는 사건들은 21세기에도 되풀이되고 있다. 그러나 다른 한편에서는 생명과 존엄성을 지키려는 분투가 계속된다. 공감과 연대를 기반으로 하는 이 공동체는 약한 고리들을 단단하게 연결한다. 존경과 신뢰로 이어진 우정은 쉽사리 그 결속을 끊을 수 없다. 시간이 흐를수록 의미와 울림이 풍성해진다. '아르토 노라스와 친구들'은 음악으로 맺어진 공동체다. 작품과 함께 이야기를 엮어가며 새로운 역사를 써나간다. 2년 전 타계한 펜데레츠키, 우리와 함께 호흡하고 있는 류재준, 오래전 세상을 떠난 브람스까지 이들이 연주하는 작품에는 다양한 음악적 서사와 생생한 감정이 켜켜이 쌓여있다. '아르토 노라스와 친구들'은 이 강렬한 맺힘을 깊은 울림으로 전한다.

올해 80세를 맞이하는 '아르토 노라스'는 현존하는 최고의 첼리스트 중 한 사람으로 주저 없이 꼽힌다. 코로나19로 타계 2년 만인 올해 비로소 장례식이 치러진 현대 음악의 거목 '펜데레츠키'와 각별한 교감을 나눈 음악적 산증인이기도 하다. 특별히 이번에 연주하는 펜데레츠키의 <첼로 모음곡>은 작곡가의 후반기 20년에 가까운 시간이 녹아있는 독주 작품으로, 완성본을 초연한 '아르토 노라스'에게 헌정했다. 

류재준의 <첼로 소나타 제2번> 역시 여러 겹의 이야기가 담겨있다. 류재준은 펜데레츠키의 예술 정신을 이어받은 제자이며, 이 작품을 아르토 노라스에게 헌정했다. 작품에는 삶과 죽음을 넘나드는 투병 과정에서 느꼈던 심경과 국경없는의사회에서 봉사했을 때의 특별한 경험이 살아있다. '아르토 노라스'가 창시한 <난탈리 페스티벌>에서 '아르토 노라스'와 피아니스트 '랄프 고토니'가 2018년에 초연해 호평받기도 했다. 이번에도 이 두 연주자가 함께해 의미를 더한다. 

마지막 연주곡 드보르자크의 <피아노 5중주 제2번>은 드보르자크의 원숙한 실내악곡으로, 느린 2악장에 우크라이나의 민속 음악에서 유래한 둠카가 쓰여 깊은 애환이 담겨있다. 이 의미심장한 작품에 '아르토 노라스'와 '랄프 고토니', 바이올리니스트 '백주영'과 '김다미', 비올리스트 '박하양'이 마음을 함께 모은다.


연주회 <앙상블오푸스 제20회 정기연주회 '아르토 노라스와 친구들'> 공연개요

공연명

앙상블오푸스 제20회 정기연주회 ‘아르토 노라스와 친구들’

일시/장소

2022년 9월 1일(목) 19:30 / 예술의전당 IBK챔버홀

주최/주관

앙상블오푸스 / OPUS

문의

1544-5142

예매처

오푸스 1544-5142 / SAC 티켓 02-580-1300

티켓

R석 7만원 / S석 4만원 / A석 2만원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기획사 제공

오늘의 책

100년을 넘어 닿아오는 대답들

그림책으로 만나는 칼릴 지브란의 고전 『예언자』. 가상의 도시 오르팰리스에 머무르던 예언자가 주민들에게 작별을 고하고, 아쉬운 주민들은 그에게 가르침을 청한다. 사랑과 우정, 자유와 쾌락, 삶과 죽음 등 근원적인 질문에 대한 그의 답은 세월의 더께 없이 지금에도 청명하고 유효하다.

한국 경제를 전망하다

각종 경제 지표에 변화와 위기의 신호가 감지되는 오늘날, 선대인 소장이 2012년 『문제는 경제다』 이후 10년 만에 내놓은 경제 전망서다. 인플레이션부터 가계부채와 부동산 문제를 통해 대한민국 경제의 현실과 위기를 진단하고 생존을 위한 전략을 제시한다.

내 안의 말들을 꺼내야 할 때

그 때 그 말을 하지 않았더라면, 하는 생각을 한 적이 많다. 그런 기억이 쌓이면 말을 아끼게 된다. 저자는 정말 필요한 말은 정면을 응시하며 해야한다고 말한다. 용기 내어 말하고, 수신자를 그러안는 말을. 서로의 용기를 불어줄 말을.

단단한 현재를 만드는 마음 근육의 힘

비슷하게 느끼기 쉽지만 증상, 메커니즘, 접근법 등 완전히 다른 우울과 불안에 관한 책. 우울은 돌이킬 수 없는 과거에서, 불안은 통제할 수 없는 미래에서 비롯된 것이라는 점을 설명하며 흔들리지 않는 현재를 만들어야만 건강한 마음으로 살 수 있다는 점을 강조한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